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하노이는 볼거리가 많은 도시는 아니지만 베트남 수도로서 분주한 거리 풍경이나 시민들의 일상적인 삶 또한 여느 볼거리에 뒤지지 않는다. 그래서 날이 궂음에도 길거리로 나섰다. 목적지도 정하지 않고 그냥 정처없이 걷기로 했다. 어느 곳이나 끝없이 이어지는 오토바이 행렬은 자주 보았음에도 늘 신기하게 느껴졌다. 자전거가 장사진을 치던 예전 모습은 사라지고 이젠 모두 오토바이로 바뀐 것이다. (Nonh)이라 불리는 베트남 밀짚모자를 쓰고 물건을 팔러 다니는 상인들의 움직임도 내 눈엔 아름답게 비쳤다. 노란색을 칠한 깔끔한 건물은 대부분 관공서나 박물관으로 보였다. 하노이 랜드마크인 성 요셉 대성당도 지났다. 문을 닫아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었다. 대낮부터 길가에서 술 한 잔 나누는 사람들, 길바닥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 모습도 보였다. 옆에서 훈수를 두는 사람들 표정이 더 심각해보여 절로 웃음이 났다. 거기에 길거리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 부르는 사람까지 제법 눈길을 사로잡는 풍경이 많았다. 하노이의 거리 풍경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예전에 사진으로 보았던 자전거 행렬은 모두 사라지고 그 자리를 오토바이가 메웠다.



어깨에 짐을 지고 이동을 하면서 과일을 파는 상인들



노란색을 칠한 건물이 칙칙한 도시를 밝게 만들고 있었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지어진 성 요셉 대성당 또한 하노이 명소로 통한다.


성 요셉 대성당 앞에 있는 콩 카페로 우리 나라 젊은이들에게 꽤 유명했다.


한국 스타일이란 문구가 눈에 들어온 의류점 간판



하노이 도심에도 세월의 흔적이 남아 있는 낡은 건물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새로운 디자인의 건물들이 하노이 거리 풍경을 새로 쓰고 있었다.


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인력거에 해당하는 시클로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대낮부터 길거리에 앉아 술 한 잔 하고 있는 사람들이 포즈를 취해 주었다.


역시 길거리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과 훈수꾼


베트남도 도장을 사용하는지 도장을 파는 사람도 있었다.


버스 정류장에 앉아 버스를 기다리는 부자의 모습


차량 통행을 금한 도로에서 아이들과 사진을 찍는 엄마들


지나는 행인을 모아 놓고 열심히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거리의 악사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베트남] 하노이 ⑤  (2) 2018.08.13
[베트남] 하노이 ④  (2) 2018.08.10
[베트남] 하노이 ③  (2) 2018.08.06
[베트남] 하노이 ②  (4) 2018.08.0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9.13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식민지 시절 때는 베트남 사람들도 괴롭고 힘들었을지도 모르는데, 그때의 유산물이 지금은 관광명소가 되고 나라의 큰 재산이 되었다는 것을 예전 사람들이 알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