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서실

[호주] 멜버른 ⑥ 멜버른에서 시간을 보낼수록 멜버른이 점점 더 마음에 들었다. 시드니와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누가 나에게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 한다면 난 당연히 멜버른 편이었다. 도심 구간을 운행하는 트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한 배려도 한 몫 했음을 부인하지 않겠다. 돈만 밝히는 도시에선 감히 시행할 수 없는 제도가 아닌가. 트램을 타고 퀸 빅토리아 마켓(Queen Victoria Market)으로 향했다. 멜버른의 랜드마크로 통하는 이 마켓은 19세기에 오픈했다. 난 어느 도시를 가든 서민들이 이용하는 시장을 둘러보길 좋아한다. 거기에서 사람사는 체취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붕이 있는 건물 안에 열을 지어 가게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진열대엔 각양각색의 물건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고, 사람들은 .. 더보기
[호주] 시드니 ⑦ 갑자기 빗방울이 떨어져 급히 피신한다고 들어간 건물이 바로 주립 도서관이었다. 건물이 무척 고풍스럽고 웅장하게 생겨 전혀 도서관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이 주립 도서관은 1826년에 호주에선 처음으로 생겼다고 한다. 외국인이라도 아무런 제약없이 안으로 들어갈 수가 있었다. 엄청난 장서를 자랑하는 독서실엔 사람들이 테이블에 앉아 조용히 책을 읽고 있어 발걸음을 조심스레 움직였다. 독서실을 둘러보고 2층 전시관으로 올라갔더니 ‘태양 아래(Under the sun)’란 제목으로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고, 그 옆에는 호주 정원을 주제로 또 다른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시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휴식처이자 문화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도서관이 활용되고 있어 너무나 좋았다. 며칠간 궂은 날씨가 계속되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