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9.06 [쿠트니 로키 산골마을] 인버미어

 

 

래디엄 핫 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를 벗어나 그 남쪽에 있는 인버미어(Invermere)에 닿았다. 차로 15분 정도 걸렸다. 이 도시의 정식 명칭은 인버미어 온 더 레이크(Invermere-On-The-Lake). 남북의 길이가 18km에 이르는 윈더미어 호수(Lake Windermere) 옆에 자리를 잡은 까닭이다. 인버미어는 컬럼비아 밸리(Columbia Valley)에 위치한 덕택에 동으로는 캐나다 로키 산맥이, 서쪽엔 퍼셀 산맥(Purcell Mountains)이 버티고 있어 산악 풍경이 아주 뛰어난 곳이다. 사실 93번 하이웨이를 달리며 이 도시를 지나친 적은 많지만 도심으로 들어온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윈더미어 호수 북단에 위치한 제임스 샤보트(James Chabot) 주립공원부터 찾았다. 피크닉 테이블이 많은 유원지 같은 곳임에도 코로나 사태로 한적했다. 호숫가를 따라 컬럼비아 리버 그린웨이즈(Columbia River Greenways)를 걸으며 호수 건너편 로키 산맥을 눈에 담을 수 있었다.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컬럼비아 습지(Columbia Wetlands)에 속한 지역이라 늪이 꽤 많이 눈에 띄었다. 도심으로 이동했다. 세월을 머금은 듯한 저층 건물들이 7번가를 따라 늘어서 있었다. 내친 김에 남쪽으로 더 내려가 도로시 호수(Dorothy Lake)와 킨스멘 비치(Kinsmen Beach)에서 여유로운 산책도 즐겼다.

 

인버미어에 도착해 제임스 샤보트 주립공원부터 찾았다.

 

윈더미어 호숫가를 따라 호젓한 산책을 즐겼다. 동쪽엔 로키 산맥이, 남서 방향으론 퍼셀 산맥이 눈에 들어왔다.

 

컬럼비아 리버 그린웨이즈로 들어서 남쪽 방향으로 걷기 시작했다.

 

컬럼비아 습지에 속하는 지역이라 꽤 넓은 늪지가 눈에 들어왔다.

 

윈더미어 호수 주변에 형성된 주택지

 

인버미어 도심을 일견하는 시간을 가졌다. 소박한 도심 풍경이 마음에 들었다.

 

도심 남쪽에 있는 도로시 호수와 킨스멘 비치에서 산책을 즐겼디.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