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번 하이웨이를 타고 배드랜즈(Badlands)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이 하이웨이는 보스톤에서 시애틀까지 미국 북부 지역을 가로지르는 장거리 고속도로다. 그 길이가 무려 4,853km에 이른다. 그런데 도로 변에 이상한 광고판이 눈길을 끌었다. 아주 단순한 광고 문구가 일정한 간격으로 계속해 나타난 것이다. 월 드러그(Wall Drug)에 대한 광고였는데, 첫 줄에는 커피 5센트, 다음 줄에 월 드러그라 적어 놓는 방식이었다. 커피 한 잔에 5센트 한다는 말에 귀가 솔깃해졌다.  

 

처음엔 월 드러그가 무엇일까 잠시 고민을 했다. 그러다가 혹시 빌 브라이슨(Bill Bryson)이 쓴 <발칙한 미국 횡단기>에 나오는 그 가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점점 내 생각이 맞을 것 같다는 확신이 설 무렵, 웨스턴 풍의 고풍스런 쇼핑몰이 우리 눈앞에 나타났다. 테드 허스테즈(Ted Husteads) 부부가 1931년에 월(Wall)이란 작은 마을에 드러그 스토어를 설립한 것이 오늘날 이렇게 크게 변모를 한 것이다.

 

 

서부 영화에나 나오던 웨스턴 스타일의 건물이 우리에겐 신기해 보였다. 그 안에 있는 가게들도 우리가 흔히 쇼핑몰에서 보던 현대식 가게들과는 분위기가 확연히 달랐다. 카우보이 모자와 부츠를 파는 가게와 기념품 가게 등을 둘러 보았다. 카페에서는 정말 5센트짜리 커피를 팔고 있었다. 판다기 보다는 5센트를 통에 넣고 손님이 직접 따라 마시게 하고 있었다. 발상이 기발해 일부러 동전을 바꿔 커피 한 잔씩 했다. 손님을 끌기 위한 미끼란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기분은 좋았다.

 

 

 

 

 

 

 

90번 하이웨이 131번 출구에서 빠져 나와 배드랜즈 룹(Badlands Loop)이라 불리는 240번 도로를 타고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이번에는 프레리 독(Prairie Dog)을 보고 가라는 안내판에 다시 발목이 잡혔다. 이는 강아지가 아니라 맨땅에 구멍을 파고 사는 설치류, 즉 다람쥐와 비슷한 동물을 일컫는다. 적이 다가오면 강아지와 비슷한 소리로 경고를 한다고 해서 독이란 말이 들어갔다. 그런데 이 녀석들 신기하게도 사람을 무서워 하지 않는다. 가게에서 파는 땅콩을 받아 먹기 위해 사람에게 다가 오기도 한다. 어떤 녀석은 내 발밑에서 까치발을 떼며 먹이를 달라 조르기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