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는 영화 산업의 메카다. 그래서 영화의 도시라 불린다. 현재도 영화 촬영에 사용되고 있는, 이 세상에서 가장 큰 스튜디오가 LA에 있다. 유니버설 스튜디오(Universal Studios)라 불리는 무비 테마 파크가 바로 그곳이다. 지하철 역에서 내려 셔틀 타는 곳을 찾아갔다. 무료 셔틀을 이용해 입구까지 가야 했다. 유니버설 스튜디오 안으로는 들어가지 않았다. 프론트 라인 패스 한 장에 129불을 받으니 본전을 모두 뽑으려면 하루 종일 여기에 붙어 있어야 하는데, 그러면 다른 곳을 둘러볼 시간이 없을 것 같았기 때문이다. 물론 돈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엄청난 구경거리가 있을 것이라 생각은 하지만, 미국 유명 관광지는 너무 돈을 밝히는 것 같아 늘 입맛이 개운치 않다.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1915년 칼 렘리(Carl Laemmle)가 양계장을 사들여 영화 스튜디오를 옮겨온 것이 시초가 되었다. 처음에도 영화 촬영 장면을 보여주고 한 사람에 5센트씩을 받았다고 한다. 양계장에서 나오는 신선한 계란도 함께 팔았다고 하니 일거양득이었을 것이다. 그렇게 시작한 유니버설 스튜디오가 정식으로 탄생한 것은 1964년이었다. 415 에이커에 이르는 엄청난 면적에 각종 영화 세트를 만들어 놓았고 특수 촬영 장면을 볼 수 있도록 해놓았다. 그 외에도 놀이기구를 타고 영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어트랙션(Attraction), 워터월드를 소재로 한 워터쇼 등 스케일이 큰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 쥬라기공원(1993), 아폴로 13(1995), 워터월드(1995), 슈렉(2004) 등 누구나 알고 있는 영화들이 모두 여기서 촬영됐다고 한다. , 

 

내 발자취는 주로 시티워크(CityWalk)로 한정되었다. 방문자들의 포토존으로 자리매김한 지구본 분수를 출발해 시티워크를 한 바퀴 돌았다. 1993년에 조성되었다는 이 시티워크는 선물가게와 바, 식당, 나이트클럽, 극장 등으로 가득차 있었다. 여기에 30개가 넘는 레스토랑, 6개의 나이트클럽, 19개 상영관이 있는 영화관이 있다니 놀랍기만 했다. 대체적으로 모든 가게들은 고급스러웠고 외관이 화려하기 짝이 없었다. 너무 돈 자랑하는 것 같아 둘러보는 내내 마음이 편치는 않았다. 그런 와중에 내 시선을 확 잡아끈 것은 다저스 클럽하우스 스토어였다. 한때 다저스에서 뛰었던 박찬호, 최근에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의 홈구장이 LA에 있다는 것이 먼저 떠올랐고, 다음엔 꼭 시간을 내서 다저스 야구 경기를 보리라 마음 먹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07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그렇다쳐도 LA 다저스 야구 경기는 꼭 같이 보러 갔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