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테니 자연보전지구(Lotheni Nature Reserve)에 있는 이글 트레일(Eagle Trail)을 두 번째 산행 코스로 택했다. 전날 걸었던 에마둔드위니 트레일(Emadundwini Trail)과는 로테니 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곳에 있다. 숙소로 쓰는 로테니 리조트 샬레에서 바로 트레일이 연결되었다. 길가에 있던 조그만 표지석에는 트레일 길이가 12.8km라 적혀 있었다. 처음엔 계곡 아래를 걷다가 산중턱으로 올라서 출발점으로 되돌아오는 루프 트레일이었다. 차가 다니는 흙길을 따라 캠핑장으로 올랐다. 사임스 커티지(Simes Cottage)와 조그만 인공 호수가 나왔다. 조금씩 고도를 높이며 드라켄스버그 산맥의 주능선 쪽으로 다가갔다. 텐트(Tent), 호크(Hawk), 레디(Redi) 등의 이름을 가진 봉우리들이 눈에 들어왔다. 산중턱에 있는 분기점에서 폭포와 동굴로 가는 트레일이 갈라졌지만 우린 거기서 되돌아섰다. 산중턱을 에두르며 이어지는 트레일을 따라 숙소로 돌아왔다. 전체적으로 경사가 심하거나 어려운 구간은 없었다. 눈 앞에 펼쳐진 지형이나 풍경은 에마둔드위니 트레일과 별 차이가 없었다. 아니, 그보다는 좀 떨어지지 않나 싶다. 그늘이 없는 지역이라 뜨거운 햇볕에 갈증이 심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

 

 

 

표지석을 지나 캠핑장으로 이어지는 흙길을 따라 천천히 걸어 올랐다.

 

캠핑장에서 멀지 않은 지점에 로테니 리조트의 또 다른 숙소인 사임스 커티지와 인공 호수가 있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의 주능선을 바라보며 서서히 고도를 올렸다. 경사가 그리 심하진 않았다.

 

폭포와 동굴로 갈라지는 분기점에서 되돌아서 산중턱을 가로지르는 코스를 걸었다.

 

 

몇 군데 포인트에서 탁 트인 조망이 펼쳐졌으나 풍경이 그리 아름답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평화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푸른 초원을 가로질러 하산에 나섰다. 바분(Baboon) 몇 마리가 우리 출현에 놀라 도망쳤다.

 

 

등산객이라곤 한 명도 찾아볼 수 없는 산길을 걸어 숙소로 내려섰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ive Challenger 2020.10.2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가요~
    정말 사진이 멋있네요!
    시간 되시면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 보리올 2020.10.26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산세가 우리 산하와는 달라 이국적인 면은 좀 있지요. 목공에 관심이 많으시군요. 즐거운 작품 활동을 기대합니다.

  2. 봉이아빠요리 2020.10.26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는 참 산의 모습도 우리랑은 많이 틀리네요 잘 보고 갑니다.

    • 보리올 2020.10.26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라켄스버그 산맥엔 해발 3,000m가 넘는 봉우리가 많습니다. 우람한 산세를 가지고 있지요. 계곡엔 푸른 초지가 펼쳐져 산악 풍경이 좀 특이합니다.

 

디디마 리조트(Didima Resort)를 출발해 드라켄스버그 산맥 남쪽에 위치한 로테니(Lotheni) 지역으로 향했다. 로테니 지역은 레소토(Lesotho)로 들어가는 사니 패스(Sani Pass)가 그리 멀지 않은 곳이라 꽤 남쪽에 속한다. 함께 산행에 나선 친구도 이 지역은 초행이라 했다. 이동 거리가 200km 밖에 되지 않음에도 길도 설고 도로 상태도 좋지 않아 시간이 꽤 걸렸다. 숙소로 잡은 로테니 리조트 샬레에서 세 밤을 잤다. 친구가 리조트에서 구입한 지도를 보며 산행 코스를 물색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 주능선에 있는 봉우리까진 너무 멀었고 접근도 쉽지 않아 애초부터 염두에 두지 않았고, 로테니 자연보전지구(Lotheni Nature Reserve) 안에 있는 쉬운 트레일 두 개를 골랐다.

