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계획한 일정에서 오고 가는 날을 빼면 재스퍼에 체류하는 날짜는 고작 3. 이 귀중한 3일을 위해 어떤 프로그램을 선택할지 나름 고민에 빠졌다. 뭔가 좀 특이하고 로키에서만 가능한 아웃도어 체험이 과연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첫날 우리가 고른 액티비티는 말린 캐니언(Maligne Canyon)의 바닥으로 걸어 들어가 아래에서 협곡을 올려다 보는 아이스 워크. 캐나다 로키에서 몇 군데 아이스 워크를 할 수 있는 곳이 있지만 이곳 말린 캐니언이 단연 최고로 꼽힌다.

 

오버랜더란 대행사 가이드가 호텔에서 우리를 픽업해 말린 캐니언으로 향했다. 장화같은 신발을 신고 그 아래엔 얼음 위를 쉽게 걸을 수 있도록 고안된 스파이크 신발을 덧대 신었다. 작은 징이 박힌 덧신인데 얼음에 큰 상처를 내지 않아 마음에 들었다. 아이스 워크 출발점은 말린 캐니언 위에 놓인 여섯 개 다리 중에서 다섯 번째 다리. 협곡을 거슬러 올라 네 번째 다리를 지나 세 번째 다리 밑까지 걷는다. 그곳에 턱이 좀 높은 빙벽이 있는데 안전상 여기서 발을 돌린다.

 

아이스 워크의 묘미는 오랜 세월 격류가 바위를 깍아 만든 기기묘묘한 벽면과 여러 형태의 조각품을 우리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말 신기한 모습이 아닐 수 없었다. 협곡으로 들어올 수 있는 시기는 겨울철뿐이다. 봄부터 가을까지는 엄청난 수량이 이 협곡 사이를 흐르기 때문이다. 협곡 위에서 아래를 보면 그저 깊은 골이구나 싶은데, 아래에서 보면 이런 자연의 걸작품이 있었나 싶다. 협곡 위에서 보는 것과 협곡 아래서 보는 것 중에 어느 것이 더 장관이냐고 묻는다면 난 아무 망설임없이 겨울 협곡에 한 표를 던지련다. 그만큼 말린 협곡의 깍아지른 절벽과 그 표면에 그려진 현란한 무늬를 결코 잊을 수가 없다.

 

우리 눈에 처음 들어온 것은 지하에서 솟아나는 물줄기. 카르스트 지형에서 생성된 지하 수로를 통해 물이 흐르고 있었다. 그래서 겨울철에도 이 물은 얼지 않고 일정한 수온을 유지한다고 한다. 벌레가 나무에 그린 예쁜 흔적도 있었고 협곡 벽면에서는 조그만 조개 화석도 발견할 수 있었다. 그 이야긴 과거 캐나다 로키가 바닷속 지층이었다는 증거 아니겠는가. 조그만 동굴 입구에 둘러 앉아 차를 마셨다. 따뜻한 공기가 동굴에서 나오고 있어 제법 훈훈했다. 그 공기 속에 있는 습기가 천정에 달라 붙어 별난 세상을 만들었고, 거기서 녹은 물은 땅으로 떨어져 거꾸로 솟는 고드름을 만들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8.17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을 본지가 오래되어 밟을 때 뽀드득거리는 감촉을 다 잊어버렸어요...스노슈잉은 발을 들면서 걷는것인지 아님 발을 밀면서 걸어야 하는지요...모래 위를 걷는것 만큼 힘들것 같아요...^^

  2. 보리올 2013.08.17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긴 겨울에도 눈 보기가 어려운 모양이지요? 스노슈잉은 발 아래 커다란 덧신을 신기 때문에 어그적거리며 걷는 편입니다. 당연히 발을 들어 올리며 걷지요. 에너지 사용량이 꽤 먾습니다. 어떤 피트니스 센터에서는 다이어트 목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씩은 스노슈잉이 커리쿨럼에 들어있답니다.

  3. 2013.08.20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3.08.18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셨군요. 앨러지가 일상 생활에서 여러가지 불편을 가져다 주더군요. 저희 아이들도 봄이면 꽃가루 때문에 굉장히 힘들어 합니다. 저는 향수 냄새에 무척 민감한 편이구요. 자연 환경이 좋은 곳에서 면역력을 키워 가는 수밖에 없겠네요. 조심히셔서 건강 잘 유지하시기 바랍니다.