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6.04 [호주] 호바트 (2)
  2. 2018.05.24 [호주] 멜버른 ⑧ (2)
  3. 2018.04.23 [호주] 캔버라 ② (2)
  4. 2017.02.16 [미북서부 로드트립] 오레곤 ②, 마운트 후드 & 시스터즈 (2)




호주 남동부 해안에 태즈매니아(Tasmania)란 섬이 있는데, 이 섬 하나가 호주 연방을 구성하는 하나의 주를 이룬다. 남한의 2/3 크기에 해당하지만 호주에선 가장 작은 주에 해당한다. 이 태즈매니아 주의 주도가 바로 호바트(Hobart). 1804년에 이미 영국의 식민지가 되었으니 역사로 치자면 호주에선 시드니 다음으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도시라 하겠다. 현재 호바트의 인구는 22만 명을 조금 넘는다. 사실 호바트에 머문 시간은 네댓 시간에 불과했다. 점심 무렵에 도착해 저녁에 비행기를 타러 공항으로 이동했으니 오래 있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호바트의 외곽으로는 나갈 엄두를 내지 못 하고 도심에 있는 살라망카 플레이스(Salamanca Place)를 중심으로 몇 군데 여유롭게 구경을 했을 뿐이다. 푸른 바다와 붉은색을 칠한 선박이 묘한 대조를 이루는 하버도 천천히 산책하기에 아주 좋았다.

 

역사적인 도시답게 살라망카 플레이스엔 사암으로 만든 오래된 건물이 많았다. 예전에 창고로 쓰였던 건물에 식당이나 공예점, 갤러리가 들어서 옛스런 면모를 유지하고 있었다. 여긴 영국의 어떤 도시를 걷는 듯한 착각이 들었다. 펍이나 카페에서 간단한 식사와 커피, 맥주를 즐기는 인파가 꽤 많았다. 토요일이면 그 유명한 살라망카 마켓도 여기서 열린다. 켈리 계단(Kelly’s Steps) 1839년에 절벽을 깎아 만들었다고 하는데, 표석에는 1840년이라 적혀 있었다. 살라망카 플레이스와 배터리 포인트(Battery Point)를 연결하는 이 계단을 타고 배터리 포인트로 올랐다. 배터리 포인트는 호바트에서 가장 오래된 주택가였다. 단아한 모습의 대저택들이 쉽게 눈에 띄었다. 과거에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포를 설치했던 곳인데, 호바트가 한 번도 외세의 침략을 받아본 적이 없어 아쉽게도(?) 포를 발사한 적은 없었다.








카페와 펍, 레스토랑이 많아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살라망카 플레이스는 호바트의 중심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제임스 켈리(James Kelly)가 절벽을 깎아 만들었다는 켈리 계단은 모두 48개의 계단을 갖고 있다.




도시를 방어하기 위해 1818년 포를 설치한 배터리 포인트는 오래된 주택가를 형성하고 있었다.



하버 주변을 거닐며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바다에 떠있는 선박과 요트를 감상했다.



워터프론트에 위치한 고풍스런 건물엔 호텔과 레스토랑, 부티크, 갤러리, 박물관 등이 늘어서 있다.




워터프론트에 있는 하버 라이츠 카페(Harbour Lights Café)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햄버거와 맥주로 늦은 점심을 즐겼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애들레이드 ②  (2) 2018.06.12
[호주] 애들레이드 ①  (2) 2018.06.07
[호주] 호바트  (2) 2018.06.04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②  (2) 2018.05.31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①  (2) 2018.05.28
[호주] 멜버른 ⑧  (2) 2018.05.2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6.18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명 이름을 보면 대부분이 영국계라서 그런지 아니면 고향을 그리는 마음때문인지 세계 곳곳에 같은 영국 지명이 많은 것 같아요~ 작명 하기가 좀 귀찮은가봐요~ :)

    • 보리올 2018.06.19 0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기에 정착한 사람들이 고향을 생각하는 마음에서 영국의 지명을 쓰는 경우가 많았을 거다. 어떤 지명은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중복되는 경우가 많지.