 

첫날은 에마둔드위니 트레일(Emadundwini Trail)을 걸었다. 한 바퀴 돌아오는 루프 트레일로 거리는 11.5km, 6시간 걸린다고 했다. 빨리 걸으면 4시간도 가능해 보였지만 땡볕에 무리는 금물 아닌가. 로테니 강을 건너기 위해 그 위에 놓인 출렁다리를 건넜다. 쉐바스 브레스트(Sheba’s Breasts)를 다녀오겠다고 꽤 고도를 올렸는데 표지석도 사라지고 길도 희미해 에마둔드위니 트레일로 되돌아왔다. 사바나 초원을 지나고 테일러스 패스(Taylor’s Path)가 갈리는 분기점도 지났다. 산중턱을 가로질러 여유롭게 걸었다. 땡볕 외에는 큰 어려움은 없었다. 나무가 자라는 지역이 보이더니 영양의 일종인 일런드(Eland) 수십 마리가 우리 앞을 지나쳐갔다. 개울을 건너고 나무가 우거진 숲도 통과했다. 다른 곳과는 지형이 많이 달랐다. 모처럼 그늘에서 땀을 식히는 시간을 가졌다. 이 지점이 반환점이었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 강을 따라 숙소로 돌아왔다. 전반적으로 풍경이 그리 다채롭지는 않았다.

 

 

산행을 나서기 전에 숙소에서 바라본 주변 풍경

 

숙소 바로 아래에 있는 로테니 강을 건넜다. 나무 판자로 된 출렁다리가 놓여있었다.

 

 

 

처음엔 쉐바스 브레스트 트레일을 타고 꽤 경사를 치고 올랐으나 트레일 상태가 좋지 않아 되돌아섰다.

 

 

 

에마둔드위니 트레일은 완만한 굴곡을 가진 초원지대를 지나고 있어 평온한 분위기를 풍겼다.

 

 

 

 

 

산중턱에 나무가 자라고 숲도 나타났다. 벌거숭이 초원에 숲이 나타나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했다.

 

일런드 수십 마리가 우리의 출현에 놀라 순식간에 다른 언덕으로 도망을 쳤다.

 

 

 

 

드라켄스버그 산맥 주능선 아래로 다가설수록 웅장한 산세가 눈에 들어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농돌이 2020.10.21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멋집니다
    오랫만에 안부 전합니다

    • 보리올 2020.10.22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선생님도 그 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바쁜 일상에서도 여전히 산을 찾으시고요?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저 역시 코로나 사태로 인해 꼼짝 못 하고 집에 머물고 있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늘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이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캐시드럴 피크(Cathedral Peak, 3005m)를 오르는 날이다. 지난 1년 가까이 무릎에 통증이 있어 과연 오를 수 있을까 솔직히 의구심부터 들었다. 갈 수 있는 만큼만 가기로 했다. 오전 830분에 숙소를 나서 캐시드럴 피크 호텔의 하이커스 파킹에 차를 주차했다. 호텔로 걸어가다가 급커브에서 트레일 표식을 발견하곤 산길로 들어섰다. 댐으로 막힌 조그만 호수를 하나 지났다. 호수에서 캐시드럴 피크까지 20.5km란 이정표가 보였다. 편도인지, 왕복인지는 표시가 없었지만 왕복이 분명했다. 서서히 오르막이 시작되더니 나무 한 그루 없는 능선으로 올라섰다. 하늘엔 구름이 제법 많았지만 햇볕이 나면 그 뜨거움이 장난이 아니었다. 계속 오르막이 나타나 은근히 무릎에 신경이 쓰였다. 앞에서 걷던 친구도 자꾸 멈춰서는 뒤처진 나를 기다리는 상황이 반복되었다. 두 시간 가량 꾸준히 걸어 올랐을까. 왼쪽 무릎 통증은 그렇다 쳐도 돌계단이나 바위를 오를 때 줄곧 오른쪽 다리만 쓰게 되니 오른쪽 허벅지에서 쥐가 자꾸 났다. 앞서 가는 친구를 불러 세워 어디서 점심이나 먹자고 했다.

