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파일럿 마운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6.01 씨 투 서미트 트레일(Sea To Summit Trail)

 

큰딸이 산에 가자고 먼저 제안을 해서 내가 따라 나선 산행이었다. 코스는 물론 내가 골랐다. 산행엔 막내딸도 함께 해서 무척이나 기분 좋은 하루였다. 스쿼미시(Squamish) 못 미처 곤돌라 탑승장으로 차를 몰았다. 곤돌라 주차장이 이 트레일의 산행기점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에 곤돌라가 설치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땐 몹시 못마땅했지만 내 의사완 상관없이 곤돌라는 설치되었고, 몇 년이나 눈을 흘키며 이곳을 지나치다가 이제사 오게 된 것이다. 곤돌라와 연계해 만든 새로운 트레일에 씨 투 서미트란 멋진 이름이 붙여졌다. 속으로 이름 한번 잘 지었단 생각이 들었다. 곤돌라가 올라가는 서미트 로지(Summit Lodge)가 해발 885m 지점에 있으니 정확히 850m의 고도를 올려야 했다. 트레일 길이는 7.5km로 걸어 오르는 데만 3~4시간이 필요했다. 하산은 곤돌라로 했는데 편도만 이용하면 일인당 10불을 받는다.

 

산행 기점을 출발해 올리슨 크릭(Olesen Creek)을 지나면 스타와무스 칩으로 오르는 칩 피크 트레일(Chief Peak Trail)을 걷는다. 이 구간은 급경사로 되어 있고 나무 계단이 많아 종아리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여실했다. 급경사를 오르면 이젠 어퍼 쉐년 폴스 트레일(Upper Shannon Falls Trail)과 겹쳐 쉐년 크릭에 이른다. 조망도 별로 없는 숲길이지만 쉐년 크릭의 시원한 물줄기가 보기 좋았다. 절반 지점을 통과하면 조망이 탁 트이는 바위를 하나 만난다. 여기에 앉아 잠시 숨을 골랐다. 벌목 도로를 걷다가 마지막으로 용을 쓰면 정상에 닿는다. 로프를 잡고 오르는 구간도 있었다. 서미트 로지에 도착하면 멋진 풍경이 눈에 들어와 땀 흘린 것에 대한 보상을 해준다. 정상엔 커피 한 잔 하면서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야외 데크가 설치되어 있다. 출렁다리를 건너 스카이 파일럿 마운틴(Sky Pilot Mountain)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오고, 그 반대편으론 하우 사운드(Howe Sound)와 탄타루스(Tantalus) 연봉이 한 눈에 들어와 할말을 잊게 만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