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1.18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 <7>

 

 

남룽부터 티벳 냄새가 물씬 풍겼다. 티벳 절인 곰파와 스투파, 마니석들이 심심찮게 나타난다. 지금까지 지나온 마을과는 얼굴 생김이나 의상, 주거 형태도 사뭇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북부 산악지대에는 티벳에서 망명한 사람들이 많이 살기에 티벳 불교의 영향이 절대적이다. 비가 내리기 시작하며 날씨도 많이 쌀쌀해졌다. 이제 슬슬 고산병을 걱정해야 할 높이가 된 것이다. 물을 많이 마셔라, 술을 삼가라, 잠잘 때도 모자를 써라 등등 주문이 점점 많아졌다.

 

(Lho)를 지나면서 해발 3,000m를 올라섰다. 부디 간다키 강도 폭이 좁아져 계류 정도로 격이 낮아졌지만 격류가 만드는 굉음은 여전했다. 쉬얄라(Shyala)에서 오늘의 목적지, 사마 가운(Sama Gaun)까진 한 시간 거리라 적혀 있었다. 우리 출현에 동네 꼬마들이 우루루 몰려 나왔다. 그들에겐 좋은 구경감이 생긴 것이다. 아이들을 불러모아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바로 볼 수 있는 디지털 카메라가 마냥 신기한 모양이었다.

 

오후 3시가 넘어 해발 3,390m에 위치한 사마 가운에 도착했을 때에는 비가 함박눈으로 변해 온세상을 눈천지로 만들었다. 사마 가운은 인구 1,000명이 모여사는 꽤 큰 마을이었다. 이 산중에 드넓은 초원이 나타나 사람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이 높이에서 야크와 말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는 전원 풍경을 만날 줄이야. 내일이면 마나슬루 베이스 캠프에 올라야 하는데 계속 퍼붓는 눈 때문에 어떨지 모르겠다.

 

프랑스와 네덜란드에서 온 트레킹 팀이 이미 마을을 점령하고 있었다. 텐트치기 좋은 장소는 그들이 이미 차지한 터라 우리는 로지안 대청마루같은 곳에 텐트를 쳤다. 눈을 직접 맞지 않아 그나마 다행이었다. 부엌에 모여 화롯불을 둘러싸고 이야기를 나눈다. 일본 원정대와도 인사를 나눴다. 이렇게 계속 눈이 내리면 내일 일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 이야기를 나누다가 저녁 늦게 잠자리에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