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컬리컴 폴스 주립공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21 [밴쿠버 아일랜드] 유클루렛 - 와일드 퍼시픽 트레일



퍼시픽 림 국립공원의 레인포레스트 트레일(Rainforest Trail)을 먼저 걸었다. 여긴 루트 A와 루트 B 두 개의 트레일이 하이웨이를 가운데 두고 나뉘어져 있는데, 그 각각이 1km의 길이를 가지고 있었다. 온대우림이 어떤 것인지, 어떤 나무로 구성되어 있는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트레일이었다. 차를 몰아 유클루렛(Ucluelet)으로 향했다. 토피노에서 남으로 40km 떨어져 있는 유클루렛은 원주민 말로 안전한 항구의 사람이란 의미란다. 인구 1,600명이 살고 있다. 여기 오면 대체로 선착장 주변을 돌며 시간을 보냈는데, 이번에는 선착장 대신 앰피트라이트(Amphitrite) 등대를 도는 와일드 퍼시픽 트레일(Wild Pacific Trail)의 라이트하우스 루프(Lighthouse Loop)를 걷기로 했다. 코스트 가드 로드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트레일로 들어섰다. 라이트하우스 루프의 길이는 2.6km로 여유롭게 걸었음에도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았다. 태평양 연안을 따라 걷는 길이지만, 대부분 수풀 우거진 산길을 지나다가 가끔 조망이 트이는 전망대에서 바다를 보며 쉬기도 했다. 바클리 사운드(Barkley Sound)와 브로큰 그룹 아일랜즈(Broken Group Islands)가 우리 눈 앞에 펼쳐지곤 했다. 앙증맞은 크기의 등대 부근에선 원주민으로 보이는 젊은 커플이 결혼식을 마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었다. 우리도 웃음으로 축하 인사를 보냈다.







퍼시픽 림 국립공원의 레인포레스트 트레일을 걸었다.

계단으로 된 보드워크를 걸어가면서 온대우림의 식생을 볼 수가 있었다.


유클루렛 표지판을 지나 유클루렛에 도착했다.








와일드 퍼시픽 트레일의 라이트하우스 루프를 걸었다. 태평양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도처에 있었다.

등대에선 원주민 커플이 결혼식을 마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었다.



밴쿠버 아일랜드에서 마지막 하룻밤을 묵은 리틀 컬리컴 폴스(Little Qualicum Falls) 주립공원 캠핑장




밴쿠버로 나가는 페리를 타기 위해 나나이모의 BC 페리 터미널에 닿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