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네팔] 보우더나트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by 보리올 2013. 10. 20. 09:44

본문

 

카트만두에 있는 티벳 사원 보우더나트(Boudhanath)를 다시 찾았다. 카트만두에 올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들르는 곳이 되었을 정도로 유명한 곳이지만 나에겐 늘 새로운 느낌을 주는 곳이기도 했다. 마니차를 돌리며 우리도 불탑을 한 바퀴 돌았다. 일단 부처님에게 도착 인사는 전한 셈이다. 커다란 불탑 위에 그려진 부처의 눈을 올려다 보았다. 지혜의 눈이라 불리는 두 개의 푸른 눈동자가 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는 것 같아 가슴이 서늘해지곤 했다.

 

 

 

 

 

 

불탑을 둘러싸고 있는 사원들 중 한 곳에서 무슨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구경꾼들이 둥그렇게 자리를 잡고 앉아 있었고, 그 가운데에는 커다란 가면을 쓴 스님들이 일열로 앉아 있었다. 무슨 가면무를 보여주려는 것 같았다. 웬 횡재인가 싶어 우리도 한 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가면을 쓴 스님들이 모두 광장으로 나와 한 바퀴 돌며 인사를 하더니 자리에 좌정한다. 그리곤 한 명씩 나와서 점잖게 춤을 추기 시작했다. 무슨 의미인지 내용을 알고 봤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내가 알고 있는 상식이 짧으니 어쩌랴. 대충 감으로 때려잡아야 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구경하는 사람들을 둘러보는 재미도 제법 쏠쏠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