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온타리오]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을 떠나다 - 캐나다

by 보리올 2013. 12. 30. 09:55

본문

 

캐나다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여행지,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를 처음 만난 것은 하필이면 겨울철이었다. 토론토를 경유해 밴쿠버 가는 길에 환승 시간을 조정해 토론토에 사는 지인을 만나고 싶었다. 그런데 그 지인이 기왕 토론토에 왔으니 나이아가라 폭포나 보고 가라고 잡아 끌어 얼떨결에 차에 올라탄 것이다. 3월 초순이면 토론토 지역은 한겨울 날씨라 굳이 스산한 모습의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고 싶은 마음은 없었지만 못 이기는 척 따라 나섰다. 매년 1,400만 명이 찾는다는 나이아가라 폭포도 겨울엔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안개의 숙녀호라 불리는 크루즈도 겨울철엔 운행을 하지 않았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캐나다와 미국 국경에 걸쳐 있다. 두 개의 커다란 폭포가 고트(Goat) 섬을 가운데 두고 캐나다 폭포와 미국 폭포로 나뉜다. 캐나다 폭포는 흔히 말발굽처럼 생겼다 해서 홀스슈 폭포(Horseshoe Falls)라 부른다. 폭포의 낙차가 53m, 폭이 790m에 달하는데 반해 미국 폭포는 낙차 25m, 320m를 가지고 있다. 미국 폭포보다는 캐나다 폭포가 더 웅장하고 아름다워 사람들이 더 많이 몰린다. 폭포가 워낙 크고 수량도 엄청나 추운 겨울에도 얼지 않는다. 아래로 떨어지는 거대한 물줄기가 물보라를 만들었고 무지개도 만들었다. 엉겹결에 나이아가라 폭포를 만나긴 했지만 그 대단한 풍경에 시종 입을 다물 수 없었다.

 

 

나이아가라 폭포란 이름을 가진 두 개의 도시가 캐나다와 미국에 각각 하나씩 위치한다.

캐나다 쪽에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는 관광업으로 먹고 산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캐나다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관광지다. 그 뛰어난 경관 덕분에 이과수 폭포, 빅토리아 폭포와 더불어

세계 3대 폭포를 이룬다. 폭포수가 만들어내는 엄청난 물보라와 무지개가 폭포의 위용을 한층 배가시켰다.

 

 

 

미국 폭포도 그 자체만으로 엄청난 규모지만 캐나다 폭포에 비해선 웅장함에서 밀린다

레인보우 브리지를 건너 미국 땅으로 건너가면 더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