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21 [크로아티아] 플리트비체 호수 ② (6)

 

1949년 크로아티아 최초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플리트비체 호수는 1979년 일찌감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가 되었다. 같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이라 해도 등재 연도에 따라 그 격이 다르다는 것을 요즘 들어 느낄 수 있었다. 그 이야긴 플리트비체 호수는 이 세상 어느 곳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카르스트 지형이 빚어내는 독특한 풍경도 아름다웠지만 녹음 우거진 숲 속에 자리잡은 청록색 호수와 조그만 폭포가 연출하는 경관이 내게는 무척 정겹게 다가왔다. 요정이 살만한 곳이란 표현에 한 표를 던지고 싶었다.

 

호수 위에 놓인 판잣길이나 호숫가 오솔길을 걷는 것도 꽤 낭만적이었다. 호수를 도는 코스는 2시간에서 8시간에 이르는 8개 루트가 있다. 우리가 입장한 1번 출입구에선 그 가운데 4개만 선택할 수 있었다. 호수를 건너는 보트나 출입구 사이를 운행하는 파노라마 버스 탑승은 모두 입장료에 포함되어 있다. 아름다운 호수를 눈에 담으며 판잣길을 걷다가 동굴이 나타나 올라가 보았다. 호수 끝자락에서 숲길로 들어섰다. 오래지 않아 코자크(Kozjak) 호수에 닿았다. 다른 호수에 비해선 그 규모가 엄청 컸다. 여기에 있는 P3 선착장에서 보트에 올라 호수 건너편에 있는 P1 선착장으로 이동했다. 트럭처럼 생긴 버스를 타고 출발점으로 돌아왔다. 버스에서 내려 출입구로 가는 도중에 계곡 아래 풍경이 다시 눈에 들어왔다. 그 경치가 눈에 밟혀 쉽게 발걸음을 뗄 수가 없었다.

 

 

 

멋진 호수 풍경을 눈에 담으며 호숫가를 따라 걷는 시간이 참으로 즐거웠다.

 

호숫가에 위치한 동굴이 나타나 계단을 타고 동굴로 들어가 보았다.

 

 

 

 

 

어느 호수를 지나든 시원한 풍경이 눈에 들어와 플리트비체 호수에 대한 인상이 너무 좋았다.

 

호수를 벗어나 숲길을 걸어 P3 선착장으로 향했다.

 

 

P3 선착장이 있는 곳에는 카페가 있어 편히 쉴 수 있는 휴식 공간을 제공했다.

 

전기로 작동하는 친환경 보트를 타고 코자크 호수를 건넜다.

 

 1번 출입구와 2번 출입구 사이를 왕복하는 버스

 

버스에서 내려 1번 출입구까지는 15분 정도 오솔길을 걸어야 했다.

 

 

 

 

출입구로 돌아오는 길에 계곡 아래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몇 군데 나타나 멋진 대미를 장식해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묭수니 2020.01.21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나 ㅠㅠ 아름답다는 말만으로는 부족하네요

  2. 호대표 2020.01.22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랑 같이 가보고싶습니다~너무 좋아보이네요^^

  3. 윰트래블 2020.01.22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가보고 싶었던 곳인데..
    유럽여행중에 못갔던 크로아티아네요 ㅠㅠ

    • 보리올 2020.01.22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럽을 여행하시며 크로아티아를 빼놓으셨으면 많이 섭섭할 겁니다. 최근 무척 뜨는 곳인데 말이죠. 이제부터 계획을 세워 다음에 가시면 되지 않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