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7.10 [호주 아웃백 ④] 울룰루-2 (2)




베이스 워크(Base Walk)를 따라 걸었다. 원주민 전설에 따라 바위에 생긴 모든 틈새나 동굴이 원주민에겐 성스러운 의미를 가진 유적으로 통했다. 멀리서 보면 둥글고 넙적한 바위 덩어리였지만 울룰루를 가까운 곳에서 보면 참으로 다양한 모습을 취하고 있었다. 붉은 사암이 주는 느낌 또한 남달랐다. 버스를 타고 반대편으로 이동해 말라 워크(Mala Walk)로 들어섰다. 여긴 사암의 붉은색이 더 도드라져 보였다. 이 지역은 사진 찍는 것 자체가 원주민들에게 실례되는 일이라고 가이드가 경고를 준다. 쿨피 미니마쿠(Kulpi Minymaku)가 나왔다. 말라 부족이 서로 음식을 나누고 여자들이 아이들을 가르쳤던 곳이었다. 앞이 탁 트인 동굴 형태라 비를 맞을 우려는 없었다. 칸튜 고지(Kantju Gorge) 근방까지 갔다가 발길을 돌렸다.




붉은 사암이 만든 다양한 모습을 감상하며 베이스 워크를 걸었다.





불에 탄 나무들의 잔재가 황량한 모습을 하고 있었지만 나름 묘한 분위기를 풍겼다.





말라 워크는 왕복 2km의 짧은 트레일로 울룰루에선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가사를 맡았던 여자들이 주로 부엌으로 사용했던 쿨피 미니마쿠




울룰루를 따라 걸으며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는 바위를 볼 수 있었다.



울룰루 바위 위로 오를 수도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멀리서 바라보기만 해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11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못 올라가셔서 아쉬웠을것 같아요~ 그나저나 멀리서 봤을때 거대한 바위 덩어리 하나인 줄 알았는데 가까이에 있는 나무, 식물들과 하늘, 햇빛과 보니까 여러 모습을 띠고 있어서 놀랍습니다!

    • 보리올 2018.07.11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리서 찾아왔는데 울룰루 정상에 올라가지 못해 섭섭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어쩌랴. 투어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으니 말이야. 다음에 다시 오라는 의미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