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르크에서 ICE 고속 열차를 타고 뮌헨(München)으로 내려갔다. 30년 전에 경험했던 옥토버페스트(Oktoberfest)의 낭만을 아내와 막내딸에게도 소개한다는 마음이었다. 옥토버페스트는 9월 말에 시작해 10월 초까지 16일에서 18일 동안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에서 가장 큰 맥주 축제다. 올해는 921일에 시작해 106일에 끝났다. 매년 날짜가 조금씩 바뀐다. 이 기간에 전세계에서 6백 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온다니 실로 어마어마한 규모다. 요즘엔 세계 각국에서 이 옥포버페스트를 흉내내서 또 다른 옥토버페스트를 연다. 기차에서 내린 뮌헨역은 엄청난 인파로 붐볐고, 뮌헨 시내 어디서나 옥토버페스트의 열기가 느껴졌다. 렌터카를 인수해 행사장으로 차를 몰았다. 행사장은 그리 멀지 않았지만 길이 막히고 주차장을 찾는다고 빙빙 도느라 시간만 허비했다. 행사장에서 꽤 멀리 떨어진 곳에 차를 세우고 행사장까지 걸어가야 했다. 처음부터 진이 빠지는 느낌이었다.

 

행사장 입구를 찾아 안으로 들어섰다. 옛 추억을 떠올리며 다시 찾았지만 옥토버페스트는 예전과 같은 낭만을 느낄 수가 없었다. 세상에 난장판도 이런 난장판이 없었다. 사람이 너무 많아 사람 외에는 구경할 것이 아무 것도 없다면 과장일까. 이름깨나 있는 빅텐트는 사전 예약이 없으면 들어갈 수가 없었다. 스몰텐트로 가서 입장이 가능한지 물어보았더니 귀찮다는 표정으로 손을 내젖는다. 어느 곳이나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줄이 길었다. 텐트 입장을 포기하고 큰길을 따라 걸으며 옥토버페스트 분위기나 맛보는 것이 전부였다. 길거리에서 커리 부르스트와 브라트 부르스트를 먹은 것이 그나마 기억에 남았다. 술에 취한 젊은이들 사이에 주먹질이 오가는 상황이 되자 금방 경찰이 달려왔다. 다시는 올 곳이 아니구나 싶어 오래 머물지 않고 행사장을 떠났다.

 

행사장 밖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손님들은 행사장의 무질서와 혼잡을 피해 나온 사람들이 아닌가 싶었다. 행사장에서 마시려 했던 맥주도 여기서 마셨다. 1리터 잔으로 기분을 내고 싶었지만 운전을 해야 해서 파인트 한 잔으로 만족해야 했다. 맥주는 역시 뮌헨 맥주가 맛있었다. 이렇게라도 한 잔 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옥토버페스트에 대한 미련이 남아 대낮에 뮌헨 시내에 있는 뢰벤브로이켈러(Löwenbräukeller)를 찾아갔다. 뮌헨 여행을 시원한 뢰벤브로이 맥주로 마감하기 위함이었다. 대낮이라 그런지 차분한 분위기에 사람도 많지 않았다. 뢰벤브로이에서 직접 만든 맥주에 비엔나 슈니첼, 커리 부르스트를 시켜 안주로 했다. 이제 뮌헨을 뜬다. 처음 보는 사람이라도 격의없이 어깨동무를 하고 테이블에 올라 밴드의 경쾌한 음악에 맞춰 춤을 추지는 못 했지만 솔직히 아쉬움이 크진 않았다.

 

행사장 입구를 들어서면 옥토버페스트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대관람차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옥토버페스트 행사장에서 맥주 한 잔 하기가 무척 어려웠다. 엄청난 인파에 파묻혀 제대로 길을 걷는 것도 쉽지 않았다.

 

 

중앙대로 양쪽에 자리잡은 기념품 가게나 소세지를 파는 가게도 넘치는 인파에 성업 중이었다.

 

 

 

 

 

 

호프브로이, 뢰벤브로이, 아우구스티너 등 옥토버페스트에 참여하는 14개 빅텐트는

사전에 예약하지 않으면 들어갈 기회조차 없었다.

 

뮌헨 시내에서 만난 뢰벤브로이 맥주 공장

 

 

 

 

 

뢰벤브로이켈러에서 호젓하게 뮌헨 맥주를 맛보는 시간을 따로 가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9.11.15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세계의 취객들이 모인다는 그 옥토버페스트! 한창 축제 막바지에 다녀오셔서 난장판이었나봐요! 저는 그나마 뮌헨친구가 있어서 예약은 못했지만 텐트에 비집고 들어갈 수 있었답니다. 운이 꽤 좋은 편이죠 😁 다음에 (내년에) 가게 된다면 꼭 김서방과 전통의상을 입고 다녀오고 싶습니다! 👌🏻

    • 보리올 2019.11.15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엔 사람들로 흥청이는 곳에서 재미도 찾았다만 지금은 이런 난장판이 별로더구나. 과거의 낭만이 모두 깨져버렸다. 그래도 평생 한 번은 가봐야할 곳이 아닌가 싶다.

