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바구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1.30 뚜르 드 몽블랑(TMB); 라 풀리 ~ 샹페 (6)
  2. 2016.11.27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2)

 

본격적으로 스위스 알프스 산군을 걷는다. 해발 1,600m 높이에 있는 라 풀리(La Fouly)를 출발해 샹페(Champex)에 이르는 길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지형 자체가 프랑스나 이탈리아에 비해 순한 편이었고, 하루 종일 페레 계곡(Val Ferret)을 따라 내리막을 걷다가 마지막에만 고도를 높이면 됐다. 계곡을 따라 형성된 아름다운 스위스 산골 마을 몇 개를 가로지르며 알프스 산록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을 잠시 훔쳐볼 수 있었다. 특히 프라 드 포르(Praz-de-Fort)는 다른 마을에 비해 규모도 컸지만 가옥을 예쁘게 꾸며놓아 지나는 길손을 즐겁게 했다. 겨울철 땔감으로 쓸 장작도 처마 아래 층층이 쌓아 놓았다. 한데 여기도 주민들이 도시로 이주하는 경우가 많은 모양이었다. 사람이 살지 않는 빈집이 제법 눈에 띄었다. 주로 처마나 창문에 놓인 꽃바구니를 통해 사람들의 거주 여부를 추정할 수 있었다.

 

계곡을 벗어나면서 샹페로 향하는 가파른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거의 두 시간 가까이 올랐던 것 같다. 중턱에서 잠시 숨을 돌리는데 산 아래에 있는 도시가 눈에 들어왔다. 인구 3,200명을 가진 오르지에르(Orsieres)가 분명했다. 알프스 산중에선 대도시에 해당하는 마을이었다. 오후 3시에 샹페에 도착했다. 커다란 호수가 있는 샹페는 아름다운 마을이었다. 호수가 많지 않은 알프스에, 그것도 해발 1,466m의 고지에 이런 호수가 있다니 놀라울 뿐이었다. 수면에 반사된 봉우리들은 몽블랑 둘레길을 걷는 사람들에겐 일종의 보너스였다. 호텔 체크인이 오후 4시라 아무 레스토랑이나 들어가 맥주 한 잔을 시켰다. 숙소는 게스트하우스처럼 여러 명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방식이었다. 감기 기운이 가시지 않아 침대에 누워 좀 쉬었다. 기침도 잦아져 목이 점점 아파왔다.

 

아침에 날씨를 체크하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구름이 많긴 했지만 비는 내리지 않을 것 같았다.

 

 

페레 계곡을 따라 줄곧 내리막 길을 걸었다. 계곡 건너로 보이는 스위스 산골 마을이 아름답게 다가왔다.

 

예상치 못한 침엽수 터널이 나타났다. 인공으로 조림한 것이 아닌가 싶었다.

 

 

 

산길을 내려와 샹통(Chanton) 마을을 지나면서 스위스 산골 마을 구경에 나섰다.

 

 

 

집들이 하나같이 아름다웠던 프라 드 포르 마을. 앞마당을 각종 조각품과 꽃으로 장식한 집도 있었다.

 

 

 

프라 드 포르 아래에 있는 인구 90명의 이세르(Issert) 마을 한가운데로 포장도로가 지나갔다.

 

 

이세르 마을을 지나면 본격적인 오르막이 시작된다. 산길에 나무를 깎아 만든 동물 조각이 여러 개 놓여 있었다.

 

 

 

 

20세기 초부터 휴양지로 개발된 샹페 마을에 도착했다. 아름다운 샹페 호수가 있어 리틀 캐나다로도 불린다고 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라다이스블로그 2016.12.01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부러 꾸민 것 같지 않음에도 아기자기한 길목이 무척이나 걷고싶게 만들어 주는 것 같습니다 :) 나무가 뿜어내는 좋은 공기를 마시며 걷는 기분은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집니다 ^^

    • 보리올 2016.12.02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길이야 오래 전에 어떤 목적으로 사람이 만들었겠지만 인공적인 요소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 흔한 계단도 없다는 것에 얼마나 기분이 좋았는지 모릅니다.

  2. 분도 2016.12.03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고맙습니다.

  3. justin 2016.12.05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 느끼는 거지만 유럽 사람들은 꽃을 무척 좋아하는 것 같아요~ 집집마다 이쁘게 가꾸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요!

    • 보리올 2016.12.06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운 꽃을 좋아하는 것은 모든 인류의 공통점일 게다. 유럽 사람들이 일찍부터 생활에 여유가 있어 꽃으로 치장하는 버릇이 사회적 관습이 되었을 것이고. 몽블랑 주변의 산골 마을도 에외는 아니더라.

