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행선지는 커스터 주립공원 남쪽에 있는 윈드 케이브(Wind Cave) 국립공원. 이 국립공원도 1903년에 지정됐으니 다른 곳에 비해선 역사가 꽤 깊은 편이다. 1881년 사슴을 잡으러 나왔던 형제가 이상한 바람소리에 동굴 입구를 발견했다. 조그만 동굴에서 불어온 바람에 모자가 벗겨져 날아가더니 다음에는 모자가 동굴로 빨려 들어가는 신기한 현상이 발생했단다. 그래서 공원 이름에 윈드가 들어간 것 같았다.

 

윈드 케이브는 공원 입장료를 따로 받진 않았지만 레인저가 안내하는 동굴 탐사 프로그램인 내추럴 투어(Natural Tour)1인당 9불씩 내고 등록을 해야 했다. 동굴은 좁고 길었다. 1시간 가량 레인저를 따라 동굴을 걸었다. 가끔 머리가 돌에 부딪혀 몹시 아팠다. 300여 계단을 걸어 내려갔다가 동굴 구경을 마치고는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왔다.

 

 

 

 

 

아직 동굴 전체에 대한 탐사가 이루어진 것은 아니다. 극히 일부분만 이루어진 탓에 전체 길이를 정확히 알지 못한다. 그저 미루어 짐작할 뿐이다. 솔직히 동굴 자체는 이렇다 할 특이점은 없었다. 다른 석회석 동굴에서 흔히 발견되는 종유석도 없었다. 동굴 안 온도는 연중 섭씨 11도를 유지하고 있다, 1평방마일의 단위 면적 안에서는 가장 긴 동굴을 가지고 있다, 나무 상자처럼 생긴 네모 모양의 박스워크(Boxwork)는 여기서 90% 이상 발견된다 등의 일련의 레인저 설명에 고개를 끄덕였을 뿐이다. 예전에 동굴을 탐사할 때 썼던 촛불을 담은 등을 보여주었고 진짜 암흑을 체험한다고 동굴 속의 모든 등을 끄기도 했다.  

 

우리 가족은 오래 전에, 그러니까 슬로베니아가 옛 유고슬라비아 연방에서 독립하기 전인 20여 년전에, 슬로베니아에 있는 포스토니아 동굴을 다녀온 적이 있다. 솔직히 그 이후로는 다른 동굴들은 별로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석회 동굴로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길다는 그 동굴은 길이가 20km에 이른다고 했다. 입구에서 궤도 열차를 타고 2km를 들어가 한 시간 이상 동굴 속 종유석을 구경했던 기억이 난다. 신기한 모양의 종유석들이 즐비했었다. 음악회를 개최할 정도로 넓은 광장도 있었다. 그에 비해선 윈드 케이브 동굴은 너무 좁고 볼거리도 적었다.

 


 


 



 

공원을 빠져 나오다 몇 무리의 버펄로 떼와 조우를 했다. 야생 상태에서 살아가는 버펄로는 처음 보는 것이다. 떼를 지어 풀을 뜯고 있었다. 한두 마리는 무리를 벗어나 홀로 쉬고 있었다. 공원 당국에서는 버펄로에게 다가가지 말라고 경고를 준다. 사람이 다가가면 공격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체중이 1톤이나 나가는 녀석이 시속 50km의 속도로 달려오면서 공격을 한다면 상상하기도 싫은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길가에 차를 세우고 멀리서 버펄로 떼를 카메라에 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3.06.10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팔로가 저렇게 생겼었구나.. 버팔로 버팔로 참 많이도 들어봤지만 정확히 어떻게 생겼는지는 가물 가물 했었는데.. 저것이 버팔로였구나!!

  2. 보리올 2013.06.10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 현장 학습을 했구만. 그래, 미국과 캐나다 대평원 지역에서 살던 버팔로가 맞지. 지금은 거의 멸종을 했지만 말야. 이젠 캐나다보단 미국에 더 많을 걸. 버팔로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바이슨(Bison)이 더 정확한 표현일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