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5.17 [호주] 멜버른 ⑥ (6)
  2. 2018.03.28 [호주] 시드니 ⑦ (2)




멜버른에서 시간을 보낼수록 멜버른이 점점 더 마음에 들었다. 시드니와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누가 나에게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 한다면 난 당연히 멜버른 편이었다. 도심 구간을 운행하는 트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한 배려도 한 몫 했음을 부인하지 않겠다. 돈만 밝히는 도시에선 감히 시행할 수 없는 제도가 아닌가. 트램을 타고 퀸 빅토리아 마켓(Queen Victoria Market)으로 향했다. 멜버른의 랜드마크로 통하는 이 마켓은 19세기에 오픈했다. 난 어느 도시를 가든 서민들이 이용하는 시장을 둘러보길 좋아한다. 거기에서 사람사는 체취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붕이 있는 건물 안에 열을 지어 가게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진열대엔 각양각색의 물건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고, 사람들은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가게를 기웃거린다. 굳이 뭔가를 사지 않아도 괜찮았다. 시장 외곽에는 군것질을 하거나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 자리잡고 있어 여기서 한 끼를 때워도 좋을 것 같았다.

 

다시 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State Library Victoria)으로 향했다. 1854년에 오픈한, 호주에선 가장 오래된 도서관이다. 호주에 있는 도서관은 대부분 아주 훌륭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도서관도 예외는 아니었다. 한 눈에 보기에도 웅장하고 위엄이 있어 보였다. 도서관에 보관 중인 장서도 엄청났지만 누구나 쉽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너무 부러웠다. 나 같은 관광객이 카메라를 들고 들어가도 제지하는 사람이 없었다. 돔 형태의 독서실을 포함해 7개나 되는 독서 공간에서 책을 읽거나 자료를 찾고 컴퓨터를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스완스톤 스트리트(Swanston Street)에 면해 있는 도서관 앞뜰 또한 시민들이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었다. 멋진 차림으로 벤치에 앉아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도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나 학생들도 도시락을 들고 나와 도서관 앞에서 점심을 먹기도 했다. 땅에 그려진 체스판에서 체스를 두는 사람도 있었다. 정말 마음에 든다.



멜버른 도심엔 무료 트램을 탈 수 있는 구간이 있어 훈훈한 인심을 느낄 수 있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퀸 빅토리아 마켓은 이동식 매대에 다양한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다.



시장 밖으로 나오면 군것질이나 식사를 할 수 있는 곳도 있었다.





웅장한 외관을 한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에는 이용객들이 많았다.


빅토리아 초대 총독을 지낸 찰스 조셉 라 트로브(Charles Joseph La Trobe)의 동상



주립 도서관 바깥에도 시민들의 소소한 일상이 펼쳐져 그냥 바라만 보고 있어도 좋았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⑧  (2) 2018.05.24
[호주] 멜버른 ⑦  (2) 2018.05.21
[호주] 멜버른 ⑥  (6) 2018.05.17
[호주] 멜버른 ⑤  (2) 2018.05.14
[호주] 멜버른 ④  (2) 2018.05.10
[호주] 멜버른 ③  (2) 2018.05.07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즐거운 우리집 2018.05.17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
    오늘도 비가 오네요.
    주말 까지 온다고 하니, 우산 잘 챙기세요~ ^^

  2. justin 2018.06.04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의 글과 사진을 읽어서 이렇게 멜버른의 소소한 일상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일부를 엿볼 수 있어서 좋네요~ 대부분 관광객들이 관광명소에서 어떻게든 튀어보이거나 멋진 '인생사진' 찍으려고 할때말이죠~

    • 보리올 2018.06.05 0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여행하는 방식이 좋다고 이야기하긴 그렇다만 남들과 좀 다르게 행동하는 것도 괜찮지 않냐? 두 발로 도심을 걸어 다니며 구석구석 살펴보는 것이 난 좋더구나.

