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게스트하우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5.09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2)

 

프놈펜에서 시아누크빌(Sihanouk Ville)로 가는 버스를 탔다. 지도 상으로 그리 멀어 보이진 않았는데 무려 다섯 시간이나 걸렸다. 호텔에 짐을 부리고 밖으로 나섰다. 타이 만에 면해 있는 시아누크빌은 일단 공기가 맑아 살 것 같았다. 시엠립이나 프놈펜은 예상 외로 공기가 탁해 기침이 잦았다. 시아누크빌의 상징으로 통하는 황금사자상(Golden Lions)이 있는 로타리에서 해변으로 발길을 돌렸다. 젊은 친구들이 무리지어 거리를 배회하고 있었고, 길거리나 해변엔 테이블을 펼쳐놓고 먹는 장사에 여념이 없었다. 해변이 온통 테이블로 덮여 있었다. 먹자판으로 불야성을 이루고 있는 해변이 아름답게 보이진 않았다. 아무리 관광지라 해도 이건 너무 하다 싶었다. 이래서 서양 친구들이 여길 많이 찾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해변에서 바닷바람을 쐬면서 맘껏 먹고 마셔도 큰 돈이 들지 않으니 얼마나 좋겠는가.

 

버스 터미널 근처에 있는 <스파게티 하우스>란 곳에서 샐러드와 스파게티로 저녁을 먹었다. 스파게티가 단돈 2불이란 광고에 혹하고 들어온 것이다. 나이 지긋한 백인 남자과 캄보디아 여자가 함께 운영하고 있었다. 내가 앉은 테이블에 동석하게 된 친구와 이야기를 나눴다. 데이비드라 이름을 밝힌 이 친구도 밴쿠버에서 왔다고 해서 반갑게 악수를 했다. 나이는 마흔 전후로 보였다. 컴퓨터 관련한 일을 하고 있는데 여기서 이미 4년읋 살았다고 했다. 물가가 너무 싸서 밴쿠버로 돌아가고픈 마음이 없단다. 이 세상엔 자유로운 사고를 가진 사람들이 참으로 많다는 것을 다시 확인했다. 지나는 바이크 택시를 불러 호텔로 돌아왔다. 꽤 나이를 먹은 노인네였는데 뼈만 앙상하게 남아 뒤에서 어깨를 붙잡기가 좀 미안스러웠다. 이 양반도 2불을 벌자고 이 밤중에 나온 것일까?

 

 

시아누크빌로 가는 버스는 현대자동차에서 만든 차량이었는데, 우리 말로 된 안내판이 있는 것을 보아선

한국에서 중고차량을 수입한 것 같았다.

 

이틀을 묵은 비치 로드 호텔은 저렴한 가격에도 시설은 괜찮은 편이었다.

 

시아누크빌 중심에서 남쪽 해변으로 가는 로타리에 두 마리의 황금사자상이 자리잡고 있다.

 

 

 

길거리나 해변 모두 먹자판으로 변해 호젓한 해변 산책을 방해했다.

 

그 다음 날 코롱 삼로엠으로 가기 위해 페리 티켓을 미리 구입했다.

 

 

 

스파게티 하우스에서 저녁을 먹으며 밴쿠버에서 왔다는 데이비드와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스마일 게스트하우스. 한글로 상호가 적혀 있었고 태극기도 걸려 있었다.

여기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했다.

 

 

 

 

 석양을 맞은 세렌디피티 비치(Serendipity Beach)의 비딧가 풍경

 

 

몽키 리퍼블릭(Monkey Republic)의 메뉴판에 슈니첼이 있어 선뜻 시켰는데 독일 본토의 맛과는 많이 차이가 났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시엠립-1  (2) 2016.05.11
[캄보디아] 코롱 삼로엠  (2) 2016.05.10
[캄보디아] 시아누크빌  (2) 2016.05.09
[캄보디아] 프놈펜-3  (4) 2016.05.06
[캄보디아] 프놈펜-2  (4) 2016.05.05
[캄보디아] 프놈펜-1  (4) 2016.05.0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6.03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마지막에 슈니첼을 보니까 저희 동네 슈니첼이 너무 먹고 싶네요! 지금 너무 배고픕니다 ~

    • 보리올 2016.06.04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맛없어 보이는 슈니첼을 보고 허기를 느꼈냐? 아무리 바빠도 식사는 하고 일을 해야지. 뉴 웨스트에 있는 식당은 슈니첼을 아주 잘 하는 집이지. 독일계가 아니면 그 맛을 잘 못내는 것 같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