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의 열기를 피해 캠핑장에서 빈둥대며 오후 시간을 보내야했다. 햇볕이 너무 뜨거워 어디를 구경하기도, 텐트나 차에서 낮잠을 청하기도 힘들었다. 늦은 오후가 되어 어느 정도 열기가 누그러지자, 차를 몰아 다시 소수스블레이(Sossusvlei)로 향했다. 어떤 특정 사구를 보겠단 생각보다는 그냥 드라이브나 하면서 낮게 깔린 햇살에 붉게 빛나는 사구를 눈에 담기 위함이었다. 60km에 이르는 포장도로를 달리는 동안 도로 양쪽으로 이름도 모르는 수많은 사구들이 휙휙 스쳐 지나갔다. 끝없이 도열한 사구를 우리가 마치 사열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풍광이 멋진 곳에선 차를 세우고 그 주변을 서성이며 시간을 보냈다. 붉은 모래언덕과 푸른 하늘의 강렬한 대비도 이 세상 어디서 쉽게 볼 수 있는 장면은 아니었다. 이 정도면 충분했다. 나미브 사막의 속살을 마음껏 볼 수 있었던 행운에 감사하기로 했다. 어둠이 깔린 도로를 달려 캠핑장으로 돌아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돌 바키 2021.04.19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난 사막에 가볼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드네여....

    코로나 세상엔 이제 알수 없네여.

  2. 자유달성 2021.04.22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멋지네요.ㅎ
    나중에 꼭 저 도로를 달려보고 싶네요
    여행 좋아하는데 멋진 사진 많은 것 같네요. 종종 놀러올께요

    저도 4살, 2살 아이들과 함께 83일 미국여행 다녀온 것 정리하고 있어요.
    시간 되실 때 놀러오세요~

    • 보리올 2021.04.22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린 아이 둘을 데리고 83일간 미국 전역을 여행했다는 스토리에 놀라고 많이 부러웠습니다. 정말 좋은 추억을 쌓으셨네요. 댓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