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수토 게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1.07 [남아공] 말로티-드라켄스버그 공원; 로열 나탈 국립공원, 투켈라 폭포 (2)

 

우리가 가려는 투켈라 폭포(Thukela Falls)는 앰피씨어터 상단에서 투켈라 협곡으로 떨어진다. 낙차가 무려 948m로 베네수엘라의 앙헬 폭포(Angel Falls)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낙차가 큰 폭포라 했다. 한 번에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다섯 차례로 나눠 낙하한다. 숙소에서도 폭포의 물줄기가 희미하게 보였다. 눈으로 보이는 거리라 투켈라 폭포가 그리 멀지 않은 것 같아 구글 맵으로 확인했더니 직선 거리는 수 km밖에 되지 않지만 꽤 멀리 돌아가야만 했다. 산행 기점인 센티널 주차장(Sentinel Car Park)까지는 차로 두 시간이 넘게 걸렸다. 바수토 게이트(Basuto Gate)에서 입장료를 내고 안으로 들어섰다. 처음엔 블록을 깐 도로였지만 곧 비포장도로로 바뀌었고 사륜구동이 아니면 올라갈 수 없을 정도로 도로 상태가 엉망이었다. 주차장에 도착했더니 입산 허가란 명목으로 또 돈을 받는다.

 

센티널 주차장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왕복 12km 거리에 5~6시간이 소요되는 여정이 우릴 기다리고 있었다. 처음엔 완만한 지그재그 길을 걸었다. 공원 측에서 사람을 고용해 산길에 블록을 깔고 있었다. 우리 앞에 해발 3,165m의 센티널 봉(Sentinel Peak)이 위엄을 떨치며 서있었다. 숙소에서 앰피씨어터를 올려다볼 때 오른쪽에 가장 두드러졌던 봉우리였다. 고도를 높여 센티널 봉과 비콘 버트리스(Beacon Buttress, 3121m) 아래를 트래버스하는데, 앰피씨어터 너머에서 구름이 몰려와 봉우리를 가리기 시작했다. 그 멋진 봉우리와 벼랑들이 졸지에 우리 시야에서 사라지는 것이다. 그 아쉬움은 여기저기서 나타난 야생화로 대신 풀 수밖에 없었다. 드디어 이 트레일에서 마주치는 어려움 가운데 하나라는 체인 래더(Chain Ladder)에 도착했다. 2단으로 된 사다리 두 개가 벼랑을 따라 15m 정도 수직으로 놓여 있었다. 오래된 것을 교체하는 중으로 보였다. 고소공포증이 있거나 산행 초보자라면 겁을 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다리를 타고 앰피씨어터 상부로 올랐다.

 

앰피씨어터 상부엔 푸른 초원이 넓게 펼쳐졌다. 소와 말, 양들이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전혀 예상치 못한 풍경이라 좀 의외였다. 레소토(Lesotho)에서 올라온 목동들이 우리를 반기며 먹을 것을 달라고 조른다. 여름철엔 이 고원에서 가축과 함께 생활한다고 했다. 남아공 친구가 점심으로 준비한 샌드위치를 반으로 잘라 건네 주었다. 수량이 그리 많지 않은 투켈라 강을 따라 폭포가 시작되는 지점으로 다가섰다. 수 십 미터의 폭포 상단만 겨우 시야에 들어왔고 나머진 모두 구름에 가렸다. 날씨가 좋지 않아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폭포 주변을 서성이며 바람에 구름이 걷히길 기다렸지만 날씨는 끝내 우리 편이 아니었다. 가끔 구름 사이로 절벽 아래 풍경을 감질나게 보여주는 것이 전부였다. 그것으로 만족하자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발걸음을 돌렸다.

 

센티널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산행을 시작했다.

 

우리 눈 앞에서 위엄을 떨치고 있는 센티널 봉 아래로 트레일이 굽이쳐 오르고 있다.

 

센티널 봉 하단부를 트래버스하며 센티널 봉의 수직에 가까운 벽을 올려다보았다.

 

능선 너머로 수려한 산악 풍경이 모습을 드러냈다.

 

 

 

꾸준히 고도를 올리고 있는데 앰피씨어터 너머에서 구름이 몰려와 봉우리들을 가리기 시작했다.

 

 

앰피씨어터의 고원에 오르려면 이 체인 래더를 올라야 한다. 오른쪽 사다리는 오래된 것이라 왼쪽 사다리로 올랐다.

 

 

해발 3,000m 가까운 앰피씨어터 상부엔 넓은 초원이 펼쳐져 평화로운 느낌을 주었다.

레소토 목동들이 돌보는 소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강폭이 크지 않은 투켈라 강을 따라 폭포가 시작되는 지점으로 이동했다.

 

낙차 948m를 가진 폭포라지만 우리가 본 물줄기는 이것이 전부였다.

 

 

 

끝내 구름은 걷히지 않았다. 이 정도 풍경을 선사한 것에 감사하기로 했다.

 

 

 

한층 여유로워진 하산길이라 산사면에 핀 야생화와 바위에서 휴식을 취하던 도마뱀도 눈에 들어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매일검색 2020.11.07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이쁘게 잘보고갑니다!
    공감꾸욱~
    괜찮으시면 제 블로그도 한번 놀러와주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