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식 식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19 [캄보디아] 시엠립-2 (2)

 

4월 초순이라 믿기 어려운 정도로 무더운 날씨에 지쳐 시엠립 구경도 건성이었다. 어디 그늘만 있으면 주저앉아 쉬고 싶었다.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기 위해 한 번 들렀던 곳을 다시 찾아가는 것도 쉽지는 않았다. 도심에 있는 사찰인 와트 프롬 라트(Wat Prom Rath)를 먼저 구경하고 올드 마켓에 들렀다. 식품을 파는 매장엔 현지인들이 물건을 사러 오고, 옷이나 가방, 기념품 매장은 주로 관광객을 상대로 했다. 저녁은 쿨렌(Koulen)이란 극장식 식당에서 부페식으로 해결했다. 캄보디아 민속춤인 압사라 공연에 부페식 식사까지 포함해 미화 12불을 받았다. 가격이 비싸지 않아 신청을 했는데 공연이 좀 시시했고 한 시간도 제대로 채우지 않았다. 미화 48불인가 한다는 앙코르의 미소(Smile of Angkor)란 공연은 사진을 찍지 못 한다고 해서 미련없이 이 티켓을 끊었더니 금액 차이만큼이나 공연 내용도 차이가 있어 보였다. 좀 비싼 저녁을 먹었다 생각하기로 했다.

 

 

 

와트 프롬 라트(Wat Prom Rath)란 사찰을 둘러보는데 날이 너무 뜨거워 구경하는 것보다 그늘에서 쉬는 시간이 더 많았다.

 

 

 

 

 

 

 

올드 마켓을 둘러봤다. 가방이나 옷을 파는 곳보단 과일이나 생선, 육류를 파는 매장이 더 생동감이 있었다.

 

 

무더위와 갈증엔 얼음을 갈아 넣은 과일주스보다 더 좋은 것은 없었다. 시원한 아보카도 주스 한 잔에 작은 행복을 느꼈다.

 

 

발마사지를 받으러 들어갔더니 기술보다는 힘으로만 해서 실망스러웠다.

물고기를 활용한 발마사지도 있었는데 다들 간지럽다고 오래 발을 담그지 못했다.

 

시엠립에서 가장 보편적인 교통수단인 툭툭이를 타고 시내를 달렸다.

 

 

 

 

캄보디아 전통춤인 압살라를 공연하는 극장식 식당에서 부페식으로 저녁을 먹고 민속춤을 관람하였다.

공연은 좀 싱겁게 끝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6.09 0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판에 미화로 적혀있는데 캄보디아 화폐로 내면 받아주나요? 미화가 훨씬 돈이 돼니까 저러는거겠죠?

    • 보리올 2016.06.09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캄보디아 공식 화폐는 리엘(Riel)이다만 관광객에겐 모두 달러로 받길 선호하지. 미화는 캄보디아 입국해서 환전할 필요가 없더구나. 미화 1불 = 4,000 리엘이란 공식이 어디에서도 통용이 되고 있고. 수퍼마켓에서 생수 1.5리터 한 병에 75센트를 받는데 1불을 주면 자연스럽게 1,000리엘을 거슬러주는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