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토목학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6.09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 1 (2)

 

LA에서 101번 하이웨이를 타고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로 올라왔다. 샌프란시스코는 사실 초행길이었다. 내가 이 유명한 도시에 대해 무엇을 아는가 싶어 머릿속에 떠오르는 단상들을 모아봤더니 대략 다섯 개가 나왔다. 가장 먼저 골든 게이트 브리지(Golden Gate Bridge), 즉 금문교가 떠올랐고, 그 다음으로 가파른 언덕을 오르내리는 구불구불한 길, 옛 정취를 물씬 풍기는 트램처럼 생긴 케이블카, 북미에서 가장 크다는 차이나타운, 그리고 애플이 떠올랐다. 다 샌프란시스코를 특징짓는 단어지만 그 밖에도 이 도시 특유의 문화나 분위기를 빼놓으면 안 된다. 미국 내에서 자유주의 운동의 중심에 있는 도시답게 히피 문화와 동성애자, 반전 운동가에 매우 우호적인 도시라는 것도 나중에 알았다.

 

아침부터 서둘러 시내 구경에 나섰다. 저녁에는 북으로 길을 떠나기 때문이다.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유명한 랜드마크인 금문교부터 찾았다. 안개가 자욱해 제대로 볼 수 있는 것은 없었다. 이 안개 또한 샌프란시스코를 유명하게 만든 존재라니 할말을 잃었다. 타워로 연결된 케이블만 안개 지욱한 하늘로 솟구쳐 오른다. 이 금문교는 4년 간의 험난한 공사 끝에 1937년 개통되었다. 다리의 길이는 2.7km로 두 개의 타워와 두 개의 굵은 케이블이 다리를 지탱하고 있는 구조다. 케이블 하나의 길이가 2,332m에 이르고 그 지름은 92.4cm라고 적힌 안내판을 케이블 한 토막과 함께 다리 입구에 전시해 놓고 있었다. 미국토목학회가 현대의 세계 7대 불가사의를 정하면서 이 금문교도 그 중에 하나로 넣었는데 과연 그런 대접을 받을 가치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이젠 샌프란시스코의 관광지로 변한 피어(Pier) 39로 갔다. 유람선을 타기 위해 오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바다사자(Sea Lion)를 보러 왔다. 1989년 지진이 일어난 이후에 갑자기 바다사자들이 여기로 몰려왔다고 한다. 왜 사람들이 많은 대도시를 서식지로 택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어쩌면 이 근방에서 헤링을 쉽게 잡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여름에는 남으로 이주하는 무리들이 있어 개체수가 줄지만 겨울에는 900마리까지 늘어난다고 한다. 피어 39에서 가까운 피셔맨스 워프(Fishermans Wharf)로 갔다. 이 또한 샌프란시스코의 명소 가운데 하나다. 제퍼슨 스트리트를 따라 걸었다. 붉은 벽돌을 사용한 유서깊은 건물, 게를 쪄서 내놓는 길거리 식당, 빨간 칠을 한 트램, 재미있게 생긴 수륙양용차 등 시간을 되돌리는 듯한 분위기가 너무나 좋았다.

 

 

 

 

 

 

안개 자욱한 금문교 앞에 서자, 이 도시가 왜 안개의 도시란 닉네임을 가졌는지 이해가 갔다.

안개 속을 헤치고 금문교 위를 걸었다.

 

바다에 떠있는 알카트라즈 섬이 마치 배처럼 보였다. 처음엔 도시 방어를 위해 요새로 구축했지만

1934년부터 1963년까지 연방 교도소로 사용하면서 악명을 높였다. 지금은 관광 명소로 탈바꿈했다.

 

 

 

 

바다사자를 만나러 갔던 피어 39도 안개 때문에 좀 칙칙하게 보였다. 바다사자의 숫자도 그리 많지 않았다.

 

 

 

 

 

 

어느 도시를 가던 피셔멘스 워프는 꼭 들러보려 한다.

바닷가에 면한 도시의 옛 정취를 맛볼 수 있으며 사람 사는 활기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차를 몰아 도심으로 향했다. 오랜 세월을 묵묵히 이겨낸 건물들이 하나둘 나타나기 시작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7.12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카트라즈 섬을 사진으로 확대해서 보니까 정말 군함같네요 ~ 저기서 영화를 많이 찍었다고 들었습니다.

    • 보리올 2016.07.12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카트라즈 섬엔 실제 가진 않았다. 저길 배경으로 찍은 영화론 더락(The Rock)이 떠오르는구나. 숀 코너리와 니콜라스 케이지가 주연을 했었지 아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