  3. 바다 2018.09.19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낭만이 있는 도시네요. 고풍스런 느낌도 들고요
    잘 보고 갑니다.




갑자기 빗방울이 떨어져 급히 피신한다고 들어간 건물이 바로 주립 도서관이었다. 건물이 무척 고풍스럽고 웅장하게 생겨 전혀 도서관이라 생각하지 않았다. 이 주립 도서관은 1826년에 호주에선 처음으로 생겼다고 한다. 외국인이라도 아무런 제약없이 안으로 들어갈 수가 있었다. 엄청난 장서를 자랑하는 독서실엔 사람들이 테이블에 앉아 조용히 책을 읽고 있어 발걸음을 조심스레 움직였다. 독서실을 둘러보고 2층 전시관으로 올라갔더니 태양 아래(Under the sun)’란 제목으로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고, 그 옆에는 호주 정원을 주제로 또 다른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시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휴식처이자 문화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공간으로 도서관이 활용되고 있어 너무나 좋았다. 며칠간 궂은 날씨가 계속되어 시드니에 대한 인상이 흐려지던 차에 이 주립 도서관이 막바지에 멋진 반전을 이루어 주었다.

 

오후엔 버스를 타고 본다이 비치(Bondi Beach)로 갔다. 길이가 1km에 이르는 넓은 해변이 있다고 해서 모처럼 모래 위를 걷고자 찾아간 것이다. 난 본다이가 영어인줄 알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바위에 부서지는 물이란 의미의 원주민 말이었다. 이 본다이 비치는 호주에선 워낙 유명한 해변이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 중 하나라 한다. 시드니 외곽으로 빠져 본다이 비치에 내렸더니 날이 서서히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해변으로 내려서 모래 위를 걸었다. 발이 모래에 푹푹 빠져 의외로 걷기가 힘들었다. 석양이 내려 앉는 시각인데도 바다에는 서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고, 해변을 걷거나 조깅을 즐기는 사람들 또한 많이 눈에 띄었다. 날이 완전히 저물 때까지 해변에 있다가 버스가 다니는 큰 길로 나와 본다이 비치의 야경을 잠시 구경했다.


웅장한 외양과 유구한 전통을 자랑하는 NSW 주립 도서관



주립 도서관 안으로 들어서 많은 사람들이 독서에 열중하고 있는 모습을 둘러 보았다.




2층 전시실에선 태양 아래란 제목으로 독특한 시각의 사진전이 열리고 있었다.




호주 정원을 보여주는 전시관에선 호주의 다양한 식생, 그리고 호주인들의 자연관을 접할 수 있었다.



주립 도서관 안에 있는 카페에서 샌드위치로 간단하게 점심을 때웠다.







호주에서 아주 유명한 본다이 비치엔 저녁 무렵임에도 사람들이 꽤 많았다.



본다이 비치에서 빠져 나와 잠시 큰 길을 걸으며 야경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①  (2) 2018.04.02
[호주] 시드니 ⑧  (2) 2018.03.30
[호주] 시드니 ⑦  (2) 2018.03.28
[호주] 시드니 ⑥  (2) 2018.03.26
[호주] 시드니 ⑤  (2) 2018.03.23
[호주] 시드니 ④  (4) 2018.03.2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4.17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서관이 해리포터 나오는 것 같이 운치가 있네요! New South Wales 면 웨일즈 후손들인걸까요? 마치 Nova Scotia 같이요!

    • 보리올 2018.04.18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주 여러 도시에 있는 도서관들이 다 괜찮더구나. 그것도 하나의 문화 수준인데... NSW는 웨일즈 후손들과는 관계가 없어 보인다. 처음 여기를 온 제임스 쿡 선장이 그렇게 이름을 붙여다고 전해진다. 쿡 선장은 스코틀랜드계인데 그렇게 명명한 데는 나름 이유가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