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에 들다 - 캐나다 로키

[캐나다 로키] 요호 국립공원, 파제트 전망대 & 셔브룩 호수

 

 

요호 국립공원(Yoho National Park)은 캐나다 로키 산맥의 등뼈에 해당하는 대륙분수령(Continental Divide) 서쪽 사면에 위치한다. 그 이야긴 요호 국립공원 경내에 떨어진 물방울은 서쪽으로 흘러 태평양으로 유입된다는 의미다. 요호란 말도 원래 이 근방에 살던 크리(Cree) 원주민 부족의 단어로, 놀람이나 경탄을 나타내는 감탄사였다. 우리 말로 와우란 말이 가장 어울리지 않을까 싶다. 요호 국립공원을 관통하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 선상에 있는 파제트 전망대(Paget Lookout)와 셔브룩 호수(Sherbrooke Lake)를 함께 묶어 하루 산행으로 다녀왔다. 파제트 전망대를 먼저 오른 후 하산길에 셔브룩 호수를 다녀오는 코스로 전체 길이는 8km가량으로 그리 길지 않으며, 이 코스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파제트 전망대까지 등반 고도 520m를 올려 이 또한 크게 힘들지 않다.

 

산행 기점은 필드(Field)에서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쪽으로 가다가 왑타 호수(Wapta Lake) 직전에서 유턴하면 바로 주차장이 나온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 선상에 있는 관계로 접근성이 무척 좋다. 산길로 들어서 숲을 관통해 오르다 보면 파제트 전망대와 셔브룩 호수로 가는 길이 갈린다. 먼저 파제트 전망대부터 올랐다. 산길을 따라 각종 야생화가 피어 고운 자태를 뽐낸다. 파제트 피크(Paget Peak) 아래 사면을 지그재그로 걸어 어렵지 않게 전망대에 올랐다. 남쪽에 자리잡은 봉우리와 호수가 우리 눈 앞에 펼쳐진다. 이런 조망이 있어 예전엔 산불감시초소로 쓰이다가 요즘엔 산꾼들에게 휴식과 조망을 선사하는 쉼터로 바뀌었다. 실컷 조망을 즐기곤 갈림길로 내려와 셔브룩 호수로 향했다. 기대했던만큼의 멋진 풍경을 선사하지는 않았다. 마침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해 하산을 서둘렀다.

 

산행 기점이 왑타 호수 인근의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 선상에 있어 접근이 쉽다.

 

산행 초기엔 푸르름이 짙은 숲길을 걸어 마음이 차분했지만 조망은 거의 없었다.

 

  파제트 전망대를 오르는 도중 산길에서 만난 야생화

 

파제트 전망대는  1936년, 1940년 연이어 대형 산불이 발생한 후에 산불감시초소로 세워져  1970년대까지 사용하다가 현재는 전망대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해발  2,134m  높이에 있는 전망대에선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 남쪽에 위치한 산악과 호수를 조망하기가 좋다.

 

전망대에서 만난 스프루스 그라우스(Spruce Grouse). 캐나다 뇌조의 일종으로 닭 , 꿩과 비슷하다 .

 

갈림길로 내려서는 도중 운치있는 트레일과 마운트 오그던(Mt. Ogden)으로 이어지는 리지가 눈에 들어왔다.

 

셔브룩 호수의 남쪽 풍경과 북쪽 풍경을 사진에 담곤 비를 피해 하산을 서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