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견기념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27 [포르투갈] 리스본 ⑥ (2)

 

 

철로 아래에 놓인 지하도를 건너 발견기념비(Padrao dos Descobrimentos)로 갔다. 대항해시대를 연 엔리케 왕자(Dom Henrique)의 사후 500주년을 기념해 세워진 이 발견기념비는 포르투갈 전성기를 잊지 않으려는 포르투갈 사람들의 몸부림 같았다. 엔리케 왕자는 주앙 1세의 셋째 아들로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려는 열망이 강했다. 아프리카 서해안에 여러 차례 탐사선을 보내 인도로 가는 항로를 개척하려 했다. 물론 그의 생전에 인도 항로를 개척하진 못 했지만 모든 것은 엔리케 왕자의 혜안에 의한 투자 덕분이라 할 수 있다. 그로 인해 대항해시대가 도래했기 때문에 후세 사람들은 그를 항해왕이라 부르는데 주저함이 없다. 53m 높이의 발견기념비 앞에 섰다. 현대식 조형물이라 감동은 좀 덜 했지만 대항해시대를 풍미했던 사람들이 오밀조밀하게 조각되어 있었다. 가장 앞에 있는 사람이 엔리케 왕자이고, 발견기념비가 세워진 장소가 바스코 다 가마(Vasco da Gama)가 항해를 떠난 자리였다고 한다.

 

발견기념탑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벨렝탑으로 걸어갔다. 사람들로 꽤나 붐비는 가운데 도로에서는 무슨 마라톤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벨렝탑에 도착했더니 여기도 입장권을 사려는 줄이 장난이 아니었다. 지레 포기하는 것이 오히려 맘 편했다. 벨렝탑 주변을 산책하며 시간을 보냈다. 제로니무스 수도원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벨렝탑 또한 마누엘 양식으로 지어졌다. 직사각형 모양의 벨렝탑은 마치 테주 강 위에 떠있는 배 같았다. 한때는 세관으로 쓰이다가 나중엔 정치법 수용소로 쓰였다고도 한다. 벨렝 지구를 빠져나오는 길에 길가에 늘어선 건축물들이 눈에 띄었다. 그 생김새도 독특했지만 벽면을 칠한 색상이 화려해 쉽게 눈에 들어왔다. 벨렝에 있는 햄버거 전문점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높이가 53m에 이르는 발견기념비가 테주 강가에 하늘 높이 세워져 있다.

 

 

 

발견기념비에 새겨진 사람들 가운데 가장 앞자리가 엔리케 왕자고, 그 다음이 바스코 다 가마라고 한다.

 

발견기념비 옆에는 1922년 리스본에서 남대서양을 횡단해 브라질 리오 데 자네이루까지 날아간

수상비행기의 복제품이 전시되어 있었다.

 

  

 

 

벨렝탑으로 가는 길에 눈에 들어온 테주 강가 풍경. 무슨 마라톤 행사가 열려 더 혼잡했다.

 

 

 

 

 

외따로 테주 강가에 자리잡은 벨렝탑은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었다.

 

 

 

 

벨렝 지구에서 눈에 들어온 건물의 외관과 색채 역시 인상적이었다.

 

 

벨렝의 유명한 에그타르트 집 옆에 있는 햄버거 전문점 오노라토(Honorato)에서 햄버거로 점심을 해결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먹거리  (2) 2019.06.03
[포르투갈] 리스본 ⑦  (0) 2019.05.30
[포르투갈] 리스본 ⑥  (2) 2019.05.27
[포르투갈] 리스본 ⑤  (4) 2019.05.23
[포르투갈] 리스본 ④  (0) 2019.05.20
[포르투갈] 리스본 ③  (0) 2019.05.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희 티켓 2019.05.27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담에 한번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