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에 어스름이 찾아왔다. 이제 포르투가 자랑하는 야경을 볼 차례다. 난 솔직히 도시의 야경에 그리 관심이 많지는 않다. 건물이나 조명 등 너무 인위적인 면이 많아서 그럴 게다. 하지만 포르투의 야경은 좀 느낌이 달랐다. 사람이 만든 풍경이지만 그래도 내겐 자연스러워 보였다고 할까. 특히 세라 필라 수도원(Mosteiro da Serra do Pilar)에서 바라보는 야경은 꽤 근사한 풍경을 선사했다. 동 루이스 1세 다리의 조명에 도우루 강이 만들어내는 반영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이 정도면 야경에 시간을 투자할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도우루 강 양안을 두루 구경하며 동 루이스 1세 다리를 걸었다. 다리 위엔 야경을 보기 위해 나온 관광객들도 꽤 많았다. 포르투 역사지구로 내려서 골목길의 붉은 조명 아래를 걷기도 하고 강가로 나가 건너편 야경을 감상하기도 했다.

 

 

 해가 저물기 시작하면서 포르투의 야경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와인을 준비해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야 한다고 성화였다.

 

 

도우루 강 언덕배기에 위치해 있어 동 루이스 1세 다리를 조망하기 좋은 세라 필라 수도원 건물에 조명이 들어왔다.

 

 

 

 

동 루이스 1세 다리와 도우루 강, 그 뒤에 자리잡은 포르투 역사지구가 불을밝히면 아름다운 포르투 야경이 살아난다.

 

 

가이아 지구에서 강 건너편 야경을 담았다.

 

 

 

 

동 루이스 1세 다리 위에 서면 도우루 강 양안이 모두 시야에 들어온다.

 

 

이번엔 포르투 역사지구에서 강 건너편에 있는 가이아 지구의 야경을 담았다.

 

 

 

조명을 받아 낮과는 다른 느낌을 주는 포르투 골목길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먹거리  (0) 2019.08.19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9.08.12
[포르투갈] 포르투 ④  (0) 2019.08.05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9.08.01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9.07.29
[포르투갈] 포르투 ①  (7) 2019.07.25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