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4.05 [나미비아] 데드블레이

 

 

나미브 사막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이라면 듄45와 소수스블레이(Sossusvlei), 데드블레이(Deadvlei)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도 그에 따라 동선을 짰다. 블레이란 원래 아프리칸스(Afrikaans) 말로 비가 오거나 강이 범람하면 사구 사이에 물이 고여 일시적으로 생기는 물웅덩이를 말하는데, 사막화가 진행되면서 물이 모두 말라 바닥이 하얀 점토만 남게 되었다. 데드블레이 역시 그렇게 생겨났다. 높이 300~400m의 사구 사이에 형성된 블레이에 뿌리를 내렸던 낙타가시나무(Camelthorn Tree)가 말라죽은 채 남아 있는 곳이다. 데드블레이와 소수스블레이를 가려면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5km를 더 들어가야 한다. 4x4 차량이 아니면 출입이 통제된다. 우리 차량도 4x4인지라 직접 운전해 들어가려 했지만 모래가 워낙 깊어 오도가도 못 하는 상황을 만들 것 같아 중간에 되돌아서선 돈을 내고 공원 차량을 이용해야 했다. 차에서 내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은 사막을 걷고 사구를 올라야 했다. 뜨거운 땡볕 아래 사구를 오르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데드블레이가 눈에 들어왔다. 모래언덕 아래 붉은 색상과 대비되는 하얀 점토가 길게 깔려 있었다. 그 위엔 바싹 말라 비틀어진 나무들이 마치 유령이 춤추는 듯한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왜 많은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는지 그 이유를 금방 알 것 같았다.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공원 차량으로 갈아타고 데드블레이 입구까지 이동했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목에 블레이가 어떻게 생겼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었다.

 

굳이 사구를 오르지 않아도 데드블레이로 갈 수 있지만 우리는 사구를 오르는 고행길을 택했다.

 

사구에서 오른쪽으로 경사진 모래언덕을 내려오면 데드블레이에 닿는다.

 

붉은 모래사막에 둘러싸인 하얀 호수처럼 우리 눈 앞에 데드블레이가 펼쳐졌다.

 

데드블레이는 붉은 모래사막과 하얀 점토, 말라 죽은 나무들이 묘하게 어울려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곳이다.

 

데드블레이를 둘러보곤 입구 쪽으로 걸어나왔다.

 

오릭스(Oryx) 한 마리가 홀로 사구 사이를 헤매고 있다.

 

사막에서 살아가는 도마뱀이 밖으로 나왔다가 우리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