  2. 시윤맘 2019.11.15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마전 할로윈에 이태원에 갔다가 각종 분장하고 거리를 활보하는 젊은이 무리에 흡수되지 못하고 조용한 거리로 빠져나온 경험이 있어요. 옥토버페스트에 나름 환상을 가지고 있는 저였는데 아버님 포스팅을 보니 조금은 김이새는데요?😭 하지만 꼭 옥토버페스토가 아니어도 독일에서 마시는 맥주는 정말 맛있을거 같아요😀

    • 보리올 2019.11.15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옥토버페스트는 엄청난 상업적 이벤트가 되어 버려 낭만이 없더구나. 실망은 했지만 그래도 평생 한 번은 가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독일엔 무척 다양한 맥주가 있어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에겐 천국이지. 맛있는 맥주를 찾아다니는 여행도 좋을 것 같다.

  3. justin 2019.11.15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 때는 아저씨들께서 그렇게 맛있게 드시던 맥주와 소시지 콤보가 어떤 맛인지 너무 궁금했습니다. 그때 먹은 소시지는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컸으니까 맥주도 같이 먹어봐야겠군요!

    • 보리올 2019.11.15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아들에게 맥주는 안 주고 소시지만 줬던 모양이구나. 한 모금 하고 싶다고 하지 그랬냐. 독일에선 맥주를 물 대신 마신다고 하잖아.

  4. 지인 2019.12.01 0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의 축제였는데 역시나...이젠 저렇게 사람 많은곳 가기가 두려워져요ㅋㅋㅋ여행은 좋고 관광지도 너무 좋지만요 ^0^ 그래도 아빠와 한잔했던 뢰벤브로이맥주는 잊지못할거에오 ❤️

    • 보리올 2019.12.01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축제라는 것이 원래 시끌법적한 특징이 있다만 저런 난장판은 나도 별로더구나. 경치가 좋고 한적한 곳에서 징니와 맥주 한 잔 하는 게 훨씬 좋지.



워싱턴 주를 동서로 관통하는 US 루트 2, 2번 하이웨이를 달렸다. 워싱턴 주의 에버렛(Everett)에서 미시간 주까지 연결되는 이 도로는 워싱턴 주에만 525km에 이르는 구간을 갖고 있다. 그 안에 두 개의 시닉 바이웨이(Scenic Byway)가 있고, 캐스케이드 산맥(Cascade Range)과 컬럼비아 고원지대(Columbia Plateau)도 지난다. 그 이야기는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시원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는 의미다. 우리는 동에서 서쪽으로 달렸다. 처음엔 얕은 구릉이 넘실대는 평원지대가 펼쳐지더니 웨나치(Wenatchee) 부근부터는 산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푸른 하늘에 뭉게구름이 떠있어 우리 눈으로 들어오는 풍경이 제법 아름다웠다. 특히, 로키 리치 댐(Rocky Reach Dam)에 의해 만들어진 인공 호수인 엔시엇 호수(Lake Entiat) 주변으론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이 아주 멋졌다.

 

루트 2를 달리다가 캐시미어(Cashmere)에 잠시 들렀다. 3,000명이 조금 넘는 인구를 가진 조그만 마을이었다. 캐스케이드 산맥에 속하는 산들이 마을을 둘러싸고 있었다. 마을 뒤로 나무도 없는 황량한 산이 눈에 들어왔다. 푸른 색을 찾기가 어려웠고 온통 누런 색깔이 대세였다. 예전에 다녀간 적이 있는 유명한 캔디 가게는 문을 닫았다. 마을 구경을 마치고 바로 빠져 나왔다. 캐시미어에서 10여 분 달리면 레벤워스(Leavenworth)가 나온다. 한때 이 지역 경제를 책임졌던 목재업이 쇠퇴하면서 존립 자체가 위협을 받던 레벤워스는 1962년 주민들이 뜻을 모아 독일 바바리아 마을을 본뜬 테마 마을로 재탄생하게 되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덴마크 마을 솔뱅(Solvang)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한다. 뮌헨의 맥주 축제를 본따 매년 옥토버페스트도 연다. 그 덕에 이제는 워싱턴 주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부상을 했다.









루트 2를 달리며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을 즐길 수 있었다.






캐시미어는 워싱턴 주 중앙에 위치한 조그만 마을로 유명한 캔디 공장이 있어 잠시 들렀다.







독일의 바바리아 마을을 본따서 만든 테마 마을인 레벤워스는 이제는 꽤 유명한 관광지로 떠올랐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3.16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싱턴 주에서 옥토버페스트를 한다고는 들었는데 그 마을 이름이 레벤워스였군요! 그러면 옥토버페스트때 맛나는 독일 맥주를 실컷 마셔볼 수 있겠네요? 독일에 직접 가서 맛 보는 것이 최고이겠지만 나중에 레벤워스에서 대리만족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