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에즈 가이슬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3.23 [이탈리아] 돌로미티; 세체다 (2)

 

볼차노에서 오르티세이(Ortisei)로 이동했다. 곤돌라와 케이블카를 이용해 세체다(Seceda)를 오르기 위해서다. 요즘 무릎이 부실해져 관광객 모드로 케이블카 타는 것이 전혀 부담스럽지가 않았다. 1인당 32유로를 받는 케이블카 요금은 솔직히 만만치 않았다. 해발 2,456m에 위치한 케이블카 스테이션에서 내렸다. 날씨가 제법 쌀쌀했다. 십자가가 세워진 파노라마 전망대로 천천히 걸어 올랐다. 구름이 많은 날씨라 사방으로 펼쳐진 산악 풍경이 뚜렷하게 보이진 않았다. 능선에 닿으니 세체다 산군의 위용이 바로 우리 눈 앞으로 다가왔다. 사스 리가이스(3,025m)를 비롯해 페르메다(2,873m), 푸르체타(2,942m) 등 하늘로 솟은 봉우리들이 기묘한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구름에 휘감긴 봉우리도 그런대로 운치가 있었다. 하지만 트레 치메와 더불어 돌로미티에선 유명세를 떨치는 곳인데 날씨 복 없는 것이 좀 속상하기는 했다.

 

세체다는 푸에즈 오들레 자연공원(Parco Naturale Puez Odle)에 속한다. 독일어로는 푸에즈 가이슬러(Puez Geisler)라고 불린다. 오들레가 무슨 뜻인지 궁금해 찾아보았더니 이 지역 원주민들이 쓰는 라딘어로, 바늘(Needle)이란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한다. 뾰족한 침봉을 바늘에 빗대 표현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능선엔 젋은이들이 의외로 많았다. 특히 러시아에서 온 학생들이 많이 보였다. 능선을 따라 천천히 걸어 세체다 봉으로 좀더 접근해 보았다. 사방으로 펼쳐진 주변 산세도 부지런히 눈에 담았다. 사진에서 봤던 풍경보단 극적이진 않았지만 이 풍경도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이 정도로 만족하기로 했다. 능선에서 내려와 2B 트레일을 타고 케이블카 스테이션으로 돌아왔다. 스테이션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간단한 음식과 맥주로 늦은 점심을 먹었다.

 

 

 

오르티세이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세체다로 올랐다.

 

 

 

 

 

 

세체다에 오르면 사방으로 아름다운 산악 풍경이 펼쳐져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십자가가 세워진 능선은 세체다 봉을 조망하기에 좋은 위치라 거의 모든 사람이 여길 오른다고 보아도 좋다.

 

 

 

십자가가 있는 파노라마 전망대에서, 그리고 능선을 따라 걸으며 뛰어난 산악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었다.

 

 

 

 

 

돌로미티가 자랑하는 곳답게 세체다는 그 특유의 풍경으로 사람을 압도하는 듯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계리직 2020.03.23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네요~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