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서 가장 큰 와인산지인 오카나간 밸리(Okanagan Valley)에서 그리 멀지 않은 까닭인지 캠루프스(Kamloops)에도 네 개의 와이너리가 있다고 해서 그 중 하나인 하퍼스 트레일 에스테이트 와이너리(Harper’s Trail Estate Winery)를 찾았다. 어떤 사람은 추운 지역인 캐나다에서도 와인을 생산하냐고 묻곤 한다. 물론 캐나다도 와인을 생산한다. 온타리오(Ontario)에서 만드는 아이스와인은 세계적으로 꽤 유명하다. 포도 재배 면적이 점차 늘어나면서 최근 수 십 년 사이에 와이너리 숫자가 엄청 많아졌다. 오카나간 밸리에만 185개의 와이너리가 있고 BC 주로 확대하면 약 280개가 있으며, 캐나다 전역으론 800개 이상이 된다니 결코 작은 숫자라 할 수 없다. 캐나다 와인산업의 양대축으로 온타리오와 브리티시 컬럼비아를 든다. 와인생산량은 온타리오가 62%, BC33%를 차지한다고 들었다.

 

하퍼스 트레일 와이너리는 캠루프스에서 동쪽으로 20km 정도 떨어진 외곽에 자리잡고 있었다. 앞으론 사우스 톰슨 강(South Thomson River)이 흐르고, 뒤로는 하퍼 마운틴이 버티고 있어 배산임수의 지형을 가지고 있었다. 강을 따라 달리는 셔스왑 로드(Shuswap Road)에서 눈에 들어오는 산악 풍경도 범상치 않았다. 침식이 왕성하게 진행되고 남은 지형인 후두스(Hoodoos)도 보였다. 이 와이너리는 캠루프스 지역에서 처음으로 생긴 와이너리라 했다. 와인 시음을 신청하고 천막으로 지은 테이스팅 라운지에 앉았다. 시음은 1인당 5불로 비싸지는 않았다. 레드 와인 한 종, 로제 와인 한 종, 화이트 와인 세 종이 나왔는데, 모두가 내 입맛에는 맞지 않았다. 그래도 캠핑장에서 마실 요량으로 리슬링(Riesling) 한 병을 구입했다. 캠루프스 도심을 지나면서 수제 맥주 공장인 브라이트 아이 블루잉(Bright Eye Brewing)도 들렀다. 간단한 요리까지 서빙하지만 우린 그냥 맥주만 주문했다. 내가 시킨 페일 에일(Pale Ale) 또한 내 취향은 아니었다.

 

사우스 톰슨 강을 따라 달리며 차창을 통해 울퉁불퉁한 지형이 눈에 들어왔다.

 

하퍼 마운틴 남쪽 사면에 조성한 포도밭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하퍼스 트레일 와이너리에 도착해 안으로 들어가 와인 시음을 신청했다.

 

야외에 천막으로 만든 시음장에서 레드와 로제 각 1종, 화이트 3종을 시음했다.

 

와인 시음을 통해 그 중 괜찮다고 느낀 리스링 한 병을 구입했다.

 

하퍼 마운틴 남사면에 길게 자리잡은 포도원도 구경했다.

 

캠루프스 도심에 있는 수제 맥주 공장인 브라이트 아이 블루잉

 

브라이트 아이에서 생산하는 맥주 두 종류를 시켜 시음해 보았다.

 

캠핑장으로 돌아오며 차창을 통해 멋진 하늘을 감상할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가 캠핑을 했던 폴 레이크 주립공원(Paul Lake Provincial Park)에 있는 폴 호수는 길이가 6.5km에 이른다. 캐나다엔 워낙 큰 호수들이 많아 크다고 하긴 좀 그렇지만 그리 작은 편도 아니었다. 아침 일찍 일어나 홀로 숲 속을 걸어 호수로 내려섰다. 산자락에 구름이 낮게 깔려 있고 수면 위론 물안개가 피어 몽환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는다는 속담처럼 일찍 호수로 내려섰기에 남들이 보지 못 한 풍경을 접한 것이다. 낮시간에 시간을 내서 다시 호수로 내려갔다. 호숫가에 놓인 피크닉 테이블을 중심으로 사람들이 삼삼오오 흩어져 있었다. 그래도 사람들로 붐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물에서 낚시를 하는 어린이도 보이고, 튜브나 SUP(Stand Up Paddle) 보드를 타고 노를 젓는 아이들도 있었다. 참으로 평화로운 풍경이 아닐 수 없다. 차를 몰아 10km 정도 떨어진 피난탄 호수(Pinantan Lake)를 찾았다. 호수 주변에 500여 명의 주민이 모여 사는 마을이 들어서 그 안에 조그만 학교와 리조트 시설도 있었다. 호숫가를 따라 차를 몰아 호수를 돌아보았다. 청정한 지역에 사람들로 붐비지 않아 팬데믹 기간에 받은 스트레스를 떨치기엔 더 없이 좋은 곳으로 여겨졌다.

 

아침 일찍 캠핑장에서 폴 호수로 가기 위해 비치 트레일을 걸었다.

 

주차장과 피크닉 테이블이 있는 잔디밭을 지나 잔잔한 폴 호수를 만났다.

 

사람 흔적을 찾기 어려운 이른 아침의 폴 호수에서 물안개와 구름, 푸른 하늘이 연출하는 아름다운 풍경에 가슴이 뛰었다.

 

한낮에 다시 찾은 폴 호수는 여유롭게 낚시를 하거나 물놀이하는 아이들 세상이었다.

