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여행 중에 그 나라의 자연과 지리를 이해하는데 자연사 박물관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테지만, 현실에서는 박물관을 꺼리는 경우가 있다. 좀 따분하기도 하고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는 탓이다. 박물관을 가는데 어느 정도 용기가 필요한 이유다. 하지만 애들레이드의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은 그렇지 않았다. 그 동안 말로 들었던 호주 원주민의 생활상에 대한 자료와 설명이 무척 많았기 때문이다. 유럽계 정착민이 토착민인 원주민을 쫓아낸 미국이나 캐나다, 뉴질랜드와 마찬가지로 호주 역시 원주민들과 많은 갈등을 만들었다. 그들을 강제로 몰아내고 땅을 빼앗아 도시나 농장을 조성하는 일이 허다했다. 그럼에도 호주나 뉴질랜드는 원주민을 학대한 그들의 과거를 꾸준히 반성하며 원주민 문화를 보존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이 박물관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 아닌가 싶었다.

 

원주민 문화 갤러리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뒤에 생물 다양성 갤러리(Biodiversity Gallery)로 자리를 옮겼다.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주는 방대한 영토를 가지고 있어 북쪽의 덥고 건조한 사막 지형부터 남쪽의 남대양까지 다양한 생물종을 보유하고 있다. 여러가지 야생동물을 박제해 놓거나 손으로 만든 모형을 전시하고 있었다. 세계 각지에 서식하는 포유동물과 조류를 지역별로 전시한 곳도 있었다. 평소 관심이 많았던 야생동물을 둘러보는 것도 즐거웠지만, 다양한 암석을 전시한 광물 전시관도 내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모양새도 다양했지만 암석 특유의 색깔이 그리 아름다울 수가 없었다. 단순해 보이는 암석의 내부에 이렇게 희한한 무늬와 색채를 숨기고 있는 것에 감탄이 절로 나왔다. 우주에서 떨어진 운석도 있었다. 박물관을 나오며 이런 박물관을 가지고 있는 애들레이드가 솔직히 부럽단 생각이 들었다.


생물 다양성 갤러리 입구



남대양에 면해 있는 위치라 다양한 해양동물을 만날 수 있었다.



육지에 서식하는 포유류와 조류도 박제나 모형으로 접할 수 있었다.








종류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암석들이 제각각 특이한 색깔과 모양을 뽐내고 있다.




오팔 화석 전시관





세계 포유류 전시관에선 지구 상에 살고 있는 다양한 포유동물을 박제 형태로 전시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02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방대하고 우수한 자료가 갖춰져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저도 학생들을 지도해보니 책으로만 경험하는 공부와 저렇게 직접 체험하는 공부의 질이 상당히 틀릴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7.05 0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들이 호기심을 가질만한 생생한 자료들이 많아야 박물관 투어가 재미있는데, 너무 설명만 많으면 금방 식상해지더라.




알래스카 하이웨이를 타고 계속 북으로 달렸다. 어느 지점에서인가, 노던 로키스(Northern Rockies)로 들어선다는 이정표를 발견했다. 노던 로키스는 지정학적으로 리어드 리버(Liard River)에서 시작하는 캐나다 로키 산맥의 가장 북쪽 지역을 의미한다. 때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의 북동쪽 끝에 위치한 지자체를 지칭하기도 한다. 어떤 의미든 간에 브리티시 컬럼비아 가장 북쪽까지 왔고 유콘으로 넘어가는 경계선이 멀지 않다는 이야기다. 포트 넬슨(Fort Nelson)을 지난지 얼마 되지 않아 노스웨스트 준주(Northwest Territories)로 가는 77번 도로 갈림길이 나왔다. 우리는 유콘 방향으로 곧장 직진을 했다.