 

정상에 오르는 것이 내겐 점점 무리란 생각이 들었다. 9~10시간 산행에 두 발로 걸어 올라야 하는 등반고도가 1,600m라니 내 무릎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았다. 속이 쓰리지만 친구만 다녀오라고 했다. 정상을 앞에 두고 중도에 산행을 포기한 경우는 내 생애 처음이지 않을까 싶다. 혼자 쉬고 있으려니 한 젊은이가 엄청 빠른 속도로 올라오고 있었다. 영국에서 왔다는 조(Joe)에게 먼저 오른 내 친구가 있으니 필요하면 도와주라고 부탁했다. 정상 부위에 기어올라야 할 벼랑이 몇 군데 있어 추락하면 위험하단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땡볕에서 무작정 몇 시간을 기다리기가 그래서 아픈 무릎과 허벅지를 달래며 천천히 해발 2,420m의 오렌지 필 갭(Orange Peel Gap)까지 오르기로 했다. 경사가 급했고 바위도 많았지만 느릿느릿 오렌지 필 갭에 올랐다. 능선 너머의 산악 풍경은 지금까지 보았던 풍경과는 사뭇 다르게 평화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늘이 없는 곳이라 쉴 곳이 마땅치 않았다.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봉우리에 올라 사방을 둘러보았다. 해발 2,500m는 되어 보였다. 밑에선 뾰족해 보이던 봉우리는 의외로 정상이 평평했다. 맘껏 쉬고는 내 속도를 고려해 먼저 하산하기로 했다.

 

무척 지루한 하산길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걸 어찌 올라왔나 싶었다. 수시로 멈춰 주변을 돌아보는 시간이 많았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에 속한 높다란 봉우리들이 커다란 장벽을 만들고, 그 안에는 푸른 잔디로 이뤄진 구릉과 계곡이 넘실대는 모습에 절로 감탄사가 나왔다. 아프리카에도 이런 산악 지형이 있다는 것이 신기하기만 했다. 눈 앞에 펼쳐진 풍경만 바라보아도 힐링이 되는 것 같았다. 정상에 가지 못 한 섭섭함도 좀 가셨다. 조그만 물줄기가 지나는 벼랑 아래서 그늘을 발견했다. 성질이 고약하다는 원숭이 바분(Baboon)이 떼를 지어 울부짖는 소리를 들으며 여기서 3시간을 기다렸다. 가이드를 동반한 백인 남녀 5명이 내려오면서 네 친구 10분 뒤에 내려올 거다며 지나친다. 오후 5시가 훨씬 넘어 영국 젊은이 조와 친구가 함께 내려왔다. 친구도 길을 잘 못 들어 정상에 오르지는 못 했다고 한다. 두 번째 도전이었던 그 친구에겐 무척 아쉬운 일이었다. 조와 함께 디디마 리조트로 돌아와 시원한 맥주로 갈증부터 달랬다.

 

 캐시드럴 피크 호텔로 오르는 길목에서 만난 트레일 헤드

 

 

나무가 드문드문 자라는 계곡, 그 주변을 푸르게 꾸민 초지가 나타나 오르막 길의 고단함을 달래줬다.

 

 

 

 

바위로 이루어진 경사면을 지나 능선 위로 올라서면 웅장한 산악 지형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오른쪽에 캐시드럴 피크, 왼쪽엔 아우터 혼과 이너 혼이 구름에서 벗어나 모습을 드러냈다.

 

 

고도를 높일수록 캐시드럴 피크 밸리의 아름다운 풍경이 더 넓게 눈에 들어왔다.

 

 

트레일은 능선을 따라 계속 오르막으로 이어졌고, 해발 2,000m를 넘기자 더위도 좀 가셨다.

 

 

 

오렌지 필 갭을 오르기 전에 이른 점심을 먹으며 멋진 산사면과 봉우리를 눈에 담았다.

 

오렌지 필 갭에 올라 현지 가이드를 동반한 두 명의 하이커를 만났다. 정상을 밟고 기분 좋게 산을 내려가는 길이었다.

 

 