 

오른쪽에 우뚝 솟은 봉우리가 전날 올랐던 지브랄터 바위 (Gibralter Rock)다.

 

피난탄 호수를 끼고 조성된 피난탄 레이크 리조트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풍겼다.

 

피난탄 호수를 돌아보며 아름다운 호수 풍경을 맘껏 감상할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승호의닷컴 2021.06.12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잘 보고 갑니다 ^^*

 

 

밴쿠버에서 350km 동쪽에 자리잡은 캠루프스(Kamloops). 인구가 10만 명이나 되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에선 12번째로 큰 도시에 해당한다. 캐나다 로키로 가면서 잠시 쉬기 위해 캠루프스에 들른 적은 많지만, 방문 대상지로 여긴 적은 솔직히 한 번도 없었다. 이번엔 상황이 좀 달랐다.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선언으로 모든 것이 혼란에 빠져들어 여행도 제한을 받고 산으로 드는 트레일도 모두 폐쇄되었다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추세가 어느 정도 진정되면서 국립공원과 주립공원에 있는 트레일과 캠핑장을 다시 오픈했다. 다람쥐 쳇바퀴 돌 듯 집 주변이나 걷던 사람에겐 정녕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었다. 지체하지 않고 짐을 꾸려 소박한 일상 탈출을 꾀했다. 캠루프스로 34일간 캠핑 여행에 나선 것이다. 애초엔 혼자 가려고 생각했지만 후배 한 명이 따라 나섰다. 19세기부터 20세기 중반까지 원주민 자녀들을 교육시키기 위한 기숙학교를 운영했는데, 그 부지에서 최근 215명의 어린이 유해가 발견되어 세계의 이목을 받고 있는 곳이 바로 캠루프스다. .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Canada Highway)라 불리는 1번 하이웨이를 타고 호프(Hope)까지 달린 후에 5번 하이웨이로 갈아타곤 캠루프스까지 내처 달렸다.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이 적당히 섞여 있어 날씨는 좋은 편이었다. 캠루프스로 들어설 때 잠깐 소나기가 내린 것을 제외하면 말이다. 캠루프스에서 부식을 구입하곤 캠핑장이 있는 폴 레이크 주립공원(Paul Lake Provincial Park)으로 향했다. 준사막 지형에 속하는 캠루프스에서 조금 벗어났다고 주위에 나무도 보이고 푸른 초원도 나타났다. 폴 레이크 로드를 달려 캠핑장에 도착했다. 비어 있는 사이트 하나를 차지했다. 예약도 없이 왔건만 큰 어려움없이 자리를 잡은 것이다. 먼저 텐트부터 치고 식탁엔 모기장 텐트를 설치했다. 후배는 픽업 트럭의 화물칸을 정리해 잠 잘 공간을 만들었다.

 

캠루프스 북동쪽에 위치한 폴 레이크는 그리 유명한 곳은 아니나, 카누나 카약, 수영, 낚시를 즐기기 좋아 현지인들에겐 인기가 많았다. 호숫가에 비치가 있고 산길을 걸을 수 있는 트레일도 있었다. 우리는 캠핑장에서 바로 연결되는 블러프 트레일(Bluff Trail)을 타고 지브랄터 바위(Gibralter Rock)를 다녀오기로 했다. 왕복 3.2km짜리 쉬운 산책이었다. 호숫가에 자리잡은 이 바위 정상에 서면 좌우 양쪽으로 길게 뻗은 폴 호수를 조망할 수 있다. 해발 1,524m의 하퍼 마운틴(Harper Mountain)도 눈에 들어오고, 호숫가에 조성한 마을도 보였다. 캠핑장으로 돌아와 저녁을 준비했다. 일식당 오너였던 후배가 저녁을 준비하기 때문에 난 잔심부름에 설거지를 맡았다. 저녁마다 스테이크나 삼겹살으로 푸짐한 만찬을 즐길 수 있었다. 난 원래 캠핑을 가면 적게, 간단하게 먹으려 하는 편인데, 이번 여행은 좀 예외라 할 수 있었다. 팬데믹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먹는 것으로 풀지 않았나 싶기도 했다.

 

코퀴할라 하이웨이(Coquihalla Highway)에 있는 해발  2,039m 의 야크 피크(Yak Peak)가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다가왔다. .

 

니콜라 밸리(Nicola Valley)에 있는 도시,  메리트(Merritt)를 지났다.

 

우리의 목적지인 캠루프스로 내려서고 있다 .

 

캠루프스 도심을 지나  5 번 하이웨이에서 벗어났다. 폴 레이크 로드는 주변 풍광이 사뭇 달랐다.

 

폴 레이크 주립공원에 있는 캠핑장에 도착했다.

 

먼저 사이트를 잡고 장비를 내렸다 .  후배는 픽업 트럭 화물칸을 숙소로 쓰고,  난 조그만 텐트를 쳤다.

 

캠핑장을 돌면서 다른 사이트를 구경하는 시간을 가졌다.

 

캠핑장에서 연결되는 블러프 트레일로 들어섰다 .

 

나무 사이로 이어진 트레일을 따라 호숫가 절벽 위에 있는 지브랄터 바위로 올랐다.

 

지브랄터 바위 정상에 도착해 좌우로 펼쳐진 폴 호수를 둘러보았다.

 

후배가 준비한 저녁상과 캠프파이어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드리나이스5959 2021.06.06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정말 멋지네요! 그림 같은 여행 사진 감사해요^^
    저도 좋은 정보와 맛집을 포스팅하고 있는데요~오셔서 함께 소통해보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