 

포트 넬슨에서 두 시간 거리에 있는 스톤 마운틴 주립공원(Stone Mountain Provincial Park)에 닿았다. 스톤 양(Stone Sheep)이 많은 곳이란 소문답게 길가에 어미 양과 새끼가 나와 우릴 반긴다. 캐나다 로키에선 보기가 쉽지 않은 무스(Moose)와 카리부(Caribou)도 만났다. 야생동물들이 도로로 나오는 이유는 도로 결빙을 막기 위해 뿌리는 염화칼슘에서 염분을 섭취하기 위한 것으로 보였다. 날이 어두워진 시각에 문초 호수(Muncho Lake)를 지나쳐 미리 예약한 노던 로키스 로지에 도착했다. 통나무로 멋지게 지은 분위기 있는 로지였다. 이 근방엔 숙소가 귀한 탓에 하룻밤 묵는 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레스토랑에서 비싼 저녁을 먹고 맥주 한 잔 하면서 밤 늦게까지 오로라가 나타나기를 기다렸다.





노던 로키스에 들어섰음을 알리는 표지판을 보고 계속 북으로 달렸다.


노스웨스트 준주로 가는 77번 도로 이정표가 눈에 들어왔다.




알래스카 하이웨이가 스톤 마운틴 주립공원을 관통한다. 웅장한 산세가 눈에 들어왔다.






스톤 마운틴 주립공원 경내에서 만난 야생동물들. 스톤 양과 무스, 카리부가 도로로 나왔다.




통나무로 지은 노던 로키스 로지는 깔끔하고 고풍스런 품격을 갖추고 있어 마음에 들었다.




가장 가까운 마을이 수십 킬로미터나 떨어져 있는 상황이라 로지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에서 비싼 저녁을 먹어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3.05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가 추워보이는데도 동물들이 여기저기서 모습을 보이네요! 캐나다 북부지방은 여행 계획 제대로 세우지 않으면 숙박도 음식도 주유도 난감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보리올 2018.03.06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 오지를 여행할 때 신경을 써서 준비를 해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잘 못하면 숙소도 못 구하고 기름이 떨어져 오도가도 못 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주유소 간격이 200km 떨어진 곳도 허다해.

  2. 뱌다 2018.08.20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거대한 자연을 보면 두려움이 먼저 앞서는 것은 왜일까요...가 볼 수 없는 경치를 보여 주셔서 좋습니다

    • 보리올 2018.08.21 0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이 지역은 캐나다에 사는 사람도 쉽게 갈 수가 없는 곳입니다. 그것도 겨울에는 더더욱 가기가 어렵죠. 즐감하세요.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알버타로 들어와 버밀리언(Vermillion)에 있는 히든 호수(Hidden Lake)에서 멋진 석양을 맞았다. 원래는 에드먼튼(Edmonton)까지 내처 달릴까 하다가 히든 레이크 캠핑장에서 하루를 마감하고 야영을 한 것이다. 장기간 운전에서 온 피곤이 몰려온 탓이리라. 아침 일찍 에드먼튼으로 가는 길에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Elk Island National Park)부터 들렀다. 1913년에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된 국립공원답게 우리가 버펄로라고 부르는 바이슨(Bison)이 여기저기서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어느 녀석은 아스팔트 길을 가로막고 비켜주질 않았다. 가끔 엘크도 눈에 띄었다. 공원 안에 산재한 호수에서 카누를 즐기고 숲길을 따라 하이킹도 할 수 있다지만 시즌이 끝난 공원은 정적 속에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그리 오래지 않아 알버타의 주도인 에드먼튼에 닿았다. 난 이미 몇 차례 다녀간 곳이지만 일행들은 초행이라 주의사당과 웨스트 에드먼튼 몰(West Edmonton Mall)만 잠시 들르기로 했다. 1912년에 그리스 양식으로 지어진 주의사당은 에드먼튼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너무 이른 시각이라 무료 내부 투어를 신청할 수가 없었다. 주의사당을 한 바퀴 돌며 그 모습을 몇 장 찍고는 웨스트 에드먼튼 몰로 향했다. 이 쇼핑몰은 북미에서 가장 큰 실내 쇼핑몰이라 한다. 엄청난 면적에 800개의 상점과 100개가 넘는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다. 그것만이면 그리 놀랍지 않았을 것이다. 영화관과 호텔, 골프장, 워터파크, 아이스링크 외에도 놀이동산까지 실내에 갖추고 있어 눈이 휘둥그레진다. 심지어는 콜럼부스가 미 대륙을 발견할 당시 탔던 산타마리아호 모형도 물 위에 떠있다. 그 때문인지 연간 3,000만 명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버밀리언에 있는 히든 호수에서 아름다운 석양을 맞았다.







