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 스코샤, 나아가 캐나다를 대표하는 역사 유적지 가운데 하나인 루이스버그 요새에 있는 시설을 둘러볼 시간이다. 1961년 들어 캐나다 정부는 과거 영국군에 의해 의도적으로 파괴된 유적을 고증을 거쳐 재건에 착수하였다. 요새에 있는 건물이나 거리, 정원 등을 모두 1740년대의 모습으로 복원하였고, 100여 명의 인력을 고용하여 18세기 생활 방식을 재현하고 있다. 앞에서 소개한 셔브룩 빌리지(Sherbrooke Village)와 같이 여기도 옛 생활 방식을 둘러볼 수 있는 민속촌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이다. 곳곳에서 방문객을 상대로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거나 행사 내용을 설명하는 해설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 외에도 프랑스 군인 복장을 하거나 대장장이, 빵을 구워 파는 사람, 생선장수, 레이스를 만드는 할머니, 세탁하는 여인 등 18세기 삶을 재현하는 사람들도 많이 보았다. 어디를 가든 무료하지 않아 좋았다.

 

정문에 해당하는 도펭 게이트를 통과하는 과정도 재미있었다. 정문을 지키는 위병이 어깨에 총을 메고는 안으로 들어가려는 사람을 막는다. 영국 스파이가 아니냐고 물으면 아니란 대답을 해야 안으로 들인다. 실소가 나오는 장면이지만 나름 재미도 있다. 요새에서 가장 높은 지점에 있는 킹스 배스티언(King’s Bastion)부터 들렀다. 가장 큰 건물로 과거 500명에 이르던 프랑스 군인들이 생활하던 곳이다. 시간을 잘 맞추면 그 앞에서 군인들이 머스켓(Musket) 총을 발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서민들이 살았던 정착촌의 모습은 여러 가지 생활 방식을 보여준다. 건물 또한 독특한 외관을 지니고 있었고 내부 인테리어나 소품에도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마을엔 민병대가 총을 메고 순찰을 돌고 사교장에선 댄스 파티가 한창이며, 와인 저장고엔 오크 통이 보관되어 있었다. 요새를 빠져나올 즈음엔 군인 몇 명이 바다를 향해 대포를 쏘는 장면도 보여주었다.

 

 

500여 명의 프랑스 군인들이 생활했던 곳으로 알려진 킹스 배스티언 건물

 

 

킹스 배스티언 앞에선 매일 정해진 시각에 머스켓 총을 발사하는 장면을 시연한다.

 

막사에선 총기를 정비하는 등 군인들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정착민이 살았던 마을을 돌며 서민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둘러볼 수 있었다.

 

사교장에선 댄스 파티 장면을 재현하고 있었다.

 

와인 저장고

 

 

대포를 발사하는 장면도 방문객에겐 빼놓을 수 없는 이벤트 가운데 하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6.10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비오는 밤이네요. 좋은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