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1.22 [슬로베니아] 블레드 호수 ② (2)

 

블레드 성에서 나와 호수 한 켠에 자리잡은 블레드 섬(Bled Island)을 가기 위해 차를 몰았지만 주차할 공간을 찾지 못해 애를 먹었다. 거리가 꽤 떨어진 주차장에 차를 대고는 블레드 호수까지 10분 정도를 걸어야했다. 율리안 알프스 산자락에 파묻혀 있는 블레드 호수는 해발 475m의 높이에 길이 2.1km, 1.4km 크기를 가진 호수로 그 특유의 비취빛 물색깔로 유명하다. 호수 자체의 아름다움이나 주변 산자락과 어우러진 풍경도 뛰어나지만, 그 안에 그림 같은 블레드 섬이 있고 호숫가 바위 절벽엔 블레드 성이 자리잡고 있어 더 유명해졌다. 한 가지 흠이라면 여길 찾는 사람이 워낙 많아 호젓함을 누릴 수 없는 것이 좀 아쉬웠다. 호수를 한 바퀴 도는 7km 트레일을 걷거나 뒷산에 올라 호수 전체를 조망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으나 오래 걷는 게 불편한 동행이 있어 여의치가 않았다.

 

블레드 섬으로 가려면 플레트나(Pletna)라는 나무로 만든 나룻배를 타야 한다. 선미에서 노를 저어 앞으로 나아가는 이 배는 1590년부터 운행을 했다고 한다. 한 사람에 15유로를 받는데 인원이 찰 때까지 한참을 기다려야만 했다. 블레드 섬에는 종탑이 높이 솟은 성당이 하나 있다. 멀리서 보면 무척 운치가 있어 보였다. 플레트나가 섬으로 다가갈수록 가슴은 점점 설렘으로 두근거렸다. 사공이 40분 시간을 줬다. 하지만 섬에는 의외로 볼 것이 없었다. 배에서 내려 바로 99계단을 오르면 나타나는 조그만 카페와 성당이 전부였다. 성당은 입장료를 따로 내라고 해서 들어가지 않았다. 성당에 있는 종을 세 번 울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속설이 있어 그런지 끊임없이 종이 울렸다. 섬을 돌며 시간을 보냈다. 여기선 좀체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사진으로 접했던 블레드 호수에 대한 환상이 사라지는 느낌이었다. 누군가 여행은 환상을 깨는 일이라 했는데 정말 그런 모양이다.

 

 

 그 유명한 블레드 호숫가에 도착해 아름다운 호수를 처음으로 접했다.

 

 

 

호숫가 풍경을 눈에 담으며 여유롭게 플레트나 탑승장으로 걸어갔다.

 

 

 

 

플레트나에 올라 블레드 호수를 건너 블레드 섬으로 다가서고 있다.

 

 

블레드 섬에 있는 선착장엔 손님들이 되돌아오길 기다리는 플레트나로 가득했다.

 

블레드 섬은 신혼부부의 예식장소로 유명한데, 신랑이 신부를 안고 99계단을 오르면 행복하게 산다는 속설이 있다고 한다.

 

 

 

블레드 섬의 꼭대기에 세워진 성당은 그 입지 덕분에 입장료에도 불구하고 찾는 사람들이 많았다.

 

 

 

 

블레드 섬을 도는 오솔길을 걸으며 호수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다.

 

블레드 섬을 벗어나 블레드에 있는 플레트나 선착장에 도착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nformation Sharing 2019.11.22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눈으로 슬로베니아 여행 잘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