 

예전에 오슬로(Oslo)에서 베르겐(Bergen)으로 차를 몰고 가면서 스치듯 지나쳤던 탓에 스타방게르(Stavanger)에 대한 기억은 없었다. 내겐 첫 방문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이다. 베르겐 남쪽으로 200km 떨어져 있는 스타방게르는 베르겐에 비해서 그리 크지는 않다. 그래도 노르웨이 남서 해안에선 꽤 큰 도시에 속한다. 노르웨이 전체적으로 봐서 세 번째인가, 네 번째로 큰 도시라 했다. 과거엔 헤링(Herring), 즉 청어가 많이 잡혀 수산업과 가공업이 발달했었다. 하지만 1969년부터 북해에서 석유가 펑펑 솟으면서 현재는 오일 머니로 호황을 누리는 도시이기도 하다. 스타트오일(Statoil)이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오일 메이저도 여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정오를 넘긴 한낮에 스타방게르에 도착해 예약한 호텔부터 찾아들었다. 호텔이 항구 바로 옆에 위치해 도심을 둘러보기가 아주 편했다.

 

부두엔 거대한 크루즈 두 척이 정박해 있었다. 도심에서 웃고 떠들며 맥주를 마시거나 물건을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크루즈 승객들로 보였다. 최근 들어 스타방게르에 크루즈 기항이 늘면서 도시 분위기도 활력이 넘치는 것 같았다. 항구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곤 구시가지로 올라가 보았다. 항구 서쪽 연안에 위치한 감레 스타방게르(Gamle Stavanger)는 올드 스타방게르, 즉 구시가를 의미한다. 좁은 골목을 사이에 두고 18, 19세기에 지은 목조주택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가옥 자체의 고풍스러움은 느끼기 어려웠지만 건물 외관을 하얗게 칠해 놓아 깨끗하고 정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른 도시의 구시가처럼 지저분하고 어두침침한 환경과는 완연히 달랐다. 집집마다 창문이나 처마에 꽃바구니를 장식한 여유도 마음에 들었다. 오후 늦은 시각에 크루즈 두 척이 떠나고 나니 도심 전체가 썰렁하게 변해 마치 다른 도시에 온 듯 했다.

 

 

항구 옆으로 멋진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는데 그 대부분이 레스토랑으로 쓰이고 있었다.

 

 

스타방게르를 방문하는 크루즈 숫자가 최근 부쩍 늘었다고 한다. 배에서 내린 크루즈 승객들로 도심이 무척 붐볐다.

 

 

 

좁은 골목길을 따라 구시가인 감라 스타방게르를 헤집고 다녔다.

하얀색을 칠한 건물 외관과 꽃바구니 장식이 인상적이었다.

 

어느 건물의 커다란 유리창에 도심 풍경이 몇 겹으로 겹쳐 보였다.

 

 

 

항구를 벗어나 바닷가를 따라 홀멘(Holmen) 지역을 둘러 보았다.

하얀 건물 사이로 고동색 건물이 끼어 있는 조합이 새로웠다.

 

 

 

탁 트인 바다 풍경이 나타났다. 노르웨이 석유 박물관도 눈에 띄었으나 들어가진 않았다.

뤼세 피오르드를 다녀오는 유람선도 항구로 들어오고 있었다.

 

마켓 스퀘어(Market Square)에선 벼룩시장이 열리고 있었다. 한 가판대에 진열된 머플러와 모자가 눈길을 끌었다.

 

 

어느 상가 앞에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한 트롤(Troll)이 방문객을 맞고 있었다.

 

1125년에 건립되었다는 스타방게르 교회(Stavanger Domkirke)는 여러 번의 개보수를 거쳐 오늘날에 이르렀다.

 

 

마켓 스퀘어와 브레이아(Breia) 호수에서 맞은 스타방게르의 야경.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위스] 제네바 ①  (0) 2019.01.28
[노르웨이] 남서부 로드트립  (2) 2016.11.28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2) 2016.11.27
[노르웨이] 베르겐  (4) 2016.11.25
[이탈리아] 쿠르마이어  (6) 2016.10.20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 ②  (2) 2016.10.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1.29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방게르의 항구를 보니까 어렸을적 함부르크의 크루즈들이 떠올랐어요! 그렇게 큰 크루즈들을 보았던 것이 저한테는 잊을 수 없는 풍경이었나봐요~

    • 보리올 2016.11.30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함부르크에서 크루즈를 본 것이 기억에 있냐? 크루즈는 사실 엄청난 선박이지. 조선강국인 한국에서도 아직 쉽게 만들지 못하는 배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