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크로스 더 보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05 [캐나다 로드트립 - 14] 매니토바 위니펙 (2)



온타리오를 벗어나 매니토바 주로 들어섰다. 사방으로 펼쳐진 구릉에 호수가 많았던 지형이 사라지고 일망무제의 대평원 지역이 나타났다. 풍경 자체가 일순 바뀐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매니토바는 프레리(Prairie)라 불리는 대평원 지역에 있다. 캐나다 중앙에 위치해 동과 서를 나누는 역할을 한다. 위니펙(Winnipeg)으로 가는 도중에 메노나이트 헤리티지 빌리지(Mennonite Heritage Village)가 나타나 하이웨이를 벗어났다. 신교와 구교, 거기에 정부로부터 종교적인 탄압과 박해를 피해 네덜란드에서 우크라이나로 이주했다가 1874년 다시 이곳으로 이주한 메노나이트의 생활상을 보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여름 시즌이 끝나 옛 건물 안에는 들어갈 수 없다고 하여 대신 본관 안에 있는 전시물만 대강 둘러보았다.

 

위니펙으로 들어섰다. 위니펙은 매니토바 주의 주도다. 인구 77만 명을 가지고 있는 캐나다에선 꽤 큰 도시에 속한다.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 몇 군데만 들르기로 했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매니토바 주의사당이었다. 고전적인 스타일을 자랑하는 의사당 건물은 무척 웅장해 보였다. 정원에는 빅토리아 여왕 동상이, 돔형 지붕 위엔 골든 보이(Golden Boy)가 세워져 있었다. 의사당을 한 바퀴 둘러본 후 로비로 들어가 실내도 잠시 관람을 했다. 도심으로 이동해 과거 곡물 거래소가 있었던 익스체인지 디스트릭트(Exchange District)도 구경을 했다. 히스토릭 위니펙이라 불릴 정도로 고풍스런 건물이 많았다. 올드 마켓 스퀘어(Old Market Square)를 중심으로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고 있는 거리를 한 바퀴 돌았다. 거리엔 부티크나 갤러리, 공방, 공예품점이 들어서 사람들을 유혹했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달려 매니토바 주로 들어섰다.






메노나이트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메노나이트 헤리티지 빌리지도 잠시 들렀다.




위니펙으로 들어서 매니토바 주의사당부터 찾았다.

1919년에 완공된 이 건물은 캐나다 주의사당 중에서도 이름답기로 유명하다.







올드 마켓 스퀘어를 중심으로 익스체인지 디스트릭트라 불리는 구역을 천천히 걸어다니며 구경을 했다.


메인 스트리트에 있는 위니펙 시청사




어크로스 더 보드(Across the Board)란 게임 카페는 6불을 내면 1,200여 종의 보드게임을 즐길 수 있는 곳이었다.

게임이 아니더라도 음식이나 술, 커피를 즐길 수도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15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황량한 대평야 같은 곳이에요~! 운전도 아주 일관되게 고속도로가 직선으로 끝없이 나있고 그래도 아버지 말씀대로 주의사당이 아름다워서 사진을 많이 찍었습니다! 저희는 여기서 남하해서 디트로이트로 갔습니다!

    • 보리올 2017.12.16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니토바의 일망무제 대평원은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더구나. 일견 황량해 보여도 그 속에 아름다움이 숨어있는 편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