그 먼 거리를 달려와 노던 로키스에서 세 밤을 머물렀지만 결국 오로라를 보는데는 실패했다. 우선 날씨가 도와주지를 않았다. 눈 내리는 날씨가 계속되었고 하늘은 시종 짙은 구름으로 덮혀 잔뜩 찌푸린 모습만 보여 주었다. 로지 리셉션에 물어 오로라 예보(Aurora Forecast)와 지수를 수시로 살피며 시종 가슴만 졸이는 시간을 보내야 했다. 둘째 날인가는 오로라를 볼 수 있을 정도의 지수가 떴다고 해서 새벽 2시까지 로비에 머물며 수시로 밖으로 나가 하늘을 살폈지만 오로라는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영하 20도의 추위와 세찬 바람만 우릴 반길 뿐이었다. 캐나다 여행작가인 로빈 에스락도 몇 번인가 오로라를 보러 갔다가 매번 허탕을 쳤다는 이야기가 떠올랐다. 우린 첫 번째 도전였으니 그 사람에 비하면 다행이란 생각을 하면서 스스로를 위로했다. 지리산 일출도 3대가 덕을 쌓아야 한다던데 오로라 역시 그런 모양이었다.

 

로지에 머무르면서 낮시간을 그냥 보낼 수는 없었다. 리어드 리버 온천(Liard River Hotsprings)에서 온천욕을 즐기기도 하고, 알래스카 하이웨이를 타고 북으로 드라이브도 다녀왔다. 리어드 리버 온천은 땅에서 바로 온천수가 솟기 때문에 샘에서 얼마나 가까운 위치냐에 따라 수온이 다르다. 멋모르고 샘 가까이 갔다가 피부에 화상을 입는 줄 알았다. 하얀 설경을 배경으로 따뜻한 온천수에 목만 내놓고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수가 없었다. 이태백의 시에 나오는 별유천지비인간(別有天地非人間)의 세상이 여기 아닌가 싶었다. 유콘 쪽으로 드라이브를 나가기도 했다. 버팔로라 부르는 바이슨(Bison)을 볼 수 있는 행운을 얻었다. 이 근방에서만 바이슨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했다. 혹시 온천이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닐까 싶었다. 엄청난 덩치를 자랑하는 녀석들이 코로 눈을 헤치며 풀을 뜯고 있었다. 순록이라 부르는 카리부도 몇 마리 나타났다.





리어드 리버 온천이 있어서 유명해진 면도 있지만 그래도 주립공원으로 지정될만큼 아름다운 경치를 지니고 있었다.










알래스카 하이웨이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쉬어가는 리어드 리버 온천은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온천이라 한다.





도로로 나온 우드 바이슨과 카리부를 만나는 행운을 얻었다. 한때 이 지역에서 멸종되었던 우드 바이슨을 복원했다고 한다.




문초 호수 주변에 있는 주유소를 겸한 식당을 찾았다.

로지에서 먹는 음식이 너무 비싸 밖으로 나왔지만 여기 음식은 너무 성의가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3.09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어드 리버 온천이야말로 정말 자연 그대로의 온천이네요! 한국과 일본에서 즐긴 온천은 갑자기 굉장히 인위적인 곳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보리올 2018.03.13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쩌다 보니 두 번이나 이 온천을 다녀왔는데, 자연 속에 있어서 그런지 정말 분위기가 좋더구나. 차로 알래스카 가는 경우엔 꼭 들러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