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밴프국립공원

[캐나다 로키] 요호 국립공원, 오하라 호수 한국에서 고등학교 친구 두 명이 캐나다로 건너왔다. 우연히 TV에서 캐나다 로키에 관한 방송을 보곤 나에게 전화를 해서 캐나다에 가도 되냐고 물었다. 나야 친구들하고 맘 편하게 여행하는 것을 좋아하니 아무 때나 오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 날로 항공편 예약에 들어가 비수기가 시작하는 9월 말에 두 친구가 캐나다에 나타난 것이다. 밴쿠버에서 일정을 시작해 2주 동안 많은 곳을 걷고 구경했다. 숙박은 호텔이나 로지에서 묵기도 했고 캠핑도 했다. 식사 또한 매식과 취사를 병행하며 캐나다 식문화도 이해할 기회를 주면서 동시에 한식으로 입맛을 돋우기도 했다. 캐나다 로키를 간 적이 셀 수 없이 많지만 가장 즐겁고 맘 편한 여행은 이 친구들과 하지 않았나 싶다. 여기에 전 일정을 소개하는 것은 좀 그렇고 해서 오하라.. 더보기
[캐나다 로키] 요호 국립공원, 왑타 하이라인 요호 국립공원(Yoho National Park)은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하는 태평양 철도회사(CPR) 덕택에 이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철도 부설을 위한 측량에 이어 1885년 이곳을 지나는 철도가 놓이자, 이 지역의 아름다움이 자연스레 드러나게 되었고 그에 부응해 캐나다 정부는 1886년 국립공원으로 지정한 것이다. 캐나다 최초 국립공원인 밴프 국립공원에 이어 두 번째로 국립공원이 되는 영예도 얻었다. 1906년 캐나다 산악회(Alpine Club of Canada; ACC)가 결성되어 그 기념으로 첫 캠프를 연 곳도 요호 호수였다. 면적은 1,310㎢로 밴프나 재스퍼 국립공원에 비해 규모는 엄청 작지만 산세나 풍경의 빼어남은 결코 뒤지지 않는다. 사실 이 정도 크기면 우리 .. 더보기
[쿠트니 로키 산골마을] 레벨스톡 ③ ;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 설컥 산맥(Selkirk Mountains)에 속하는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Mount Revelstoke National Park)은 다른 국립공원에 비해선 그 규모가 크지 않다. 캐나다 로키를 대표하는 밴프 국립공원이 6,641㎢의 면적을 가지고 있는 반면,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은 260㎢에 불과하다. 규모가 작으니 볼거리나 즐길거리도 많지 않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벗어나 국립공원으로 드는 산악도로 입구에서 연간 패스를 구입하곤 안으로 들어섰다. 여기서 정상부까지는 26km 길이의 포장도로가 깔려 있어 편하게 정상으로 오를 수가 있다. 해발 1,835m에 있는 발삼 호수(Balsam Lake) 주차장에 차를 세우곤 호수 주변을 산책했다. 10분이면 호수 한 바퀴를 돌 수 있었다. 한여름에.. 더보기
[캐나다 로키] 쿠트니 국립공원, 스탠리 글레이셔 캐나다 로키의 한 축을 이루는 쿠트니 국립공원(Kootenay National Park) 또한 한겨울 추위가 만만치 않은 곳이다. 밴프 국립공원에서 93번 하이웨이를 타고 넘는 버밀리언 패스(Vermilion Pass)가 북위 51°가 넘으니 고산에서의 추위를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한겨울을 피해 봄으로 들어서는 4월에 스노슈잉을 하고자 스탠리 글레이셔(Stanley Glacier)를 찾았다. 산행기점은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Canada Highway)라 불리는 1번 하이웨이에서 버밀리언 패스를 넘으면 금방이다. 스탠리 빙하가 빤히 보이는 전망대까지 왕복 8.4km라 그리 힘들진 않다. 등반고도도 330m에 불과하다. 겨울철 스노슈잉에 적합한 코스로 여겨져 쉽게 마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