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기념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21 [프랑스] 안시 ②

 

안시는 프랑스 남동쪽 알프스 산맥 끝자락에 위치하고 있다. 샤모니에선 차로 1시간 거리고, 제네바에선 30분 이내에 닿는다. 오뜨사부아(Haute-Savoie) 주의 주도라곤 하지만 도시의 규모는 그리 크지 않다. 16세기 제네바가 종교개혁의 중심지로 부상하면서 카톨릭 교회에 대한 배척이 심해지자, 1535년 제네바 주교가 안시로 옮겨와 대성당과 수도원을 세웠다. 그 뒤로는 반종교개혁에 선봉장 역할을 하였다. 안시가 나름 세력을 키울 수 있었던 배경이다. 사실 안시는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 경쟁에서 우리 나라와 경합했던 적도 있다. 평창, 뮌헨과 경합을 벌여 3위로 탈락했지만 말이다.

 

일레 궁전에서 나와 안시 성(Chateau d’Annecy)으로 향했다. 과거 제네바에 속했을 때 제네바 영주들이 묵었던 곳으로 1902년에 역사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현재는 현대 미술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었다. 규모가 크지 않았고 전시물도 많지 않았다. 지대가 좀 높은 곳에 있어 올드타운을 내려다보기엔 좋았다. 성을 벗어나 안시 호수(Lac d’Annecy)로 걸어갔다. 스위스와 공유하는 레만 호수를 제외하면 프랑스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라 했다. 그 길이가 14.6km에 이른다. 알프스 산맥에서 맑은 물이 흘러오는 덕분에 유럽에서 가장 청정한 호수라는 평가도 얻었다. 여름철이면 에메랄드빛 호수에서 각종 수상스포츠나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지만, 난 그보다는 알프스 산자락과 호수가 어울린 풍경에 마음이 끌렸다.

 

올드타운에서 좀 걸어 오르면 안시 성으로 드는 입구가 나타난다.

 

 

 

 

 

 

층별로 다른 전시물이 있었지만 중세 시대의 가구와 종교 관련한 조각품에 시선이 갔다.

 

 

 

 

무도장 같은 넓직한 공간이나 계단에 다양한 형태의 유리창이 달려 있었다.

 

밖으로 나오면 안시의 올드타운을 조망하기에 좋은 전망대도 있다.

 

바스 운하에 놓인 사랑의 다리(Pont des Amours). 루소가 쓴 <고백>이란 작품에도 나온다.

 

 

 

띠우 강과 안시 호수가 만나는 지점엔 공원이 조성되어 있어 산책하기 좋았고 실제 사람들도 많았다.

 

 

 

 

 

안시 호수를 따라 걸으며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자연 경관을 맘껏 즐길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