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18 [호주] 시드니 ③ (2)




시드니 명물을 하나만 꼽으라면 누가 뭐라 해도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Sydney Opera House)가 선택될 가능성이 높다.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Harbour Bridge)를 함께 찍은 이미지는 시드니뿐만 아니라 호주를 대표하는 풍경으로 간주된다. 20여 년 전에 처음으로 시드니를 찾았을 때도 오페라 하우스를 가장 먼저 보고 싶었고, 여유 시간을 얻어 그 앞에 섰을 때는 가슴이 두근두근 뛰기도 했다. 이 앞에 서있다는 자체가 얼마나 감격스러웠는지 모른다. 이번에 다시 찾은 시드니는 감회가 좀 달랐다. 시드니에서 주로 걸어 다니거나 오팔 패스를 이용해 대중교통을 탔기 때문에 자연스레 발길이 오페라 하우스로 향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 덕분에 오페라 하우스를 대여섯 번인가 찾아간 기억이 난다. 그러다 보니 오페라 하우스에 대한 환상도 어느 정도 깨지고 가슴 설레는 일도 사라졌다. 시드니를 상징하는 랜드마크에서 내겐 그렇고 그런 건축물로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1959년에 착공해 1973년에 오픈한 이 오페라 하우스는 시드니의 상징적 건축물이다. 아니, 세계적으로도 무척 유명한 건축물로 인정받는다. 오죽하면 현대식 단일 건물임에도 2007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기도 했을까. 덴마크 건축가 외른 우쏜(Jørn Utzon)이 오렌지 껍질을 벗기던 도중에 착상을 얻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덕분에 특이한 형태의 지붕 모양을 갖게 되었고, 그 덕분에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게 된 연결고리가 나름 재미있다. 한 건축가의 창의적인 착상 하나가 우리 인류에게 대단한 선물을 안겨준 셈이다. 비록 그렇다 해도 오페라 하우스만으로 포스팅을 하려니 내용이 빈약하긴 하다. 여러 번 방문하다 보니 이미지가 많아서 그리 되었다. 그래도 촬영 날짜와 하늘이 다르고 일부는 야간에 찍기도 해서 느낌이 조금 다를 것이라 생각한다.





날씨가 좋았던 어느 날 오후에 오페라 하우스를 만났다. 날이 뜨거워 그런지 사람들도 그리 많지 않았다.







밤에 다시 찾은 오페라 하우스. 어둠 속에서 밝게 빛나는 지붕 형상이 인상적이었다.


무슨 이유인지 갑작스레 불꽃놀이가 벌어졌지만 오래 지속되진 않았다.







구름이 많이 낀 날이라 파란 하늘을 볼 수는 없었지만 오히려 오페라 하우스는 온화한 표정을 짓는 듯 했다.



오페라 하우스 주변 풍경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시드니 ⑤  (2) 2018.03.23
[호주] 시드니 ④  (4) 2018.03.20
[호주] 시드니 ③  (2) 2018.03.18
[호주] 시드니 ②  (2) 2018.03.15
[호주] 시드니 ①  (2) 2018.03.13
[뉴질랜드] 오클랜드  (2) 2018.03.07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4.05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삼스럽게 건축물의 중요성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기에 오페라하우스 대신 그저 평범한 고층빌딩이나 부둣가가 형성이 되었다면 시드니는 저렇게 유명해질 수 있었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