브런스윅 거리(Brunswick Street)는 도심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남북으로 길게 이어진 도로를 말한다. 1850년대부터 쇼핑 거리로 알려졌지만 2차 대전이 끝나면서 몰려온 이탈리아인들이 카페를 많이 차리면서 멜버른 특유의 카페 문화가 시작된 곳이다. 학생과 예술가, 보헤미안들이 모여들어 독특한 문화를 만들었고, 지금도 영화나 드라마의 로케이션으로 자주 등장한다고 한다. 브런스윅 거리로 들어서 처음에는 예상과 달라 좀 실망을 했지만 안으로 들어갈수록 눈에 들어오는 거리 풍경이 너무나 좋았다. 일견 고풍스러우면서도 약간은 우중충한 옛 건물들이 늘어선 거리는 푸른 하늘과 어울려 화려한 색채감을 뽐냈다. 카페나 선술집, 레스토랑, 갤러리 등이 늘어서 퇴락한 분위기와 잘 어울렸다. 과거로 돌아가 옛 거리를 걷고 있는 느낌이라고 할까. 멜버른에서 여길 건너뛰었으면 큰일날 뻔했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브런스윅 거리를 빠져나와 특별히 어디를 가겠다는 생각도 없이 자유롭게 멜버른 도심을 걸었다. 카메라를 들었으니 일종의 거리 스케치라고 하면 어떨까 모르겠다. 시드니에 비해서 체류 시간은 짧았지만 멜버른의 매력에 푹 빠졌다는 표현이 틀리지 않았다. 언제 다시 와서 이렇게 두 발에 방향을 맡기고 무작정 걷고 싶었다. 고색창연한 옛 건물들이 늘어선 거리도 지났다. 길바닥에 그림을 그리는 거리 예술가와 길거리에서 공연하는 음악가들도 만났다.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도 시간에 쫓기는 종종걸음이 아니라 발걸음에 여유가 묻어났다. 멜버른에선 삶의 여유가 넘친다는 느낌이 많았다. 소위 슬로우 라이프(Slow Life)가 이런 것 아닐까 싶었다. 그 까닭에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히는 모양이었다. 어느 덧 발걸음은 차이나타운을 지나고 있었다. 1850년대 골드러시 당시 이주한 중국인들이 세운 거리다. 중국어 간판을 단 식당과 가게가 빼곡하게 들어서 있었다. 그 안쪽으로 대장금이란 한국식당이 눈에 띄었지만 들어가진 않았다.











멜버른의 보헤미안 거리로 불리는 브런스윅 거리는 독특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어 느낌이 아주 좋았다.




길거리를 무작정 걷다가 마주친 건물들이 오랜 세월의 흔적을 머금고 있다.




음악이 있는 멜버른 거리에서도 삶의 여유가 느껴졌다.




중국 식당과 가게, 문화센터가 밀집되어 있는 차이나타운은 다른 도시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②  (2) 2018.05.31
[호주] 그레이트 오션 로드 ①  (2) 2018.05.28
[호주] 멜버른 ⑧  (2) 2018.05.24
[호주] 멜버른 ⑦  (2) 2018.05.21
[호주] 멜버른 ⑥  (6) 2018.05.17
[호주] 멜버른 ⑤  (2) 2018.05.1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6.11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멜버른 도시만해도 다채로운 동네들이 많네요! 브런스윅 거리를 처음에 접하셨을때 왜 실망을 좀 하셨어요? 계속 보다보니까 저희 동네 뉴웨스트랑 비슷한 분위기가 나는 것 같기도해요~




호주에서 나름 크다고 하는 도시는 모두 해안에 위치해 있다. 그런데 유독 캔버라만 바다와 접하지 않은 내륙에 있다. 캔버라는 철저히 사전 계획에 의해 건설된 계획도시다. 미국 건축가 월터 벌리 그리핀(Walter Burley Griffin)의 설계에 따라 도시 전체를 바퀴와 바퀴살 모양으로 만들었다. 환상의 형태에 몇 개의 축을 중심으로 도시를 형성한 것이다. 모롱로 강(Molonglo River)에 댐을 놓아 벌리 그리핀 호수를 그 가운데 만들어 놓았다. 호수가 엄청 컸다.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보이는 서늘한 날씨를 만끽하며 호수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호수 가운데 있는 분수에서 높이 물줄기를 쏘아 올리고 있었다. 사람도 많지 않고 조용한 분위기에 기분이 좋아졌다. 길 옆으로 초지가 넓게 자리잡고 있었고, 특이하게 생긴 새들이 그 위에서 여유롭게 먹이를 찾고 있었다.


1980년에 법을 만들고 하워드 라가트(Howard Raggatt)의 설계를 채택해 2001년에 개관한 호주 국립 박물관을 찾았다. 건물 외관부터 그 독특한 모양새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지도와 기호로 만든 꿈의 정원도 환상적이었다. 박물관 하나 만드는데 엄청난 공을 들였다는 느낌이 들었다. 호주인들의 예술적 감각과 안목이 몹시 부러웠다. 실내 구조도 여느 박물관과는 판이하게 달랐다. 올드 뉴 랜드, 랜드마크, 초기 호주인의 이름을 붙인 갤러리도 감상했다. 선사시대부터의 원주민 생활상과 1788년부터 시작된 백인 정착민의 이주, 호주란 국가를 형성해가는 주요 과정들, 그리고 2000년에 개최한 시드니 올림픽까지 꽤 많은 자료를 수집해 전시하고 있었다. 나로선 호주의 역사와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로도 부족할 것 같아 관심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대충 둘러보고 나왔다.







