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우옌 왕조가 후에에 둥지를 튼 이래 143년 동안 13명의 황제가 이곳 후에 왕궁에서 베트남을 통치했다. 황제가 통상 집무를 보거나 거처했던 왕궁을 벗어나 외곽으로 발길을 돌렸다. 나무가 우거진 길이 나와 시원한 그늘 속을 걸었다. 후에 왕궁을 대충 본다면 한두 시간이면 충분하겠지만, 난 일부러 시간을 내서 외곽에 있는 전각까지 두루 살펴보았다. 황제의 모후들이 살았다는 몇 개의 궁전이 나타났다. 자롱 황제가 1804년 모후에게 바쳤다는 연수궁(延壽宮)과 민망 황제가 역시 모후를 위해 지었다는 장생궁(長生宮), 9명의 황제를 모시고 있다는 종묘 등을 차례로 구경하였다. 외관은 낡고 퇴락했으나 과거의 영화를 보여주는 문들이 종종 눈에 띄었고, 아름다운 정원을 가지고 있는 전각도 보았다. 담장을 아름다운 꽃무늬 조각으로 장식해 놓은 장면도 내겐 꽤 인상적이었다. 이 정도로 후에 왕궁 투어를 마치기로 했다. 현인문(顯仁門)을 통해 왕궁을 빠져나왔다.





폐허로 변한 근정전으로 연결되는 조그만 문에서 모델 촬영을 하고 있었다.


관광객을 상대로 황제 복장을 입혀 상업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태화전 서쪽으로 월영(月英)이라 적힌 패방이 하나 서있었다.




왕궁 서쪽 지역에 늘어서 있는 궁전에서 발견한 기와 지붕과 담장, 그리고 대문 장식



전각 앞에는 고색창연한 문이 세워져 있어 격조를 살리고 있었다.





건물의 벽이나 담장을 장식한 독특한 조각들이 아름다워 보였다.




황제의 모후들이 사용했던 궁전도 둘러보았다.


후에 왕궁의 출구에 해당하는 현인문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호이안 ①  (2) 2018.09.03
[베트남] 후에 ④  (2) 2018.08.30
[베트남] 후에 ③  (2) 2018.08.27
[베트남] 후에 ②  (4) 2018.08.24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9.28 14: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당시에는 부귀영화를 누렸었는데 이렇게 세상이 변했을 줄 누가 알았을까요~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저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거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