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07 [노르웨이 피오르드 트레킹 ①] 쉐락볼튼(Kjeragbolten) (4)

 

아침에 스타방게르(Stavanger)를 출발해 뤼세보튼(Lysebotn)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1.5차선 넓이의 좁은 산악도로를 달려 쉐락 레스토랑 앞에 있는 주차장에 도착했다. 부지런히 달려왔음에도 세 시간 가까이 걸렸다. 주차비로 차량 한 대에 150 크로네를 받는다. 우리의 트레킹 목적지는 해발 1,110m 높이의 쉐락이 아니라 쉐락 경내에 있는 고도 989m의 쉐락볼튼이다. 쉐락볼튼은 뤼세 피오르드(Lysefjorden)를 면한 절벽의 틈새에 낀 5 입방미터 크기의 둥근 바위를 말한다. 다시 말해 쉐락은 산 이름이고 쉐락볼튼은 쉐락 안에 있는 절벽 틈새의 바위를 말한다. 사람들은 그 바위 위에 올라 묘한 자세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다. 간담을 서늘케 하는 장소에서 자신의 용기를 자랑하며 내심 스릴을 즐긴다고 할까. 어느 정도 담력만 있으면 아무런 장비 없이 쉐락볼튼에 오르는 것은 문제가 없다. 하지만 만에 하나라도 바위에서 미끄러지면 241m를 수직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 이런 짜릿함이 유명세를 타게 되어 요즘엔 세계 각지에서 사람들이 몰려오고 있다.  

 

산행 거리는 왕복 10km로 그리 길진 않다. 온통 바위로 이루어진 산길은 오르내림이 좀 심하고 미끄러운 구간도 있어 발걸음을 조심해야 했다. 체인을 설치해 놓은 구간도 있었으나 큰 도움이 되진 않았다. 고도를 높일수록 우리 뒤로 레스토랑과 주차장, 그리고 피오르드 끝자락에 위치한 뤼세보튼(Lysebotn) 마을이 한 눈에 들어왔다. 밋밋한 바윗길이 지루하긴 했지만 탁 트인 조망은 시원하기 짝이 없었다. 가끔 오른편으로 뤼세 피오르드가 내려다 보이고 바다 건너 황량한 산악 지형도 눈에 들어왔다. 그래도 거리가 꽤 길게 느껴졌다. 돌탑이 놓인 곳에서 쉐락볼튼은 그다지 멀지 않았다. 피오르드로 뚝 떨어지는 천길 낭떠러지 틈새에 크지 않은 바위 하나가 끼어 있는 것이 아닌가. 그 유명한 쉐락볼튼에 닿은 것이다. 바위에 오르겠다고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도 있었지만 줄이 길진 않았다. 대부분은 바위에 올라 만세를 부르는 정도지만 어떤 사람은 묘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뤼세보튼으로 내려가는 중턱쯤에 있는 주차장이 산행 들머리에 해당된다.

 

 

 

 

 

 

 

쉐락은 대부분 바위로 이루어져 있었지만 그래도 봉우리 사이로 물이 흐르고 푸른 초원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 돌탑을 보면 쉐락볼튼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절벽 틈새에 낀 쉐락볼튼에 올라 자신의 담력을 자랑하는 것이 하나의 통과의례 같아 보였다.

 

 

 

사람들이 여기저기 자리를 잡고 앉아 여유롭게 뤼세 피오르드를 내려다 보곤 했다.

 

 

 

 

하산에 나서 올라온 길을 되돌아왔다. 뤼세보튼 마을과 주차장이 내려다 보였다.

 

쉐락 레스토랑은 피오르드를 내려다 보기 좋은 위치에 있었다.

유리창을 통해 피오르드와 그 뒤로 펼쳐진 산악 지형을 감상하며 시원한 콜라로 갈증을 달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앤치즈 2016.11.08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이번엔 노르웨이네요.^^
    사진에서 펼펴지는 노르웨이의 절경에 그저 감탄할 뿐입니다.
    쉐락볼튼에서 묘기를 선보이는 사람들...정말 대단합니다.
    보기만 해도 제 다리가 후들거리네요.ㅎ

    • 보리올 2016.11.10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여름에 노르웨이까지 다녀왔습니다. 백수한량의 발걸음에 거칠 것이 없지요? 바위에 오를 때 겁만 먹지 않으면 실제는 그리 무섭지 않습니다.

  2. justin 2016.11.18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과 사진을 보면서 저는 쉐락볼튼에 가면 어떤 포즈를 취할까 진지하게 고민해보았습니다~ 상상만해도 아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