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늪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30 [뉴질랜드] 케플러 트랙 ④ (2)



테아나우에 있는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를 출발해 트레킹 기점까지 걸어가는 사람도 있지만, 셔틀버스를 이용하거나 차를 가지고 케플러 트랙 주차장으로 오는 경우도 많았다. 어떤 사람은 케플러 트랙 기점까지 한 바퀴를 전부 도는 것이 아니라 약 10km를 단축해 레인보우 리치 주차장(Rainbow Reach Car Park)에서 트레킹을 끝내는 경우도 있었다. 그럴 경우엔 2 3일에도 전체 일정을 여유롭게 마칠 수가 있었다. 나만 무식하게 60km 전구간을 걷고 덤으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에서 케플러 트랙 주차장까지 왕복 10km를 더 걸은 셈이다. 하긴 그러는 것이 내게는 마음이 훨씬 편하니 뭐라 불평할 입장은 아니었다.

 

마나포우리 호수로 나가 일출을 지켜보았다. 그리 다이나믹한 일출이 연출되진 않았다. 사람들이 먼저 출발하길 기다려 뒤늦게 움직였다. 쉘로우 베이(Shallow Bay)에 잠시 들렀지만 이정표에 있는 산장은 눈에 띄지 않았다. 어제완 다른 각도에서 호수를 감상하고 트레일로 돌아왔다. 보드워크를 걸어 케플러 늪지에도 들렀다. 전반적으로 길이 평탄해서 걷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테아나우 호수에서 흘러나오는 와이아우 강(Waiau River)이 눈에 들어왔다. 강폭이 꽤나 넓었고 엄청난 수량에 유속도 빨랐다. 한 시간 조금 넘어 강 위에 다리가 놓인 곳을 통과했다. 다리를 건너면 레인보우 리치 주차장이 나온다. 많은 사람들이 여기서 일정을 마치곤 셔틀버스를 이용해 테아나우로 돌아간다.

 

와이아우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마지막 구간은 좀 지루했다. 레인보우 리치에서 사람들이 빠져나간 탓인지 숲길이 적막하기 짝이 없었다. 조용한 숲을 홀로 걷다가 조금 심심하다 싶으면 나무 사이로 강이 보이기도 했다. 세 시간 가까이 걸어 첫날 출발점인 케플러 트랙 주차장에 도착했다. 드디어 3 4일의 케플러 트랙을 모두 마친 것이다. 자축하는 의미로 스틱을 들어올렸다. 셔틀버스를 예약하지 않아 한 시간 동안 테아나우까지 걸어야 했다. 테아나우 호수를 바라보며 걷는 아름다운 길이라 힘은 들지 않았지만 지루함까지 전부 떨치지는 못 했다. 갈증을 해소할 시원한 맥주 한 잔이 간절한 순간이었다.


모투라우 산장을 출발하며 그 앞에 설치된 이정표를 확인했다.


리치가 무성한 숲길을 걸었다.


쉘로우 베이에서 마나포우리 호수를 다시 만났다.




다양한 색깔의 이끼가 지표를 덮고 있던 케플러 늪지



나무 줄기에도 여러 가지 흔적이 남아 있었다.



테아나우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와이아우 강


레인보우 리치에 있는 다리가 와이아우 강을 건넌다.



레인보우 리치에서 케플러 트랙 주차장까지 또 지루한 숲길을 걸어야 했다.



다양한 모습을 하고 있는 나무 줄기가 눈길을 끌었다.



케플러 트랙의 기점으로 돌아왔다. 호숫물을 제어하는 콘트롤 게이트가 있는 곳이다.


테아나우 호수를 바라보며 테아나우를 향해 걸었다.


테아나우에 있는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9.22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 여정을 보내셨네요~ 저는 한국에서 돌이 많은 산만 가서 그런지 저런 숲길이 그립습니다!

    • 보리올 2017.09.24 0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숲길 걷는 재미가 쏠쏠하지. 며칠 캐나다 로키에 갔다가 마운트 롭슨의 버그 호수 트레일을 걸었는데 이끼가 많은 숲길이 너무나 좋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