해발 2,500m 정도로 추정되는 이름 모를 봉우리에 올라 주변 풍경을 둘러보며 맘껏 쉬었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다 보니 산봉우리에 올라 여간해선 찍지 않던 셀피에 도전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남아공에 사는 친구로부터 드라켄스버그(Drakensberg)로 산행을 가자는 연락을 받고 무릎 통증이 있음에도 1주일 여정으로 남아공으로 날아갔다. 평소 골프나 치던 친구가 최근 들어 산행에 재미를 붙인 듯 산을 찾는데 주저함이 없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은 남아공에서 가장 큰 산맥으로 용의 산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다. 남아공 북단에서 레소토(Lesotho)와의 국경선을 따라 남으로 1,600km나 뻗어 있다. 최고봉은 해발 3,482m의 타바나 은트렌야나(Thabana Ntlenyana)로 레소토 안에 있다. 남아공의 콰줄루 나탈(KwaZulu-Natal) 주와 레소토가 접한 300km 구간을 줄루 어로 창의 벽이란 의미의 우카람바(uKhahlamba)라 부르기 때문에 우카람바-드라켄스버그 국립공원이 되었다. 여기에 레소토의 세라테베(Sehlathebe) 국립공원을 합쳐 말로티(Maloti)-드라켄스버그 공원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 말로티-드라켄스버그 공원이 2000년 유네스코에 의해 세계복합유산으로 지정된 바가 있다. 뛰어난 자연 경관에 부시맨(Bushman)으로 통하는 산(San) 족의 동굴 벽화가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흔히 조벅이라 부르는 요하네스버그(Johannesburg)를 출발해 차로 다섯 시간을 달려 디디마 리조트(Didima Resort)에 도착했다. 여기서 이틀을 묵었다. 이 지역은 남북으로 길게 뻗은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약간 북쪽에 해당한다. 캐시드럴 피크(Cathedral Peak, 3005m)가 워낙 유명한 봉우리라 이 지역을 캐시드럴 피크 밸리라 부른다. 점심 시각이 넘어 리조트에 도착했기 때문에 다음 날 산행을 위한 워밍업으로 해발 1,794m의 리본 폭포(Ribbon Falls)까지만 다녀오기로 했다. 디디마 리조트에서 아스팔트 길을 걸어 캐시드럴 피크 호텔로 향했다. 하이커스 파킹(Hiker’s Parking)에 있는 게이트에 신고를 했다. 엄밀히 말하면 호텔로 들어가는 허가를 취득하는 셈이다. 호텔 리셉션이 있는 건물을 통과하니 왼쪽으로 트레일 헤드가 나왔다.

 

산길은 내리막으로 시작했다. 도린 폭포(Doreen Falls)로 가는 길을 따라 걸었다. 1.3km 지점에서 도린 폭포는 오른쪽으로 빠지고 우린 계곡을 따라 직진을 했다. 오른쪽으로 장엄한 모습의 봉우리들이 시야에 들어왔다. 한 눈에 보기에도 산악 풍경이 범상치 않았다. 낙타 쌍봉 같은 두 개 봉우리는 아우터 혼(Outer Horn, 3005m)과 이너 혼(Inner Horn, 3005m)이었고, 그 북쪽에 이 지역의 맹주 격인 캐시드럴 피크가 그 웅장한 모습을 자랑하고 있었다. 본격적인 오르막이 나왔고 2km 정도를 더 걸었다. 계곡 아래로 내려서 커다란 바위를 타고 계곡을 건넜지만 도무지 길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이정표도, 사람이 다닌 흔적도 없었다. 호텔에서 리본 폭포까지 왕복 3.5시간이 소요된다 하고 숙소에서 호텔까지 왕복 두 시간이 필요해 더 이상 머무를 시간이 없었다. 길을 잃은 것이 차라리 잘 되었다 싶어 그 자리에서 돌아섰다. 하산은 호텔을 경유하지 않고 구릉과 초원을 가로질러 숙소로 바로 돌아왔다.

 

숙소인 디디마 리조트에서 캐시드럴 피크 호텔까지 5km 가까운 아스팔트 길을 걸었다.

 

하이커스 주차장에 세워진 산행 안내 지도

 

 

 

캐시드럴 피크 호텔에서 산길로 들어서 남쪽에 우뚝 솟은 캐슬 버트리스(Castle Buttrest)쪽을 향해 걸었다.

 

 

 

 

 

산길에서 만난 바위와 나무들. 바위를 가르며 자라는 나무 한 그루가 꽤 인상적이었다.

 

 

 

남아공과 레소토의 국경을 이루는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웅장하다고 소문난 캐시드럴 피크와 아우터 혼,

이너 혼의 자태를 보느라 자주 발걸음을 멈춰야 했다.

 

 

트리미 힐(Tryme Hill)을 가로지르는 산길을 걸었다.

 

 

 

드라켄스버그 산맥에서 펼쳐진 해질녘 빛의 향연을 감상하느라 발걸음이 늦어졌다.

