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다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27 [시장 순례 ④] 부산 자갈치시장

 

술을 좋아하시는 선배를 만나 자갈치시장으로 갔다. 그 선배가 이끄는대로 물레방아란 허름한 횟집에 앉았다. 영도다리 공사현장을 바라볼 수 있는 바닷가에 자리잡고 있었지만 사람들 발길이 많지 않은 좀 외진 곳이었다. 그런데도 알음알음으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우리는 금방 식당 주인과 술잔을 돌리는 술친구가 되었다. 주방 아주머니도 퇴근하고 손님들마저 모두 끊긴 뒤까지 이야기가 이어지다가 늦게서야 자리에서 일어났다. 호텔 근처 해장국 집에서 2차까지 했다. 산에서 인연을 맺은 이 선배는 백두대간 종주 중에 술에 시간을 맞춰야지, 어찌 사람에게 시간을 맞추느냐는 불호령으로 나에게 불멸의 명언을 남긴 분이다. 다음 날 산행을 위해 일찍 술자리를 파하게 해야 하는 내 입장 때문에 사람에게 시간을 맞춘다고 이 양반에게 꽤나 혼도 났다.

 

 

 

 

자정이 훨씬 넘어 호텔로 돌아왔는데도 아침 일찍 눈을 떴다. 호텔에서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하곤 지하철을 이용해 다시 자갈치시장으로 갔다. 나에겐 자갈치시장이 부산을 대표하는 아이콘이었다. 부산까지 와서 자갈치시장을 들르지 않으면 메인 메뉴를 생략한 채 애피타이저만으로 저녁을 먹은 것과 뭐가 다르겠는가. 그래서 전에도 여길 자주 찾았었다. 우선 시장 규모도 엄청 나고 왁자지껄한 분위기에 사람사는 것 같았다. 바다에서 나는 것이라면 뭐든 다 있다는 말에 걸맞게 해산물이란 해산물은 모두 망라하고 있는 듯 했다. 짭쪼름한 바닷내음과 생선 비린내에 사람사는 냄새까지 더해져 묘하게 향수를 자극한다. 이래서 난 자갈치시장이 좋은가 보다.   

 

아마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만, 자갈치시장은 부산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이다. 바로 옆에서 치열한 삶을 지켜볼 수 있고, 투박한 경상도 사투리를 들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여기다. 처음 여기에 왔을 때 경상도 특유의 강하고 억센 억양을 듣곤 눈이 휘둥그레졌던 기억이 난다. 시장에서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나누는 대화는 꼭 싸우는 소리 같았다. 목소리는 또 얼마나 크던지 잔뜩 화가 나서 고함을 지르는 것 같았다. 그것은 나에게 일종의 문화 충격이었다. 하지만 남다른 억척스러움과 강인한 생활력으로 가정을 일구고 자식들을 공부시킨 우리네 아버지, 어머니가 여기에 계셨다. 여전히 지나가는 아지매를 부르고 가격을 흥정하는 소리에 잠시 추억에 잠겨 본다. 그런 묘한 정취가 있기에 벽안의 외국인들도 가장 먼저 여기를 찾는 것이리라.

 

아침 시간이라 손님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가게들도 막 문을 열어 손님맞을 준비에 바빴다. 예전에 비해 크게 달라진 모습이라면 새로 신축한 7층짜리 건물이 자갈치시장 한 복판에 들어섰다는 것 아닐까 싶다. 갈매기가 하늘로 날아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했다는 그 건물은 잘 짓기는 했지만 옛스런 정취는 찾아보기 힘들었다. 실내도 매우 깔끔하고 잘 정돈되어 있었다. 원래 생선가게가 많은 시장은 깔끔하게 유지하기 어려운데도 예전과 달리 엄청 깨끗해졌다. 건물 꼭대기엔 게스트하우스와 커피샵, 전망대도 있었다. 안벽에 배들이 일열로 정박해 있는 모습이 보였다. 마치 열병식을 치루듯 나란히 늘어서 있는 모습이 퍽이나 이국적이었다. 이제 자갈치시장을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다. 여기 오면 먹으려 했던 꼼장어구이는 또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에고, 아쉽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