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11.23 [브리티시 컬럼비아] 오카나간 밸리 ④ ; 켈로나 다운타운 (2)

 

 

녹스 마운틴 공원(Knox Mountain Park)을 빠져나와 켈로나(Kelowna) 다운타운으로 들어섰다. 우선 시장기부터 달래기로 했다. 러스틱 릴(Rustic Reel)이란 수제맥주공장에 들러 2리터짜리 앰버 에일(Amber Ale) 그라울러(Growler) 한 병을 샀다. 점심으론 온라인에서 평점이 좋은 네이키드 카페(Naked Café)에서 건강식으로 만든 샐러드 볼과 샌드위치를 시켰다. 켈로나는 볼거리가 많은 도시는 아니라서 차로 대충 다운타운을 돌아보곤 워터프론트 공원(Waterfront Park) 산책에 나섰다. 호숫가를 따라 걷는 사람들이 제법 많았고, 호수엔 꽤 많은 보트와 요트가 계류되어 있었다. 마스크도 쓰지 않은 사람들 표정에서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우려를 찾을 수가 없었다. 우리도 그런 분위기에 휩쓸려 유유자적 보드워크를 걸으며 오카나간 호수를 맘껏 감상했다. 저녁은 수제맥주를 만들면서 레스토랑도 겸하는 BNA에서 해결했다. 실내장식도 잘 꾸며 놓았고 테이블과 좌석에도 기품이 느껴졌다. 피자 두 판에 몇 가지 메뉴를 추가하고 여기서 생산한 맥주까지 곁들이니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솔직히 음식과 맥주 모두 내 취향은 아니었다.

 

켈로나로 들어서며 표지판 앞을 지나쳤다.

 

러스트 릴이란 수제맥주공장을 찾아가 2리터 그라울러를 구입했다.

 

건강식 식단으로 평점이 좋았던 네이키드 카페는 아담한 규모였지만 사람들로 붐볐다.

 

맥주와 점심을 픽업해 숙소로 돌아와 조촐한 점심을 즐겼다,

 

켈로나 다운타운의 워터 스트리트(Water Street)에 있는 워터프론트 공원을 여유롭게 거닐었다.

 

BNA 는 평판이 좋은지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기계발팩토리 2021.11.23 0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랜선 해외여행 한 느낌이에요. ^^ 좋은 사진으로 잠시나마 여행 분위기 느끼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구독하고 갈께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