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밖의 분위기가 어수선한 느낌에 잠을 깼다. 간밤에 엉뚱한 일이 발생한 것이다. 우리 짐을 나르던 야크 여덟 마리가 밤새 어디론가 도망을 쳤다고 한다. 로부체로 도망을 간 것 같다고 몰이꾼이 그 방향으로 쫓아간 사이 우리 팀의 사다인 옹추가 짐을 지키는 묘한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별난 일이 다 벌어진다 싶었다. 단조로운 트레킹에 변화를 주려는 야크의 충정으로 여기기로 했다.  

  

페리체를 출발해 계곡을 따라 완만한 경사를 치고 올랐다. 오늘은 고도 700m를 올려 해발 4,900m까지 오르니 다들 긴장이 되는 하루리라. 얕은 개울을 건널 때는 살얼음 위를 조심조심 건너야 했다. 11월 말이면 얼음이 꽁꽁 얼어붙어야 하는 것 아닌가. 더구나 산길에도 눈을 전혀 볼 수가 없으니 참으로 신기한 일이다. 눈과 얼음이 없는 초겨울의 히말라야를 어찌 상상할 수 있을까? 여기도 지구 온난화는 피해갈 수가 없는 모양이다.

 

어제 저녁까지는 식사를 거르는 사람이 나타나지 않았다. 정모는 우리의 팀웍을 무척 부러워했다. 30여 명 일행 중에 아직까지 고산병으로 뻗은 사람이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오늘 구간에선 고도를 높일수록 힘에 겨워하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오늘이 고비다. 조금만 더 힘내라 서로를 격려하면서 이 난관을 헤쳐나가는 수밖에.

 

세 시간을 꾸준히 오른 다음에 투크라(Thukla, 4620m)에 도착해 휴식을 취했다. 오늘은 유독 문경 형수와 진원 부부가 힘들어 한다. 투크라 로지에선 촐라체가 바로 코앞에 우뚝 버티고 있다. 우직한 성격의 경상도 산사나이, 박정헌 대장이 올랐던 등반 루트를 어림짐작으로 더듬어 보았다. <>이란 책에서 생사의 기로에 섰던 원정 기록을 읽었는데 그 현장에 내가 서 있다니 이 감격을 뭐라 표현할까.

 

투크라에서 세르파 무덤에 이르는 오르막에서 대부분 녹초가 되었다. 선두와 후미의 간격이 점점 넓어진다. 세르파 무덤엔 여기저기 탑이 세워져 있어 산에서 죽어간 영혼들을 기리고 있다.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산에서 유명을 달리한 현장을 보니 마음이 짠해졌다. 죽음을 돈과 명예로 바꿀 수는 없을텐데고도를 높이면서 다리가 풀리고 때론 구토까지 하는 사람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팀닥터 기탁 형님의 손길이 무척 바빠졌다.

 

쿰부 빙하 하단에 해당하는 모레인 지역을 따라 걸었다. 돌과 모래로 덮여 있어 빙하라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았다. 그저 돌이 많은 너덜지대라고나 할까. 로부체의 칼라파타르 로지에 들었다. 로지 앞으로 메라 피크(Mehra Peak, 5820m)가 자리잡고 있었고, 그 왼쪽엔 엄청난 위용을 자랑하는 눕체가 버티고 있어 감탄이 절로 나왔다. 아직 에베레스트와 로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원래 주인공은 늘 뒤에 나오는 법 아닌가?

 

아직까진 큰 사고없이 어려움을 헤쳐 나왔다. 인원이 많음에도 특유의 팀웍으로 힘든 상황을 잘 이겨내고 있었다. 팀에 흐르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한 몫을 했다. 허 대장의 은근한 카리스마가 작용한 탓일 게다. 저녁 식사 전에 대원들이 모여 일정을 협의했다. 고락셉(Gorakshep)까진 모두가 함께 운행을 하고, 내일 오후 칼라파타르(Kala Patthar)와 모레 오전에 갈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EBC)는 각자의 컨디션에 따라 다녀오기로 했다.

 

칼라파타르 로지는 지금까지 묵었던 로지에 비해 시설이 형편 없었다. 아예 밖에서 비박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았다. 생수 한 병에도 280루피를 달란다. 산 아래에 비해선 거의 7배 수준이다. 야크 똥을 태우는 난로 주변에 모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다. 고소에서의 잠은 꼭 환각 상태와 비슷해 별 희한한 꿈을 꾸게 된다. 그것이 싫어 가능하면 늦게 자려고 일부러 밤늦게까지 버틴다. 열심히 야크 똥을 난로에 부었다. 이 야크 똥도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똥도 돈을 주고 사야 하다니……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7.30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한 에베레스트를 보니 벤쿠버 주위의 산이 귀엽게 보이네요...실제 눈으로 본다면 어떤 느낌일까~상상도 할 수가 없습니다.ㅠㅠ 맥주값은 고도와 비례해서 올라간다 하셨지요...그럼 물값도 마찬가지...^^

  2. 보리올 2013.07.30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말라야의 산들, 그 중에서 에베레스트의 위용은 대단합니다. 무척 위압적이라고 할까요. 열심히 운동하시고 체력 키우셔서 직접 한번 가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