규모가 그리 크지 않지만 야생동물 보호에 앞장서는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에서 바이슨을 만났다.





에드먼튼의 상징으로 통하는 알버타 주의사당








페르시아 전통 바자르에서 착상을 얻었다는 에드먼튼 쇼핑몰에는 상점뿐만 아니라

레스토랑이나 호텔 외에도 각종 놀이시설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dersuy 2017.12.12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2. justin 2017.12.21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드몬톤도 캘거리만큼 살기 좋은 도시인 것 같아요~! 저는 예전에 상상하기를 캐나다에서 살게 되면 캔모어, 캘거리, 또는 에드몬톤에서 살고 싶어했습니다~

    • 보리올 2017.12.22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다.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난 에드먼튼이 그리 마음에 들진 않더라. 재스퍼도 네 시간 거리에 있고. 캔모어는 느낌이 아주 좋았는데...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안에 있는 인페르노 콘(Inferno Cone)은 참으로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용암을 분출했던 분화구도 아니면서 조그만 산 모양을 하고 있었다. 화산 지대에 화산재로 만들어진 이런 산이 있으리라곤 상상도 못 했다. 우리 눈 앞에 검은 언덕 하나가 놓여 있었다. 그런데 불타는 지옥이나 아수라장을 의미하는 인페르노라는 단어를 왜 여기에 썼을까가 궁금해졌다. 검은 색 화산재가 쌓여 있는 언덕 위로 올라갔다. 경사가 심하지 않아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거리도 왕복으로 1km도 채 되지 않았다. 해발 1,884m의 꼭대기에 오르니 사방으로 조망이 트였다. 여기에서도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는 식물들이 서식하고 있었고, 어떤 종류는 척박한 환경에서 꽃까지 피우고 있었다. 여기저기 죽어 넘어진 나무 옆에는 열심히 삶을 유지하는 나무도 있었다.

 

스패터 콘스(Spatter Cones)는 크지 않은 돌무덤 속에 우물처럼 구멍이 파인 곳을 일컬었다. 과거에 그 안에서 용암이 폭발하듯이 공중으로 솟구쳤다는 곳이다. 일반적으로 용암이 분화구에서 줄줄 흘러내리는 것과는 형태가 좀 달랐다. 아스팔트 길을 걸어 바위 위로 올랐다. 우물같이 생긴 벤트를 들여다 보았지만 별다른 특징은 보이지 않았다. 공원을 한 바퀴 도는 루프 드라이브를 달려 캠핑장으로 돌아오다가 마멋(Marmot)과 여우를 만나는 행운을 가졌다. 마멋이야 산행을 하면서 자주 보는 동물이지만 여우는 사실 보기가 쉽지 않다. 이런 화산 지역에서 먹잇감이나 있는지 모르겠다.


 




검은 화산재가 쌓여 이뤄진 인페르노 콘은 특이한 화산 지형을 보여 주었다.



정상부는 제법 해발 고도가 있어 사방으로 트인 조망을 감상하기 좋았다.




정상부를 뒤덮고 있는 드워프 벅위트(Dwarf Buckwheat)가 마침 꽃을 피우고 있었다.



인페르노 콘을 내려와 그 옆에 있는 스패터스 콘스로 가면서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여주는

인페르노 콘의 사면을 유심히 쳐다 보았다.