벌리 그리핀 호수를 따라 도는 산책로는 그 전체 길이가 28km에 이른다고 한다.




카카투(Cockatoo), 로셀라(Rosella) 등 이름도 생소한 새들을 초원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외부 모습.

실과 매듭이란 개념으로 호주인의 정체성을 표현하려고 했던 박물관 외관은 디자인의 새로운 세계를 보여주는 듯 했다.







호주 국립 박물관의 내부 전시물은 호주인의 삶과 역사를 보여주는 자료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①  (2) 2018.05.01
[호주] 캔버라 ③  (2) 2018.04.27
[호주] 캔버라 ②  (2) 2018.04.23
[호주] 캔버라 ①  (2) 2018.04.19
[호주] 울런공 ③  (4) 2018.04.16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5.15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도 자연이지만 자연과 상생할 수 있도록 도시 계획을 하는 사람들도 참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사람의 지적 재능은 쓰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길가에 베어 그라스(Bear Grass)가 많이 피어있는 마운트 후드 시닉 바이웨이(Mount Hood Scenic Byway)를 달렸다. 루트 26으로도 불리는 이 도로를 따라 마운트 후드 기슭에 자리를 잡은 팀버라인 로지(Timberline Lodge)를 찾아가는 길이다. 팀버라인 로지는 마운트 후드를 올려다 보는 최적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었다. 해발 3,492m로 오레곤 주에서 가장 높은 산이란 명예를 지닌 마운트 후드는 소문처럼 위용이 대단했다. 팀버라인 로지 앞에 마련된 주차장엔 차들이 무척 많았다. 곧 여름으로 들어서는 시기임에도 스키를 즐기는 인파가 꽤 많았다. 한 눈에 들어오는 마운트 후드를 살피며 로지 인근의 트레일을 걸었다. 팀버라인 로지도 들어가 보았다. 1937년에 지어졌다는 숙소를 한 바퀴 돌아보며 산중에 있는 숙소조차 이렇게 오랜 역사와 전통을 지니고 있음에 속으로 부러운 마음이 들었다.

 

마드라스(Madras)를 지나 레드먼드(Redmond)에서 126번 도로를 타고 시스터즈(Sisters)로 향했다. 무슨 이유로 자매란 지명을 썼나 싶었는데, 인근에 있는 쓰리 시스터즈 마운틴스(Three Sisters Mountains)에서 이름을 땄다고 한다. 남북으로 나란히 늘어선 봉우리 세 개가 쓰리 시스터즈인데 그 높이가 모두 해발 3,000m가 넘었다. 시스터즈는 인구 2,100명의 조그만 마을이었다. 하지만 도로 양 옆으로 아름답게 꾸며 놓은 가게와 갤러리가 즐비해 참으로 매력적이었다, 서부 시대를 연상케 하는 건물 또한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여유로운 걸음으로 마을을 한 바퀴 돌아 보았다. 원래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임에도 그리 번잡하지가 않았다. 어느 베이커리 앞을 지나는데 빵 굽는 냄새가 코를 자극해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안으로 들어가 막 구운 빵 몇 가지를 사서 길가 피크닉 테이블에서 맛있게 먹었다.




오레곤 시닉 바이웨이 가운데 하나인 마운트 후드 시닉 바이웨이를 달렸다. 길가에 베어 그라스가 꽃을 피우고 있었다.









팀버라인 로지 인근에서 바라본 마운트 후드. 팀버라인 로지는 해발 1,800m 높이에 있는 숙소로 꽤 고풍스런 분위기를 풍겼다.



시스터즈로 가면서 그 지명이 유래된 쓰리 시스터즈 마운틴스과 조우했다.


20번 하이웨이를 달리며 눈에 들어온 블랙 뷰트(Black Butte)






서부 시대의 건물을 모방한 듯한 시스터즈는 다양한 예술과 문화로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3.23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식 건물이 아닌 미국 전통의 건물들을 보니 더 정감이 가네요~! 현대식 건물들은 여기저기 너무나 비슷해서 그런 느낌이 안 듭니다. 오레곤 주에도 멋있는 산들이 많네요!

    • 보리올 2017.03.23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시스터즈란 마을도 일종의 테마 마을 같아 보이더구나. 사람 불러들이기 위한 고육책이었을 게다. 그 근방 지날 때 한 번 들러보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