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하면 단풍잎이 먼저 생각난다는 사람이 많다. 오죽하면 국기에도 단풍잎이 들어가는 나라 아닌가. 그에 걸맞게 캐나다엔 단풍나무가 많고 그 중에는 메이플 시럽(Maple Syrup)을 만드는 당단풍나무(Sugar Maple Tree) 또한 많다. 우리 나라에서 고로쇠를 채취하듯이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2월 중순부터 4월 중순의 기간에 당단풍나무의 수액을 채취해 오랜 시간 졸이면 달콤한 메이플 시럽을 얻을 수 있다. 40리터의 수액으로 1리터의 메이플 시럽이 나온다고 한다. 메이플 시럽은 아이스 와인과 더불어 캐나다를 대표하는 특산품 가운데 하나로 궤벡(Quebec) 주에서 가장 많이 생산한다. 전세계 물량의 70%를 퀘벡에서 생산한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노바 스코샤에도 메이플 시럽을 생산하는 곳이 있다고 해서 찾아간 곳이 얼타운(Earltown)이란 조그만 마을에 있는 슈가문 농장(Sugar Moon Farm)이었다.

 

슈가문 농장의 레스토랑에 가면 통밀가루로 막 구워낸 팬케이크에 여기서 직접 만든 메이플 시럽을 듬뿍 뿌려 먹는 호사를 누릴 수 있다. 그 달달한 맛에 한번 중독되면 좀처럼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다. 주말이면 가족을 동반해 많은 사람들이 여길 찾는 것을 보면 쉽게 짐작이 간다. 수액을 채취하는 시기를 잘 맞추면 농장에서 메이플 시럽 만드는 과정을 지켜볼 수도 있으나 그 시기를 제대로 맞추진 못 했다. 대신 주인이나 직원에게 부탁하면 아무 때나 메이플 시럽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생산 설비를 둘러볼 수 있다. 따로 돈을 받지는 않는다. 겨울에는 메이플 시럽으로 군것질거리를 만드는 장면도 볼 수 있다. 메이플 시럽을 끓여 눈 위에 길게 부운 다음 막대로 둘둘 말아 슈가 캔디를 만든다. 이것을 여기선 슈가 온 스노(Sugar-on-Snow)라 부른다. 어릴 적 길거리에서 사먹던 달고나와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슈가문 농장으로 드는 초입의 한가로운 풍경이 방문객을 맞는다.

 

 

 

 

 

통나무로 지은 슈가문 농장 건물로 들어서면 메이플 시럽 판매대와 커다란 통나무 테이블이 있는 레스토랑을 만난다.

 

 

노바 스코샤 맛집(Taste of Nova Scotia)으로 등재되어 있어 여길 찾는 사람들이 제법 많은 편이다.

 

 

 

팬케이크에 메이플 시럽을 뿌려 먹는 것이 가장 유명한 메뉴지만 와플이나 비스켓, 소시지, 삶은 콩 등도 주문할 수 있다.

 

핼리팩스에 있는 개리슨(Garrison) 맥주공장에서 슈가문 농장의 단풍나무 수액을 써서 만든 슈가문 메이플 에일(Sugar Moon Maple Ale)

 

 

메이플 시럽을 만드는 과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생산 시설을 둘러보았다.

 

슈가문 농장 뒤로 당단풍나무 숲이 있는 지역으로 가는 접근로가 있다.

 

 

 

 

농장 주인인 퀴타(Quita)가 어린이 고객들을 위해 슈가 온 스노를 만들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윤상무상무상 2020.06.30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인지 캐나다의 국기는 메이플이라죠? ^^

 

노바 스코샤에도 와이너리가 있다. 10년 전에는 세 개가 있었다고 하던데 현재는 18개로 늘어났다고 한다. 높은 위도와 추운 날씨 때문에 포도나무가 자라기 힘든 환경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는 노바 스코샤로 흘러드는 멕시코 난류 덕분에 포도가 잘 자라는 편이다. 특히 노바 스코샤의 북쪽 해안인 노썸버랜드 해협 인근의 언덕배기는 포도 재배에 적합한 기후 조건을 보인다. 이 지역에선 가장 규모가 크고 노바 스코샤 와인 산업을 선도하는 요스트 와이너리(Jost Winery)를 찾았다. 노썸버랜드 반도에 있는 말라가시(Malagash)란 소읍에 있다. 독일 라인강 유역에서 300년간 와인을 만들던 요스트 가문의 한스 빌헬름 요스트(Hans Wilhelm Jost)1970년대 초에 노바 스코샤로 이주하여 1978년 포도나무를 심기 시작했고 1983년부터 와인을 생산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현재는 오너가 바뀐 상태다.

