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27 [태국] 방콕 (1)

 

오래 전에 가족 여행으로 식구 모두가 태국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다. 언제였는지도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여행사를 통해 예약한 값싼 패키지 상품이라 꽉 짜여진 일정에 옵션과 쇼핑까지 공공연히 끼워 넣어 짜증이 많이 났던 기억이 난다. 웬만하면 다시는 이런 패키지 여행을 하지 않으려 했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또 다시 태국 패키지 여행을 신청하게 되었다.

 

내 최종 목적지는 네팔 카트만두였기에 밴쿠버에서 방콕으로 가는 저렴한 항공권을 찾고 있었다. 마침 밴쿠버를 출발해 서울을 경유, 방콕까지 가는 대한항공 항공권이 특가로 나온 것이 있어 잽싸게 잡았는데, 여기에 3 4일의 태국 패키지 여행이 끼워져 있었던 것이다. 관광 일정은 예전 여행과 별 차이가 없었다. 똑같은 것 한 번 더 본다고 무슨 일이야 있겠냐 싶은 마음으로 태국으로 건너왔다.

 

태국 현지 가이드는 우리가 밴쿠버에서 온 첫 팀이라고 제법 신경을 쓰는 편이었다. 그나저나 가이드에겐 관광 안내보다는 옵션과 쇼핑에 더 관심이 많을텐데 나는 거기엔 관심이 없으니 가이드가 섭섭하지 않을 선에서 적당히 절충을 하는 지혜가 필요했다. 투어 자체는 별난 것이 없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방콕 시내의 왕궁을 먼저 방문했다. 그리고 배를 타고 강을 달리며 수상가옥을 구경했다. 비가 억수로 오는데도 조그만 보트에 물건을 싣고 우리에게 팔기 위해 다가오는 상인들도 예전과 같았다. 

 

 

 

 

 

 

 

3 4일의 관광 일정을 마치고 공항에서 일행들과 헤어져 혼자 방콕에 남았다. 이제부턴 나홀로 여행인 것이다. 배낭 여행객들이 많이 모인다는 카오산 거리를 찾아갔다. 스스로 찾아간 것이 아니라 택시 기사가 왓차나 송크람 사원 앞에 내려 주었다는 표현이 맞겠다. 그 근방에 있는 저렴한 게스트 하우스를 잡았다. 앞으로 배낭 여행을 다니려면 이런 방식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나름 명분을 내세웠지만 사실은 가지고 온 미화가 그리 넉넉치가 않았다.

 

여기에 있는 게스트 하우스는 배낭 여행객의 집결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계 각국에서 온 젊은이들이 이합집산을 하는 재미난 곳이다. 에어컨과 욕실이 있는 싱글룸의 경우 하룻밤에 400 바트를 받는다. 내가 들어간 카오산 팰리스 인(Khaosan Palace Inn)은 그 가격대치곤 괜찮아 보였다. 동대문이란 한국 식당이 그리 멀지 않아 우리 음식도 먹을 수 있었지만 여러가지 궁금한 것도 물어볼 수 있었다.

 

 

 

지도 한 장 들고 시내 구경에 나섰다. 더운 날씨에 도심을 걸어다니며 하루 종일 발길 닿는대로 구경하는 진짜 여행을 한 것이다. 전세 버스를 타고 다니는 편한 여행에 익숙해진 몸과 마음에 약간의 긴장감을 불어넣어 주었다. 다시 왕궁까지 걸어 갔다. 오늘은 날씨가 화창해 기분이 덩달아 좋았다. 쇼핑몰에 들렀다가 전철을 타고 야시장까지 둘러 보았다. 우리나라 남대문 시장처럼 시끌법적한 것이 오히려 정감이 갔다. 게스트 하우스로 돌아오니 땀에 절어 반쯤 녹초가 되었다. 허기는 동대문에서 한식으로 달래주고, 육체적 피로는 시원한 태국 마사지로 풀어 주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카트만두 풍경 - 2  (4) 2012.12.01
[네팔] 카트만두 풍경 - 1  (1) 2012.11.30
[태국] 랏차부리와 칸차나부리  (4) 2012.11.29
[태국] 파타야  (1) 2012.11.28
[태국] 방콕  (1) 2012.11.27
[네팔] 카트만두  (2) 2012.11.0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종인 2012.12.19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오래전에 가족끼리 갔다온 태국이 생각이 납니다. 저번에 사진 앨범 정리하다가 본거 같은데 그때가 아마 제가 중학교인걸로 기억나요.
    여기저기 많은 것을 둘러보고 길거리 음식도 먹어보고 아버지와 단둘이 맛사지 받으러 갔다오고 동생들과 발맛사지 받았던 기억들 등등
    새록새록 다 떠오르네요. 저도 그때 사진을 좀 찍었더라면 저만의 시각으로 막 찍어댔을텐데 아쉽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