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에 들다 - 캐나다 여타 지역

[유콘] 클루어니 국립공원 – 알섹 밸리(Alsek Valley)

 

캐나다 해안산맥 북쪽에 자리잡은 클루어니 국립공원(Kluane National Park)은 캐나다에 있는 국립공원 가운데 두 번째로 크다. 그 면적이 자그마치 21,980 평방킬로미터에 이른다. 태평양과 북극해에 가까운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엄청난 크기의 빙하가 생성되었고, 그 빙하가 만든 광할한 계곡이 발달하기도 했다. 우리가 가는 알섹 밸리도 그 중의 하나다. 국립공원 절반 이상이 눈과 얼음으로 덮여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그리 잦지는 않다. 산으로 들어가는 트레일도 많은 편은 아니었다. 오히려 3~4일 일정으로 즐길만한 백패킹 코스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 계곡을 흐르는 알섹 리버는 1986년에 캐나다 헤리티지 리버로 지정되기도 했다.    

 

알섹 밸리로 들어가는 산행 기점은 헤인즈 정션 북쪽 10km 지점에 있다. 왕복 58km에 이르는 이 장거리 트레일은 로웰 빙하(Lowell Glacier)를 보러 가는 백패킹 코스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코스로 백패킹에 나선다면 보통 3~4일의 일정은 필요하다고 본다. 우리는 하루 일정으로 갈 수 있는 데까지 갔다가 돌아오기로 했다. 처음엔 광물을 실어나르던 옛도로를 따라 걸었다. 등반고도, 즉 엘리베이션 게인(Elevation Gain)이 거의 없는 평탄한 길이라 전혀 힘들지 않았다. 우리 양쪽엔 넓은 초원이 자리잡고 있었다. 산행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시냇물을 건너야 했다. 등산화를 벗을까 고민하다가 나무와 돌을 놓고 그 위를 밟아 어렵지 않게 건널 수 있었다.

 

오르내림이 거의 없는 길이라 산책나온 것처럼 여유로웠다. 여기도 노랗게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버드나무와 같은 관목이 많기 때문이다. 풍경에 큰 변화는 없었다. 산길에 우리 외에는 아무도 없어 쓸쓸하기까지 했다. 얼마를 걸었을까. 한 눈에 보기에도 건너기 쉽지 않은 개울이 나타났다. 흙탕물에 수량도 많고 격류도 대단했다. 건널 수 있는 곳을 찾아 위아래로 다녀보았지만 위험을 무릎쓰고 건너기는 좀 부담스러웠다. 일행들과 협의해 여기서 돌아서기로 했다. 여기가 5km 지점쯤 되니 왕복 10km를 걸은 것이다. 돌아오는 길에 두 쌍의 커플을 만났다. 이들은 우리가 건너지 못한 개울을 건넜던 모양이다. 젊은이 둘은 독일에서 왔다고 했고, 중년 커플은 BC 주에서 왔다고 했다. 아무도 없는 산길에서 만난 것도 인연이라고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 설록차 2014.03.02 07:35

    바람에 날리는 풀이 인디언 추장 머리처럼 보여서 놀래킵니다...
    찍사는 외로워~입니다그려...ㅎㅎ

    • 보리올 2014.03.02 08:06 신고

      거기서 인디언 추장의 머리가 떠오른다니 기발합니다. 그러고 보니 그렇게 보이는군요. 찍사는 늘 혼자 하는 싸움이라 원래 외로운 법입니댜.

  • 해인 2014.03.02 11:01

    저는... 인디언 추장 머리말고 라이온킹이 갑자기 떠올랐어요! 다시 눈 비비고 똑바로 보게 만드는 사진이네요 :)

    • 보리올 2014.03.02 13:09 신고

      오랜만이다. 잘 지냈어? 네 말대로 라이언킹이라 생각하고 보니까 그런 것도 같구나. 이거 줏대없이 인디언 추장 머리라고 하다가 라이온킹이라 해도 되는지 모르겠다.

  • 제시카 2014.03.03 23:04

    저도 같은 사진 보곤.. 자동차에 붙일수있는 머리만 댕글댕글 움직이는 인형들이 바람에 날리는게 생각이났어요..... 전 참 특이한거같아요.. ㅎㅎㅎㅎ 처음에 빠알간 잎들 사진이 정말 이뻐요! CG 같아요 ㅎㅎㅎ

    • 보리올 2014.03.04 00:26 신고

      무슨 일로 이렇게 일찍 일어났니? 설마 밤 새운 것은 아니겠지? 넌 저 사진이 인형으로 보인다니 정말 신기하다. 보는 사람마다 연상하는 게 전부 틀리네.

  • 안영숙 2015.12.23 06:49

    전 오랫동안 침묵,
    이제 2년이 지나서 보니 감개무량하네요,
    사진의 주인공? 이 물 건너다 오른발이 살짝 빠져 밤새 난로
    덕분에 잘 말라서..
    사실 혼자 내 힘으로 했으면 무사했을텐데 .

    Yukon의 가을풍경, 또다른 색갈이 오랫동안 가슴에
    찐하게 물 들어 있습니다, ,영원히 고맙고 ! 기회주심에.

    • 보리올 2015.12.23 09:13 신고

      세월 참 빠르죠? 벌써 2년이 후딱 지나갔으니 말입니다. 유콘은 언제 다시 다녀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겨울에도 한번 가보고 싶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