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에서 아침 일찍 출발하는 콴타스 항공을 타고 애들레이드(Adelaide)로 향했다. 애들레이드는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주의 주도로, 호주에서 다섯 번째로 큰 도시에 속한다. 인구는 133만 명으로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의 전체 인구 가운데 75%가 애들레이드에 산다고 한다. 애들레이드 공항에서 시내로 가는 시내버스가 있어 편리했다. 시드니 공항철도가 워낙 비싸 5.30불을 받는 시내버스 요금이 저렴하게 느껴졌다. 이 금액도 사실 싼 것은 아닌데 말이다. 숙소에 배낭을 내려놓고 거기서 멀지 않은 버스터미널에서 이틀 후에 앨리스 스프링스(Alice Springs)로 가는 그레이하운드 장거리버스부터 예약을 했다. 버스 예약을 마친 후 본격적인 애들레이드 구경에 나섰다.

 

버스터미널을 나와 길 건너편에 위치한 차이나타운에 들렀다. 중국식 붉은 대문이 양쪽 입구에 하나씩 세워져 있었다. 다른 도시에 비해선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았다. 중국 식당이나 가게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는 아시아 다른 나라의 마켓도 많았다. 한국 식품을 파는 곳도 있었다. 푸드 플라자에서 점심으로 말레이지아 음식인 매콤한 락사 누들(Laksa Noodle)을 시켰는데, 내 입맛에는 너무 느끼해 억지로 먹느라고 고생 좀 했다. 차이나타운 바로 옆에 있는 센트럴 마켓(Central Market)도 둘러보았다. 이 마켓은 호주에서도 아주 큰 마켓으로 통한다. 애들레이드의 랜드마크이자,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명소다. 과일이나 야채, 육류, 해산물, 빵과 커피 등 다양한 물품을 판다.



콴타스 항공을 타고 시드니에서 애들레이드로 이동했다.


애들레이드 공항에서 도심까지는 시내버스를 탔다.





버스터미널로 가면서 눈에 띈 애들레이드 도심 풍경이 처음부터 예사롭지가 않았다.



규모가 크진 않았지만 애들레이드에도 차이나타운이 성업 중이었다.



차이나타운의 푸드 플라자에서 한국 비빔밥을 제치고 선택한 말레이지아 락사 누들









1869년부터 영업을 시작한 센트럴 마켓은 오랜 역사를 지닌 애들레이드의 랜드마크로 통한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애들레이드 ③  (2) 2018.06.15
[호주] 애들레이드 ②  (2) 2018.06.12
[호주] 애들레이드 ①  (2) 2018.06.07
[호주] 호바트  (2) 2018.06.04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②  (2) 2018.05.31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①  (2) 2018.05.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6.20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구 100만명이 넘으면 꽤 큰 도시인데요? 그런데 저는 아버지 블로그를 통해서 처음 들어봅니다~ 락사 누들 사진을 보면 그렇게 느끼하지 않고 오히려 매콤할거 같은데요?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