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민 문화 갤러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6.25 [호주] 애들레이드 ⑥ (2)
  2. 2018.06.22 [호주] 애들레이드 ⑤ (4)




해외 여행 중에 그 나라의 자연과 지리를 이해하는데 자연사 박물관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테지만, 현실에서는 박물관을 꺼리는 경우가 있다. 좀 따분하기도 하고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는 탓이다. 박물관을 가는데 어느 정도 용기가 필요한 이유다. 하지만 애들레이드의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은 그렇지 않았다. 그 동안 말로 들었던 호주 원주민의 생활상에 대한 자료와 설명이 무척 많았기 때문이다. 유럽계 정착민이 토착민인 원주민을 쫓아낸 미국이나 캐나다, 뉴질랜드와 마찬가지로 호주 역시 원주민들과 많은 갈등을 만들었다. 그들을 강제로 몰아내고 땅을 빼앗아 도시나 농장을 조성하는 일이 허다했다. 그럼에도 호주나 뉴질랜드는 원주민을 학대한 그들의 과거를 꾸준히 반성하며 원주민 문화를 보존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이 박물관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 아닌가 싶었다.

 

원주민 문화 갤러리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뒤에 생물 다양성 갤러리(Biodiversity Gallery)로 자리를 옮겼다.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주는 방대한 영토를 가지고 있어 북쪽의 덥고 건조한 사막 지형부터 남쪽의 남대양까지 다양한 생물종을 보유하고 있다. 여러가지 야생동물을 박제해 놓거나 손으로 만든 모형을 전시하고 있었다. 세계 각지에 서식하는 포유동물과 조류를 지역별로 전시한 곳도 있었다. 평소 관심이 많았던 야생동물을 둘러보는 것도 즐거웠지만, 다양한 암석을 전시한 광물 전시관도 내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모양새도 다양했지만 암석 특유의 색깔이 그리 아름다울 수가 없었다. 단순해 보이는 암석의 내부에 이렇게 희한한 무늬와 색채를 숨기고 있는 것에 감탄이 절로 나왔다. 우주에서 떨어진 운석도 있었다. 박물관을 나오며 이런 박물관을 가지고 있는 애들레이드가 솔직히 부럽단 생각이 들었다.


생물 다양성 갤러리 입구



남대양에 면해 있는 위치라 다양한 해양동물을 만날 수 있었다.



육지에 서식하는 포유류와 조류도 박제나 모형으로 접할 수 있었다.








종류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암석들이 제각각 특이한 색깔과 모양을 뽐내고 있다.




오팔 화석 전시관





세계 포유류 전시관에선 지구 상에 살고 있는 다양한 포유동물을 박제 형태로 전시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7.02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방대하고 우수한 자료가 갖춰져있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저도 학생들을 지도해보니 책으로만 경험하는 공부와 저렇게 직접 체험하는 공부의 질이 상당히 틀릴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7.05 05: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들이 호기심을 가질만한 생생한 자료들이 많아야 박물관 투어가 재미있는데, 너무 설명만 많으면 금방 식상해지더라.




자연사 박물관으로 1856년에 설립된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South Australian Museum)을 찾았다. 주립 도서관에서 그리 멀지 않았다. 이 박물관은 입장료를 받지 않아 시민들이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관 규모도 컸지만 호주 원주민 문화에 대한 자료를 많이 수집해 전시하고 있는 점이 내겐 꽤 인상적이었다. 1, 2층에 걸쳐 넓게 공간을 쓰고 있는 원주민 문화 갤러리(Aboriginal Cultures Gallery)부터 둘러보았다. 수 천년 동안 이 땅에서 살아온 원주민들의 생활과 문화, 다시 말해 척박한 환경을 극복하고 삶을 이어온 과정을 가감없이 보여주는 그들의 유물과 예술작품을 감상하고 그에 대한 세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다. 원주민들의 다양한 모습, 그들이 사용했던 부메랑 같은 사냥 도구, 나무 껍질을 벗겨 그 위에 그린 그림 등 평소에 쉽게 볼 수 없는 유물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여기에 전시된 원주민 예술품은 호주 최고의 컬렉션을 자랑한다고 한다.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 박물관의 입구














원주민 문화 갤러리는 이 땅에서 수 천년 살아온 원주민들의 생활상문화를 이해하기에 좋은 공간이었다.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만한 전시물이 많았던 디스커버리 센터(Discovery Centre)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즐거운 우리집 2018.06.22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날씨가 좋을 것 같네요.
    그래도 너무 뜨거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 justin 2018.06.29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지만 결론은 영국에서 건너온 이주민에 의해 미국과 같이 대부분이 살아가던 영토를 뺏기고 원주민 보호 구역에서 살고 있는거죠?

    • 보리올 2018.06.30 0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나라나 원주민은 비슷한 형편에 있다고 봐야지. 내 경험으론 뉴질랜드 원주민들이 그래도 형편이 나은 편이고 미국이 가장
      열악한 것 같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