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비아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29 [포르투갈] 포르투 ② (2)

 

 

아줄레주(Azulejo)는 포르투갈의 독특한 도자기 타일 장식을 말한다. 주석 유약을 써서 그림을 그린 까닭에 타일에서 푸른색이 돈다. 아줄레주는 스페인을 거쳐 16세기 포르투갈로 유입된 아랍 문화라고 보면 된다. 아줄레주란 말 자체도 작고 아름다운 돌이란 아라비아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대항해시대를 통해 포르투갈을 강대국으로 만든 마누엘 1(Manuel I)1503년 스페인을 방문해 이슬람권에서 전래된 타일 장식을 보고 그에 매료되어 자신의 왕궁을 아줄레주로 장식한 것이 포르투갈 아줄레주 양식의 기원으로 친다. 그 이후 유행처럼 포르투갈 전역으로 퍼져 나간 덕에 이제는 아줄레주의 강국이 되었다. 스페인에서 발견한 타일 장식을 포르투갈에서 예술적 경지로 한 단계 끌어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아줄레주 타일 수만 장을 벽면에 붙여 하나의 대형 작품을 만든 이들의 노력에 절로 찬사가 나왔다.

 

리스본에서도 아줄레주 장식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포르투는 아줄레주를 채택한 건축물이 훨씬 더 많아 보였다. 그 중에서 가장 대표적인 건축물 두 군데를 돌아보았다. 먼저 상 벤투(São Bento) 기차역부터 들렀다. 역사 내부로 들어서면 사방에 아줄레주 타일을 사용한 화려한 벽화가 손님을 맞는다. 이 작품 모두는 조르지 콜라수(Jorge Colaço)1905년부터 1916년까지 심혈을 기울여 설치한 것이다. 2만 장이나 되는 타일을 사용해 역사적인 전투 장면이나 역대 왕, 왕족을 묘사하고 있었다. 여기서도 전투에 나선 항해왕 엔리케 왕자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아줄레주 장식이 멋진 또 하나의 명소, 산토 일데폰수 성당(Igreja de Santo Ildefonso)도 찾았다. 이 역시 조르지 콜라수가 1932년에 장식했다고 한다. 성당 외벽에 11,000장에 이르는 타일로 일데폰수 성인의 일생을 묘사해 놓았다.

 

 

 

 

 

상 벤투 역사를 둘러보며 아줄레주 양식을 예술적인 경지로 끌어올린 포르투갈의 저력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상 벤투 역에서 산토 일데폰수 성당으로 이동하면서 눈에 들어온 거리 풍경

 

 

 

 

 

포르투에는 아줄레주 타일 장식을 사용한 성당이 많았다. 그 중에서 우리 눈길을 끈 산토 일데폰수 성당을 찾았다.

 

동 루이스 1세 다리 아래로 연결된 골목길을 따라 도우루 강가로 내려섰다.

 

 

 

 

 

 

레스토랑과 카페가 즐비한 도우루 강가를 거닐며 여유로운 산책을 즐겼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④  (2) 2019.08.05
[포르투갈] 포르투 ③  (0) 2019.08.01
[포르투갈] 포르투 ②  (2) 2019.07.29
[포르투갈] 포르투 ①  (10) 2019.07.25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②  (0) 2019.07.22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①  (2) 2019.07.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e 2019.11.03 0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처럼 좋은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어 기쁘네요... 정말 사진도 좋고 글도 좋군요. 저도 창피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지만, 그만 두어야 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뭔가 올린다는 것이 힘이 드는 경우도 있어요. 내 여행사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시작했지만 그것도 시간이 지나니 압박이...
    다음 여행지인 포루투칼 정보를 찾다가 들어왔습니다. 멋진 사진과 정보 감사합니다.

    • 보리올 2019.11.03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빛이 나는 블로그도 아니면서 꾸준히 글을 올린다는 것이 여간 힘들지 않았습니다. 그 심정을 공감하시는 것 같아 반갑네요. 이렇게 힘이 나는 격려의 말씀 보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