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22 [캐나다 겨울 여행 ②] 캐나다 로키; 미네완카 호수와 투잭 호수 (2)



밴프를 벗어나 미네완카 호수(Lake Minnewanka)로 가는 길에 엘크 떼를 만났다. 길가에 차들이 몇 대 세워져 있어 금방 뭔가가 있다는 것을 눈치챌 수 있었다. 눈이 많이 쌓이는 겨울에는 먹이를 구하기가 쉽지 않을텐데도 코로 눈 속을 헤치며 먹이를 찾는다. 튼튼한 놈들이야 설사 먹이가 부족해도 그런대로 버티겠지만 병들고 연약한 녀석들은 한겨울을 나는 것도 버겁지 않을까 싶었다. 이 지역에 살던 스토니(Stoney) 원주민 부족의 말로 영혼의 물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는 미네완카 호수에 닿았다. 인공 댐에 의해 형성된 호수로 그 길이가 자그마치 28km에 이른다. 끝없이 펼쳐진 호수엔 흰 눈만 가득해 허전한 느낌도 들었다. 하얀 눈과 검은 산괴가 섞인 흑백 풍경 속에 고요한 정적만 흘렀다. 여름철이면 사람을 가득 실은 유람선이 들고 났을 선착장도 얼음 위에서 가만히 숨을 죽이고 있었다.

 

미네완카 호수와 물길로 연결되어 있는 투잭 호수(Two Jack Lake)로 이동했다. 스노슈잉(Snowshoeing)으로 호수 위를 걸으며 밴프의 진산이라 부를만한 런들 산(Mt. Rundle)과 케스케이드 산(Cascade Mountain)의 위용을 가까이에서 즐길 생각이었다. 날씨는 영하 12도로 그리 춥지는 않았다. 하늘이 쾌청해서 우리 마음 또한 가벼웠다. 여름이면 호수에 비친 런들의 반영이 무척 아름다운 곳인데, 겨울엔 그런 반영 대신에 눈을 뒤집어쓴 설산을 감상할 수 있었다. 온통 하얀 눈옷을 걸친 호수 뒤로 층층이 검은 바위결을 드러낸 런들과 케스케이드가 눈에 들어왔다. 진산의 겨울 자태 또한 일품이었다. 미네완카 호수에 비해선 규모가 작다곤 하지만, 스노슈즈를 신고 눈 위를 걷는 우리에겐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크고 넓었다.





미네완카 호수로 가다가 마주친 엘크 무리들. 눈 속에서 먹이를 찾느라 애를 먹고 있었다.





미네완카 호수를 둘러싼 산자락과 하얀 호수 위로는 태고의 정적만 흘렀다.












투잭 호수 위에 쌓인 눈을 밟으며 호수를 걷는 것은 우리에게 새로운 각도의 조망을 선사한다.

어디에서나 런들 산과 케스케이드 산이 모습을 달리한 채 우리를 맞아주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2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 발치에서 바라봐야만하는 호수 위를 원없이 걸으셨겠어요! 일상 생활에 억눌러져있던 마음이 저 풍경과 함께 탁 트일 것 같습니다! 겨울 록키와 스노우 슈잉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2.02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발로 걸을 수 없었던 곳을 걷는 즐거움도 좋고 새로운 각도에서 감상하는 산악 풍경도 매력적이지. 난 겨울철 로키의 스노슈잉이 꽤 마음에 들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