 

미리 와이너리 투어를 신청하면 5불인가 받고 가이드가 포도원과 와인 셀러를 안내한 후에 테이스팅 룸에서 와인 두 종을 시음한다. 물론 시음 후에는 와인샵에서 마음에 드는 와인을 구입할 수 있다. 와인에 사용한 포도 품종으로는 피노 누아(Pinot Noir)나 피노 그리(Pinot Grigio), 샤르도네(Chardonnay), 리슬링(Riesling)과 같은 귀에 익은 것도 있지만, 마레샬 포슈(Marechal Foch)나 라카디 블랑(L’Acadie Blanc), 세이발 블랑(Seyval Blanc) 등 생소한 품종도 많았다. 라카디 블랑과 몇 가지 품종을 섞어 만든 화이트 와인, 타이들 베이(Tidal Bay)는 대서양 연안의 테루아를 잘 표현한 노바 스코샤 와인이라 하는데, 요스트에서도 꽤 많이 생산하고 있었다. 여기선 와인 투어만 즐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운이 좋으면 여름철에 와인통 굴리기 같은 시합도 참여하고 와인을 마시며 라이브 음악을 즐길 수도 있다. 이런 소규모 페스티벌도 분위기를 띄우기엔 충분했다.

 

 

요스트 와이너리로 들어서며 와이너리를 알리는 소박한 표식을 발견했다.

 

 

와이너리 입구에서 와이너리 투어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포도밭부터 둘러보며 포도 재배와 기후 조건, 수확 시기 등에 대해 가이드의 설명을 들었다.

 

 

 

가이드를 따라 와인 셀러를 돌며 와인 만드는 과정을 일견할 수 있었다.

 

테이스팅 룸에 걸린 요스트 와이너리의 창립자 한스 빌헬름 요스트의 초상화

 

 

 

테이스팅 룸에선 와인을 시음하고 마음에 드는 와인을 따로 구입할 수 있다.

 

 

 

 

포도밭이 있는 초원에서 와인통 굴리기 시합이 벌어지고 있다.

 

 

사람들이 야외 테이블에서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한낮의 햇빛을 즐기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6.23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사진 속 사람들, 여유롭고 행복해 보이네요~
    포스팅 잘 구경하고 갑니다.
    좋은밤 되세요 :D

    • 보리올 2020.06.30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말을 이용해 와이너리에서 술이나 음료수를 마시며 라이브 음악을 듣는 여유가 묻어 나오더군요. 이런 순간을 맘껏 즐기는 사람들이 좀 부러웠습니다.

  2. 휘게라이프 Gwho 2020.06.24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홍~ 수요일 출첵! :-)
    글 잘봤어요~ㅎㅎ
    오늘은 기분이닷. 댓글에 공감까쥐!
    오랜만에 비내리는 감성으로 ..
    행복하고 건강하시기를 바래요~ :-D

 

노바 스코샤, 나아가 캐나다를 대표하는 역사 유적지 가운데 하나인 루이스버그 요새에 있는 시설을 둘러볼 시간이다. 1961년 들어 캐나다 정부는 과거 영국군에 의해 의도적으로 파괴된 유적을 고증을 거쳐 재건에 착수하였다. 요새에 있는 건물이나 거리, 정원 등을 모두 1740년대의 모습으로 복원하였고, 100여 명의 인력을 고용하여 18세기 생활 방식을 재현하고 있다. 앞에서 소개한 셔브룩 빌리지(Sherbrooke Village)와 같이 여기도 옛 생활 방식을 둘러볼 수 있는 민속촌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이다. 곳곳에서 방문객을 상대로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거나 행사 내용을 설명하는 해설사를 만날 수 있었다. 그 외에도 프랑스 군인 복장을 하거나 대장장이, 빵을 구워 파는 사람, 생선장수, 레이스를 만드는 할머니, 세탁하는 여인 등 18세기 삶을 재현하는 사람들도 많이 보았다. 어디를 가든 무료하지 않아 좋았다.

 

정문에 해당하는 도펭 게이트를 통과하는 과정도 재미있었다. 정문을 지키는 위병이 어깨에 총을 메고는 안으로 들어가려는 사람을 막는다. 영국 스파이가 아니냐고 물으면 아니란 대답을 해야 안으로 들인다. 실소가 나오는 장면이지만 나름 재미도 있다. 요새에서 가장 높은 지점에 있는 킹스 배스티언(King’s Bastion)부터 들렀다. 가장 큰 건물로 과거 500명에 이르던 프랑스 군인들이 생활하던 곳이다. 시간을 잘 맞추면 그 앞에서 군인들이 머스켓(Musket) 총을 발사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서민들이 살았던 정착촌의 모습은 여러 가지 생활 방식을 보여준다. 건물 또한 독특한 외관을 지니고 있었고 내부 인테리어나 소품에도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마을엔 민병대가 총을 메고 순찰을 돌고 사교장에선 댄스 파티가 한창이며, 와인 저장고엔 오크 통이 보관되어 있었다. 요새를 빠져나올 즈음엔 군인 몇 명이 바다를 향해 대포를 쏘는 장면도 보여주었다.

 

 

500여 명의 프랑스 군인들이 생활했던 곳으로 알려진 킹스 배스티언 건물

 

 

킹스 배스티언 앞에선 매일 정해진 시각에 머스켓 총을 발사하는 장면을 시연한다.

 

막사에선 총기를 정비하는 등 군인들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정착민이 살았던 마을을 돌며 서민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둘러볼 수 있었다.

 

사교장에선 댄스 파티 장면을 재현하고 있었다.

 

와인 저장고

 

 

대포를 발사하는 장면도 방문객에겐 빼놓을 수 없는 이벤트 가운데 하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6.10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비오는 밤이네요. 좋은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