마치 바위 속에 있는 우물처럼 생긴 스패터 콘스.



7마일에 이르는 루프 드라이브에서 몇 종의 야생동물을 만났다. 여기서 마멋외에도 여우까지 볼 수 있었다.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공원 안에 위치한 캠핑장에서 하루 묵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와이의 카우아이(Kauai)를 대표하는 산행지로는 단연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을 꼽지만 와이메아 캐니언(Waimea Canyon)에도 괜찮은 트레일이 꽤 많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태평양 연안을 따라 해안선을 걷는 길이라면 와이메아 캐니언에 있는 트레일은 주로 협곡 내부를 둘러본다. 와이메아 캐니언을 오르는 550번 도로를 기준으로 오른쪽과 왼쪽의 풍경이 좀 다르다. 오른쪽은 협곡의 다양한 지형이나 색채를 감상할 수 있는데 반해, 왼쪽에 펼쳐진 풍경은 바다로 빠지는 산자락이나 그 사이에 놓인 깊은 협곡, 파도 넘실거리는 푸른 바다를 한 눈에 볼 수가 있었다.

 

첫 산행지로 택한 곳은 아와아와푸히 트레일(Awaawapuhi Trail)이었다. 550번 도로 왼쪽에 있는 트레일 기점은 코케에(Kokee) 주립공원에 속해 있었다. 처음부터 줄곧 내리막 길을 걷는다. 해발 1,256m의 트레일 기점에서 762m 높이에 있는 전망대까지 갔다가 되돌아온다. 그 이야긴 되돌아오는 구간이 오르막으로 힘이 든다는 것 아닌가. 트레일은 왕복 10km로 그리 길지는 않다. 목적지에 이르기 직전에 누아롤로 클리프(Nualolo Cliff) 트레일이 왼쪽으로 갈라져 나갔다. 이 트레일이 폐쇄되어 있지 않았더라면 아와아와푸히 트레일의 전망대를 구경한 후에 누아롤로 클리프 트레일을 거쳐 누아롤로 트레일로 올라오면 전체 거리가 15km가 넘어 하루 산행으로 적당할 것 같았다.

 

처음에는 숲길이 나왔다. 양치류가 의외로 많았고 나무 뿌리가 땅 위에 영켜있는 현장도 있었다. 이름 모를 야생화와 산새도 우리를 반겼다. 가끔 아래쪽 숲에서 짙은 안개가 몰려왔지만 금방 물러갔다. 날씨는 대체로 좋았다. 트레일이 끝나는 지점에 낭떠러지가 나타났고 그 위에 넓지 않은 전망대가 자리잡고 있었다. 전망대 꼭대기에 서니 아와아와푸히 밸리와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를 좀더 가까이 내려다 볼 수 있었다. 깊은 협곡과 깍아지른 벼랑 외에도 가느다란 실폭포가 벼랑을 타고 흘러내렸다. 이런 경관이 우리 눈 앞에 펼쳐질 줄은 미처 알지 못했다. 가슴이 먹먹한 풍경에 말없이 서서 태평양을 내려다 볼 뿐이었다.

 

전망대 근처 나무 밑에 앉아 샌드위치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우리가 자리를 잡고 앉자, 숲에서 야생으로 살아가는 닭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우리 주변으로 몰려와 얼쩡거린다. 병아리를 데리고 다니는 암탉 한 마리와 그 주변 경계를 게을리 하지 않는 수탉이 우리에게 먼저 다가왔다. 또 다른 수탉 한 마리가 그 가족에게 다가갔다가 아비 수탉에게 쫓겨 숲으로 뺑소니를 친다. 야생으로 살아가는 녀석들이라 나름대로 위계질서와 생활방식이 있는 듯 했다. 귀여운 병아리들에게 빵조각이라도 던져주고 싶었지만 이곳 규정을 떠올리곤 그러지 않았다. 야생동물은 야생으로 살아가는 것이 정답이니 말이다. 오르막으로 하산 아닌 하산을 시작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