 

 

호텔을 경유하지 않고 구릉을 따라 숙소로 바로 내려왔다. 계곡 건너편으로 호텔 건물이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10.10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musical nomad 2020.10.11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습관이 되었나봐요..^^;

  3. musical nomad 2020.10.11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시길요^^

 

노바 스코샤 전체 면적의 20%를 차지하는 케이프 브레튼 섬(Cape Breton Island)을 찾았다. 케이프 브레튼 하이랜즈 국립공원(Cape Breton Highlands National Park)을 찾거나 캐보트 트레일(Cabot Trail)을 달리기 위해 자주 왔던 곳이다. 바데크(Baddeck)부터 들렀다. 시드니(Sydney)로 가는 길목에 있는 도시로, 브라스 도르(Bras d’Or) 호수 북쪽에 자리잡고 있다. 인구라야 700명 조금 넘지만 관광지로 꽤 알려져 있다.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전화기를 발명한 알렉산더 그래햄 벨(Alexander Graham Bell)이 여기에 여름 별장을 짓고 살았다. 그 집은 캐나다 역사 유적지로 지정되어 현재는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브라스 도르 호수에서 세일링을 즐길 수도 있다. 점심 식사를 위해 시드니를 잠시 들렀다. 시드니는 노바 스코샤에선 두 번째로 큰 도시지만 인구는 3만 명 정도로 그리 크진 않다.

 

케이프 브레튼 섬의 북서 해안에 위치해 있는 인버니스(Inverness)는 인구 1,300명의 소도시다. 한때는 탄광도시로 흥청거렸다고 하지만 지금은 모든 탄광이 문을 닫아 박물관에나 가야 그 흔적을 찾아볼 수가 있다. 인버니스 비치란 해변도 있고 마을 뒤로는 산악 지형이 자리잡고 있어 마음을 푸근하게 했다. 딱히 볼만한 것은 없었다. 인버니스에서 멀지 않은 글렌빌(Glenville)에 있는 그레노라 양조장(Glenora Distillery)에 들렀다. 캐나다, 아니 북미에서 처음으로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를 만든 곳이라 했다. 한 증류소에서 단식 증류기를 사용해 100% 보리, 즉 맥아만 사용하는 경우에 싱글 몰트 위스키라 불린다. 공장 견학도 했다. 위스키를 만드는 과정을 설명 들으며 생산 시설을 둘러보고 마지막엔 자체 생산한 위스키를 시음하는 시간도 가졌다. 솔직히 블렌디드 위스키에 비해 맛과 향이 강하다는 것 외에는 별 차이를 느끼지 못 했다.

 

마부(Mabou) 역시 케이프 브레튼 북서부에 있는 소읍이다. 마부란 말은 원주민 믹막 부족의 두강이 만나는 곳이란 의미에서 왔다고 한다. 마을을 일견해 봐도 특별히 아름답거나 고풍스럽다는 느낌은 없었다. 마을 뒤로 산이라 부르기엔 좀 그런 구릉이 펼쳐져 내겐 친근하게 다가오긴 했다. 인버니스와 마찬가지로 석탄이 많이 나 한때는 석탄 채굴로 호황을 누렸다고 하지만 탄광이 문을 닫고 열차 운행이 멈춘 지금은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 마부를 유명하게 만든 것은 랜킨 패밀리(Rankin Family)란 음악밴드다. 1970년대 마부 출신의 형제, 자매 12명이 결성한 밴드라 지역주민들의 자부심이 대단하다. 2005년 랜킨 패밀리가 문을 닫은 펍을 인수해 레드슈 펍(Red Shoe Pub)이란 이름으로 다시 오픈했다. 시간을 잘 맞추면 라이브 음악도 들을 수 있다고 한다. 바닷가 마을이라 피시 앤 칩스(Fish & Chips)을 시켰는데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다.

 

 

 

브라스 도로 호수에 면해 있는 바데크는 케이프 브레튼 섬에선 꽤 알려진 휴양지로 통한다.

 

 

시드니에서 찾아간 플레이버 바이 크리에이티브 케이터링이란 식당에서 차우더 수프와 샌드위치로 점심을 해결했다.

 

 

 

한때 탄광으로 흥청거렸다던 인버니스는 현재 한적한 어촌 마을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글렌빌의 그레노라 양조장에 들러 싱글 몰트 스카치 위스키 생산 현장을 견학하고 시음도 했다.

 

 

 

인구 1,200명의 마부 또한 조그만 해안 마을이지만 탄광으로 북적거렸던 옛 영화를 잊지 못 하는 듯했다.

 

 

 

 

마부에 있는 레드슈 펍은 식당 안 유리창에 빨간 하이힐을 전시해 놓았고 벽에는 온통 랜킨 패밀리의 공연 사진을 붙여 놓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